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May 19, 2022

“처음엔 기괴했죠..” 살려고 스스로 왼팔 잘랐던 20대 여성의 과거 직업

Must Read

“정말 같은 인물이라고?” 성전환수술 후 일수익 1억 찍었다는 하리수 반전 과거모습

단아한 외모의 긴 머리 여인. '새빨간 거짓말'이라는 문구와 함께 침을 삼키며 목젖이 드러나는 짧은 영상은 센세이션을 불러일으켰죠. 특유의 고혹적인 매력에...

“인기 떨어져 1360억 털렸는데..” 매달 몇 억씩 털리고 있다는 정용진 야구팀 현재 상황

'추락하는 것엔 날개가 없다' 아마도 지금 프로 야구팀들의 심정이 아닐까 싶은데요. '불혹'의 나이에 접어든 국민 스포츠 프로야구가 최근 급격한...

“돈없으니 기다려라..” 코로나 생활지원금 신청해도 당장 못받는 현재 상황

연일 최고 확진자수를 갱신하며 무서운 속도로 퍼져나가던 오미크론도 이제는 확연히 감소세로 돌아섰는데요. 이 같은 분위기에 사회적 거리두기도 2년 1개월 만에...

“돈 생각하면 아쉽죠..” 코로나 때 연봉 4배 올랐는데 끝나서 아까워 죽겠네요.

중국 우한에서 시작된 코로나 바이러스가 퍼져나가면서 무려 2년 넘게 전세계가 힘들어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도 예외는 아니었는데요. 물론 전 국민이 힘든 시기를...

“정부 잘만나 4년동안 푸근했는데..” 이제 전세 이자만 100만원 나가 죽겠습니다.

올해 8월이면 '임대차 3법'이 시행된 지 2년이 되는데요. 임대차보호법 시행 2년을 앞두고 전세시장에 폭풍전야의 긴장감이 감돌고 있습니다. 계약갱신청구권과 전세값 5%...

손톱 밑에 가시 하나만 박혀도 불편함에 하루 종일 신경이 곤두서는데요.

내 몸의 일부 그것도 팔 한쪽이 없이 생활한다는 것은 생각조차 할 수 없는 일이죠.

그런데 지난해 9월 충북에서 열린 피트니스 대회에 왼팔이 없는 참가자가 등장해 화제가 되었습니다.

그녀는 팔 하나가 없는데도 불구하고 비장애인과 경쟁해 무려 3관왕을 차지하죠.

‘한 팔이 없는 피트니스 선수’라는 스토리로 많은 사람들의 이목을 집중하게 만들었던 주인공은 바로 29살의 피트니스 선수 김나윤 씨입니다.

김나윤 씨는 3년 전까지만 해도 유능한 헤어디자이너였죠. 뛰어난 실력뿐 아니라 예쁘고 상냥한 성격에 손님들에게 인기 만점의 디자이너였습니다.

주말 없이 일할 정도로 실력을 인정받던 그녀는 어느 날 작심하고 회사에 휴가를 내고 친구들과 춘천으로 오토바이 여행을 떠나죠.

7월의 뜨거운 햇살을 벗 삼아 춘천 가도를 달리던 나윤 씨는 코너 길에 그만 균형을 잃고 전복됐고 그대로 정신을 잃게 됩니다.

오토바이에서 떨어지면서 왼팔이 잘려나갔고, 경추부터 흉추까지 19군데에 골절되는 큰 부상을 입게 되죠.

팔이 없다며 꺽꺽 울고 있는 친구를 달래며 떨어진 왼팔을 찾는데요. 어렵게 찾은 팔과 함께 헬리콥터로 이송된 나윤 씨는 서울의 한 병원에서 접합 수술을 받습니다.

접합 수술을 힘겹게 마쳤지만 패혈증이 왔고 ‘죽는 것보다 팔을 절단하는 게 좋겠다’라는 의사의 말에 결국 왼팔 절단 수술을 결정하죠.

죽음 대신 절단을 결정했지만 장애를 받아들이는 일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었습니다. 수술 후 처음 샤워를 하고 자신의 몸을 거울에 비춰본 그날을 나윤 씨는 절대 잊지 못하는데요.

거울에 비친 자신의 모습은 이상하고 기괴했으며 삶의 의지를 잃을 만큼 깊은 슬픔에 빠지죠.

17살부터 헤어 디자이너로 일했던 나윤 씨는 갑작스럽게 잃어버린 왼팔로 오랫동안 우울한 시간을 보내야 했는데요.

병원 근처를 지나는 또래의 친구들을 보며 많은 눈물을 흘렸던 나윤 씨는 “살아남아야겠다”라는 생각으로 다시 한번 마음을 다잡습니다. 삶의 의지를 불태우며 재활에 힘을 쏟는데요.

하지만 오랜 병원 생활에 근육까지 빠지며 일상생활마저 어려움을 겪자 재활에 도움이 되고자 피트니스를 시작하죠.

건강을 되찾기 위해 시작한 피트니스였지만 건강은 물론 마음의 안정과 자신감도 되찾는데요.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운동을 꾸준히 이어온 나연 씨는 자신과 같이 장애를 겪고 있는 사람들에게 할 수 있다는 의지를 보여주고자 피트니스 대회 참여를 결심합니다.

대회 출전을 마음먹은 나윤 씨는 가방끈을 이용하여 8kg 케틀벨을 목에 걸고 스쿼트를 하는데요. 매일 아파트 23층 계단을 5번씩 오르내리는 특훈까지 진행하죠.

거기에 대회를 위해 몸무게를 40kg까지 감량하며 의지를 불태웁니다.

그렇게 노력 끝에 나간 WBC 피트니스 대회에서 3관왕을 차지하는데요. 장애인 부문이 아닌 일반 선수들이 참여한 리그였을 뿐 아니라 사고 3년 만에 얻은 결과라 놀라움은 더 클 수밖에 없었죠.

피트니스를 통해 새로운 인생을 시작했다는 나윤 씨는 내년 중앙대학교 체육학과에 진학할 예정인데요.

학교생활 외에도 유튜브와 TV 출연을 통해 아직 밖으로 나오기까지 많은 용기가 필요한 장애인분들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전하고 싶다며 포부를 밝혔죠.

또한 “공부를 더 해서 재활운동 전문가가 되는 것도 꿈꾼다”라며 새로운 꿈을 전하기도 했습니다.

‘한 팔이 없는 피트니스 선수’라는 그녀의 스토리는 많은 사람들의 가슴을 울렸죠.

어려운 여건 속에도 숨죽여 살아가는 장애인에겐 용기를 주었고, 또는 이런저런 핑계를 대며 삶을 허비하는 이들은 반성하는 계기가 되었을 텐데요.

어떤 모습에도 당당하고 건강한 정신과 육체를 가진 나윤 씨가 앞으로도 승승장구하는 모습을 보여주길 바랍니다.

Latest News

“정말 같은 인물이라고?” 성전환수술 후 일수익 1억 찍었다는 하리수 반전 과거모습

단아한 외모의 긴 머리 여인. '새빨간 거짓말'이라는 문구와 함께 침을 삼키며 목젖이 드러나는 짧은 영상은 센세이션을 불러일으켰죠. 특유의 고혹적인 매력에...

More Articles Like This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