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May 24, 2022

“우승 상금 20억인데..” 25번이나 했던 박세리. 현재 오피스텔 전세 사는 자산 상황

Must Read

“이효리 배 좀 아프겠네..” JTBC가 14억에 사들인 효리네 민박. 최근 팔린 집값 수준

존재 자체가 콘텐츠인 사람이 있죠. '특별할 것' 없어 보이지만 그가 먹고, 입고, 즐기면 모두가 콘텐츠가 되어버리는데요. 40대의 나이에도 여전히...

“도시 통으로 먹은거네..” 대통령 떨어지자 따로 나라 세우고 있다는 허경영 현재 상황

얼마 전 치러진 20대 대선은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한 접전을 보여주었습니다. 역대 2번째로 많은 후보자가 난립했지만 초박빙의 승부 탓에...

“키우는 개가 양반이네..”로또 당첨됐는데 패륜아들 취급 당하고 있다는 현재 상황

얼마 전 다리가 불편한 반려견이 연금복권 1등 행운을 가져다줬다는 사연이 공개됐는데요. 당첨자는 반려견의 이상행동으로 평소 구입하던 판매점이 아닌 다른...

“대기업 빼고 연봉 그만큼 주는데가 어딨냐? 하는데.. 28살에 1억 찍었습니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여러 분야에서 경제적 타격을 면치 못하고 있는데요. 문 닫는 자영업자들이 늘어가는 가운데 오히려 코로나로 호황을 누리고 있는...

기업 빼고 연봉 그만큼 주는데가 어딨냐? 하는데.. 28살에 1억 찍었습니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여러 분야에서 경제적 타격을 면치 못하고 있는데요. 문 닫는 자영업자들이 늘어가는 가운데 오히려 코로나로 호황을 누리고 있는...

코로나19 여파로 실외 스포츠 활동이 증가한 가운데 ‘골프’가 인기 종목으로 떠오르고 있는데요.

‘귀족 스포츠’로 불리던 골프가 최근 대중화되며 ‘골린이’라는 단어가 유행하기도 했죠.

골프 인구가 증가하며 골프용품을 구하는 것도 하늘의 별 따기만큼 어려운데요.

코로나 셧다운으로 중국과 베트남 등 부품 공장의 가동률이 낮아진 반면 수요는 급격히 늘어나며 진열되기 무섭게 빠져나간다고 하죠.

최근 당근 마켓에서는 2~3년 된 재고품이 신제품 가격으로 올라오기도 한다니 치솟는 골프의 인기를 실감할 수 있었습니다.

채널마다 골프 프로그램이 방영될 정도로 골프가 국민 스포츠가 되었지만 20여 년 전만 해도 골프 중계를 TV에서 볼 수 없었는데요.

이처럼 불모지에 가까웠던 한국 골프를 전 세계 알린 국민 영웅이 있죠. 바로 골프 레전드 박세리입니다.

그녀는 대한민국 여자 골프 역사상 최고의 선수일 뿐만 아니라 그 누구도 가지 못했던 길을 개척하며 골프 여제라는 타이틀을 쟁취한 인물인데요.

특히 1998년 U.S. 여자 오픈에서 나온 레전드 영상은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절대 잊지 못할 경기 장면 중 하나이죠.

양말을 벗고 연못에 들어갔을 때 까맣게 탄 종아리와 대비되는 하얀 발은 역대급 장면으로 기억되며 지금도 회자되고 있는데요.

맨발 샷을 하지 않고 준우승으로 끝나느냐 아니면 맨발 투혼까지 벌이며 우승을 노리느냐의 절체절명의 순간 양말을 벗고 성큼성큼 들어가는 모습에 전 국민이 감동의 눈물을 흘렸었죠.

당시 IMF로 절망에 빠져 있던 국민들에게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정신을 심어준 하나의 상징으로 자리 잡았는데요.

대한민국 50주년 기념 공익광고에 ‘상록수’와 함께 해당 장면이 삽입되며 엄청난 ‘국뽕’을 심어준 신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미 어릴 적부터 남다른 천재성을 보여준 박세리는 1992년 중3 시절 초청받은 KLPGA 대회 ‘라일앤스콧 여자오픈’에서 프로선수를 연장 끝에 꺾고 우승을 차지하며 ‘무서운 10대’로 불렸는데요.

