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November 30, 2022

“솔직히 외모만 보면..” 트럭 몰면서 월 3천만원 번다는 25살 여성의 진짜 직업

Must Read

25살의 젊은 나이에 자판기 음료 사업으로 수천만원대 월 매출을 올리고 있는 여성 유튜버가 네티즌 사이에 화제가 되었습니다.

그 주인공은 바로 유튜버 따롱인데요. 자판기 관리부터 음료를 배달하기 위한 트럭 운전까지 모든 걸 스스로 해내며 많은 이들의 눈길을 사로잡았죠.

최근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유튜버 따롱이를 주목하는 글이 속속 올라왔는데요. 아름다운 미모에 사업 수단까지 갖춘 완벽한 모습에 네티즌들의 큰 호응을 얻었죠.

따롱이는 ‘요술자판기’라는 이름의 랜덤 음료수 자판기를 여러 대 관리하고 있습니다. 그녀는 20대 초반 부모님의 권유로 자판기 사업에 뛰어 들었는데요.

3대로 시작했던 자판기는 15대까지 늘었지만 최근 코로나 여파로 인해 9대로 줄여 관리 중이라고 밝혔죠.

따롱이는 자판기 관리를 직접 하고 있는데, 이를 위해 직접 음료가 가득 실린 트럭을 운전하는데요.

자판기 설치 장소끼리 거리가 떨어져 있어 피로할 법도 하지만 성실히 자판기를 관리하는 모습에 사업가로의 면모가 드러나기도 했습니다.

노력하는 만큼 매출도 훌륭한데요. 계절과 날씨에 따라 매출액의 차이가 크지만 성수기 기준 매월 1800만 원에서 2500만 원을 벌어드린다고 하죠.

이 모든 수익은 보증금과 임대료, 음료값 등을 제외한 실수익금이라고 전해 놀라움을 자아냈습니다.

코로나19가 심각하던 지난해 매출이 급감하며 어려운 시기를 보냈지만 따롱이는 포기하지 않고 묵묵히 사업을 이어나갔는데요. 지금은 어느 정도 안정기에 접어들었다고 전했죠.

따롱이는 간혹 여성이 트럭을 운전하는 걸 안 좋게 보는 시선이 있다며 이런 사람들에게 일침을 가하기도 했습니다.

그녀는 “간혹 ‘트럭 끌고 다니면 안 창피하냐’라는 사람들이 있다”라며 “처음엔 익숙하지 않고 다른 사람들이 쳐다봐 부끄럽긴 했지만, 조금만 달리하면 완전 멋있다고 생각한다”라고 전했는데요.

이어 “트럭을 몰고 다니는 게 창피한 게 아니라 창피하다고 생각해 아무것도 못하는 사람들이 더 창피한 것”이라고 사이다 발언을 남겼죠.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진정한 걸크러쉬다’ ‘수익도 대박인 듯’ ‘고생하는 만큼 그 댓가가 있는 듯’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최근 실질소득 감소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자판기 사업에 관심을 갖는 직장인이 부쩍 늘어났죠.

‘자판기 사업’을 검색하면 ‘1000만 원 투자로 50만 원 수익’ ‘직장인 부업으로 최고’라는 글들을 쉽게 찾아볼 수 있는데요. 어느 유튜버는 ‘절대로 망하지 않는 부업’이라고 자판기 사업을 소개하기로 합니다.

코로나로 인해 비대면 소비가 트렌드가 되며 무인·비대면 매장 창업 열기가 고조되자 더불어 자판기 사업도 관심이 높아졌죠.

자판기는 영업시간 제한과 상관없이 비대면으로 24시간 운영이 가능하기 때문에 매출 향상이 절실한 자영업자 입장에서는 매력적인 아이템 중 하나인데요.

국내의 경우 과거 음료와 커피 자판기가 대부분을 차지했지만 최근 간편식, 반찬, 정육 등 판매 품목도 점차 다양해지고 있습니다.

자판기 ‘프레시고24’가 대표적인 사례로 현재 전국 점포수 50개를 돌파했는데요.

프로시고24의 스마트 자동판매 시스템은 판매 상품의 규격에 제한이 없고, 음료와 도시락, 샐러드와 샌드위치 등 어떤 상품이라도 진열 및 판매를 할 수 있습니다.

거기에 최첨단 스마트 공급망 관리 시스템과 사물인터넷 기술(loT)에 기반한 무인 스마트 자판기이기에 휴대폰 앱 관리로 원격 컨트롤도 가능한데요.

본사에서 재고 파악부터 주문, 리필까지 실시간 재고 관리가 가능하며 사무실, 학교, 주거공간, 오피스 등 작은 공간에도 설치와 운영이 가능하죠.

비교적 적은 창업 비용이 드는 데다 인건비, 재고 걱정이 없어 소상공인 위주로 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프랜차이즈 업체에도 자판기 영업에 뛰어드는 모습을 보여주었는데요.

롯데GRS의 ‘크리스피크림도넛’은 서울역, 대치, 울산 삼산점, 김해 아울렛에 자판기를 설치해 오리지널 글레이즈드 더즌과 하프 더즌 등 메뉴를 판매 중입니다.

따롱이의 성공 사례를 보며 많은 분들이 자판기 사업에 많은 관심을 보이시는데요.

하지만 자판기를 여러 대 운영해야 최소한의 대가를 얻을 수 있고 도난이나 파손 등이 빈번하다는 점 등 자판기 사업의 맹점도 숙지할 필요가 있을 것 같습니다.

Latest News

“계속 입털때부터 알아봤다” 여동생은 물론 여자집에서 결혼 절대 안된다 난리난 개그맨 이혼남 현재 상황 

사업병 걸린 남자는 만나지 말라는 오랜 격언이 있죠. 사업에 재주는 없고 '사업하는 남자'라는 타이틀은 가지고 싶은 사람들 때문에 애꿎은 가족들만...

More Articl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