Thursday, May 19, 2022

제 나이 마흔셋인데.. 10년 넘게 다닌 직장에서 7억받고 쫓겨났습니다.

Must Read

“정말 같은 인물이라고?” 성전환수술 후 일수익 1억 찍었다는 하리수 반전 과거모습

단아한 외모의 긴 머리 여인. '새빨간 거짓말'이라는 문구와 함께 침을 삼키며 목젖이 드러나는 짧은 영상은 센세이션을 불러일으켰죠. 특유의 고혹적인 매력에...

“인기 떨어져 1360억 털렸는데..” 매달 몇 억씩 털리고 있다는 정용진 야구팀 현재 상황

'추락하는 것엔 날개가 없다' 아마도 지금 프로 야구팀들의 심정이 아닐까 싶은데요. '불혹'의 나이에 접어든 국민 스포츠 프로야구가 최근 급격한...

“돈없으니 기다려라..” 코로나 생활지원금 신청해도 당장 못받는 현재 상황

연일 최고 확진자수를 갱신하며 무서운 속도로 퍼져나가던 오미크론도 이제는 확연히 감소세로 돌아섰는데요. 이 같은 분위기에 사회적 거리두기도 2년 1개월 만에...

“돈 생각하면 아쉽죠..” 코로나 때 연봉 4배 올랐는데 끝나서 아까워 죽겠네요.

중국 우한에서 시작된 코로나 바이러스가 퍼져나가면서 무려 2년 넘게 전세계가 힘들어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도 예외는 아니었는데요. 물론 전 국민이 힘든 시기를...

“정부 잘만나 4년동안 푸근했는데..” 이제 전세 이자만 100만원 나가 죽겠습니다.

올해 8월이면 '임대차 3법'이 시행된 지 2년이 되는데요. 임대차보호법 시행 2년을 앞두고 전세시장에 폭풍전야의 긴장감이 감돌고 있습니다. 계약갱신청구권과 전세값 5%...

새해 벽두부터 하나, 신한, KB 국민 등 시중은행의 희망퇴직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은행권을 필두로 보험, 카드업계 등 전 금융권이 희망퇴직을 확대 적용하고 있어 금융계 종사자들 사이에 칼바람이 무섭게 불고 있죠.

화이트칼라의 대표 직종으로 손꼽히며 졸업을 앞둔 대학생들이 가장 취업하고 싶어 하는 직업 상위권을 차지하는 은행원들도 희망퇴직 앞에서는 속수무책인데요.

지난해 4대 금융그룹의 연간 순이익이 14조 5000억 원을 넘어서며 역대급 실적을 달성한 금융권은 그나마 여력이 있을 때 내보내자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은행들의 지점 통폐합과 더불어 최근 불고 있는 디지털 금융의 전환으로 희망퇴직자 수는 매년 수천 명을 넘어서는데요.

최근 금융업계 일부에서 시행 중인 희망퇴직에는 1980년 대생까지 신청할 수 있어 충격을 주고 있죠.

지난해 금융권의 한 가운데를 관통하는 키워드로 ‘빅테크’를 꼽을 수 있을 텐데요.

인터넷전문은행이 속속 등장하며 오프라인 지점에 자리 잡고 있는 은행원들의 입지도 흔들릴 수밖에 없었습니다.

은행 역시 디지털 전환 가속화에 따른 빅테크 공세에 맞춰 디지털 중심으로 인력을 재편하기 위한 움직임을 보이는데요.

최근 5년간 은행 지점은 약 1000여 곳이 문을 닫았고, 은행원의 수는 10%가량 줄어들었죠.

희망퇴직은 예전부터 있던 제도지만, 최근에는 횟수가 늘고 대상자의 나이마저 젊어지는 추세인데요.

‘연 2회 희망퇴직’은 이제 공식이 되었고, 희망퇴직 대상 연령도 30대까지 내려오며 대리급마저 퇴직 대상이 되고 있죠.

한 은행 임원은 “서울 강남에서 지점 한곳을 운영하려면 점포 임차료 약 5억 원에 직원 10여 명 인건비까지 연간 20억 원이 든다. 고정비용 지출을 줄이지 않으면 인터넷은행과의 경쟁에서 뒤질 수밖에 없다”라고 전했습니다.

한 시중은행은 희망퇴직을 할 경우 최대 24~36개월치 평균임금과 자녀 학자금, 의료비, 재취업·전직 지원금 등을 지급하는데요.

1인 최대 7억 원 정도의 퇴직 비용이 듬에도 은행은 은행원 줄이기에 나서고 있죠.

지난달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우리·하나·농협·SC제일·한국씨티은행 등 7개 은행의 지난해 희망퇴직자는 4800명이 넘는 것으로 집계되었는데요.

여기에 우리 은행이 추가 신청을 받으며 희망퇴직을 하는 은행원은 5000명을 넘어설 것으로 보았습니다.

은행이 인력 축소에 나서는 데는 지점을 이용한 고객 모으기라는 전통적 영업 방식이 이제는 먹히지 않는다는 점인데요.

시중은행의 한 간부는 “지난해 코로나 사태를 계기로 비대면 디지털화가 가속화되며 기존 지점 단위 영업, 은행원들의 대면 서비스 등 전통적인 방식을 고수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전했죠.

이러한 추세에 올해에만 5대 은행 지점 250여 곳이 문을 닫게 됩니다.

대신 시중은행들은 앞다퉈 ‘온라인 화상 상담 서비스’를 선보이는데요. 신한은행의 경우 2020년 11월부터 원격 상담용 ‘디지털 데스크’를 도입하였습니다.

‘디지털 라운지’로 불리는 해당 지점은 스크린을 통해 마주 보는 은행 직원이 비대면으로 각종 예·적금 상품 가입을 안내해 주고 대출 상담을 해주는데요.

사실상 ‘무인점포’에 가까운 개념이죠. 디지털 점포 전략에 가장 공격적인 신한은행은 평촌남지점, 대구 다사지점, 낙성대지점 등 12 곳을 디지털 라운지로 전환했으며 올 2월까지 디지털 데스크를 200대로 확대할 게획입니다.

KB국민은행은 비대면 화상 서비스 장비를 설치한 ‘디지털 셀프점’ 5곳을 운영 중인데, 이들은 모두 기존 지점 안에 있어 무인점포가 아닌 ‘하이브리드지점’ 방식으로 운영 중이죠.

지점 폐쇄에 해당 지역주민들은 금융 트렌드의 변화와 회사의 전략을 이해하면서도 고령층 등 취약계층의 편의를 고려해 대면 서비스 창구의 최소화는 이뤄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는데요.

하지만 은행권의 디지털 전환과 효율화를 위한 점포의 폐쇄, 은행원 감축은 어쩔 수 없는 선택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Latest News

“정말 같은 인물이라고?” 성전환수술 후 일수익 1억 찍었다는 하리수 반전 과거모습

단아한 외모의 긴 머리 여인. '새빨간 거짓말'이라는 문구와 함께 침을 삼키며 목젖이 드러나는 짧은 영상은 센세이션을 불러일으켰죠. 특유의 고혹적인 매력에...

More Articles Like This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