고3에 재학 중이던 1995년에는 아마추어 신분으로 시즌 4승을 거두며 놀라운 성적을 보여주었습니다.

국내 투어에서 놀라운 실력을 보여준 박세리는 더 큰 꿈을 위해 미국행을 결정하는데요.

1998년 LPGA 투어 참가 첫해에 메이저 대회인 맥도날드 LPGA 챔피언십 우승을 시작으로 U.S. 여자 오픈까지 그 해에만 4승을 거두면서 ‘신인상’을 수상하죠.

2002년엔 최연소 메이저 4승을 기록한데 이어 2007년엔 꿈에 그리던 LPGA 명예의 전당에 입회하며 전 세계적인 스타로 등극합니다.

LPGA 선수 시절 박세리의 엄청난 인기를 대변해 주는 인터뷰가 화제가 되기도 했었는데요.

‘클린턴 대통령이 골프 한번같이 치면 좋겠다는 제의를 했었냐’라는 질문에 ‘제가 만약 시간이 되고 여유가 되면 치겠지만, 아무래도 그런 여유가 있을 시간이 없죠’라고 답해 남다른 ‘깡’을 보여주기도 했죠.

20년이 넘는 선수 생활 끝에 2016년 은퇴를 한 박세리는 이후 여자 골프 국가대표 감독으로 활약하며 리우 올림픽의 금메달을 목에 걸기도 합니다.

그녀의 도전이 값진 데는 당시 금메달리스트였던 박인비가 바로 박세리를 보고 자란 ‘박세리 키즈’였던 것인데요.

대한민국 여자 골프의 역사는 박세리 전과 박세리 후로 나뉜다는 말이 있듯 그녀의 도전은 이후 여자 골퍼들의 밑거름이 되었죠.

박세리는 은퇴 후 감독과 중계 위원 활동 외에도 방송에 출연하며 남다른 끼를 보여주고 있는데요.

주변 사람들에게 시원스럽게 베푸는 모습을 보이며 ‘리치 언니’라는 찰떡같은 별명까지 얻게 됩니다.

방송을 통해 공개된 그녀의 집은 역시 박세리라는 말이 절로 나왔는데요. 높은 층고에 통유리 창문까지 화보에 나오는 집을 연상케해 시청자들의 부러움을 한 몸에 받습니다.

현재 거주 중인 서울 집 또한 남다른 플렉스를 자랑하는데요. 박세리가 전세로 거주 중인 오피스텔은 서울 용산의 시티파크 2단지로 평수에 따라 전세가만 10~13억으로 알려져 있죠.

박세리는 한 방송을 통해 우승 상금을 고백하기도 했는데요.

그녀는 “상금만 200억 원이 조금 안된다. 선수들은 상금보다는 스폰서 계약금이 더 크다”라고 답해 놀라움을 자아냈습니다.

스폰서 계약금과 광고 수입 등을 포함하면 최소 500억 원 이상이 될 것으로 추정되는데요.

또한 대회 상금은 모두 부모님을 드려서 정확히 얼마인지 모르겠다고 덧붙여 ‘효녀’인증까지 남기죠.

최근 여자 골프 대회의 인기가 높아지며 올해 U.S. 여자오픈 총상금이 1000만 달러(약 120억)라는 발표가 나왔는데요.

여자 골프의 인기가 날로 높아지는 데는 한국 낭자들의 역할이 큰데요. 그 뒤엔 박세리라는 레전드가 있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 아닐까 싶습니다.

Latest News

“이효리 배 좀 아프겠네..” JTBC가 14억에 사들인 효리네 민박. 최근 팔린 집값 수준

존재 자체가 콘텐츠인 사람이 있죠. '특별할 것' 없어 보이지만 그가 먹고, 입고, 즐기면 모두가 콘텐츠가 되어버리는데요. 40대의 나이에도 여전히...

More Articles Like This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