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May 24, 2022

“땅콩항공 조현아 급이네..” 월급 2천만원 줘도 몇 일만에 도망간다는 곳

Must Read

“이효리 배 좀 아프겠네..” JTBC가 14억에 사들인 효리네 민박. 최근 팔린 집값 수준

존재 자체가 콘텐츠인 사람이 있죠. '특별할 것' 없어 보이지만 그가 먹고, 입고, 즐기면 모두가 콘텐츠가 되어버리는데요. 40대의 나이에도 여전히...

“도시 통으로 먹은거네..” 대통령 떨어지자 따로 나라 세우고 있다는 허경영 현재 상황

얼마 전 치러진 20대 대선은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한 접전을 보여주었습니다. 역대 2번째로 많은 후보자가 난립했지만 초박빙의 승부 탓에...

“키우는 개가 양반이네..”로또 당첨됐는데 패륜아들 취급 당하고 있다는 현재 상황

얼마 전 다리가 불편한 반려견이 연금복권 1등 행운을 가져다줬다는 사연이 공개됐는데요. 당첨자는 반려견의 이상행동으로 평소 구입하던 판매점이 아닌 다른...

“대기업 빼고 연봉 그만큼 주는데가 어딨냐? 하는데.. 28살에 1억 찍었습니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여러 분야에서 경제적 타격을 면치 못하고 있는데요. 문 닫는 자영업자들이 늘어가는 가운데 오히려 코로나로 호황을 누리고 있는...

기업 빼고 연봉 그만큼 주는데가 어딨냐? 하는데.. 28살에 1억 찍었습니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여러 분야에서 경제적 타격을 면치 못하고 있는데요. 문 닫는 자영업자들이 늘어가는 가운데 오히려 코로나로 호황을 누리고 있는...

지난해 6월 인천시 서구 한 병원 응급실에서 간호사 A 씨는 응급실을 찾은 환자 B 씨에게 폭행을 당했습니다.

술에 취해 넘어져 다친 후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는 중 간호사 A 씨의 얼굴을 주먹으로 여러 차례 가격한 것인데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현행범으로 체포됐죠.

2018년 7월 구미 소재 구미차병원 응급의료센터에 술 취한 20대 남성이 전공의 김 모 씨를 철제 소재의 혈액 샘플 트레이로 가격하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응급센터의 바닥에 침을 뱉고 웃통을 벗는 등 난동을 부리던 가해자는 차트를 작성 중인 전공의 뒤로 다가와 철제 트레이로 정수리 부위를 내리쳤는데요.

꼼짝없이 당한 전공의는 동맥파열로 인한 심각한 출혈과 뇌진탕으로 전치 3주의 상해를 입었죠.

주취자들의 행패는 한 방송국의 다큐멘터리에서 적나라하게 등장한 적도 있는데요. 영상 속에선 술 취한 환자가 치료하는 간호사 얼굴에 침을 뱉고 욕설을 하는 장면이 가감 없이 방송되었죠.

이처럼 응급실 내 주취자 난동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닙니다.

의료인 폭행에 대한 처벌 강화를 골자로 하는 응급의료법 개정안이 시행되고 전국 모든 응급실에 24시간 전담 보안 인력이 배치되는 등 다양한 노력을 펼쳤지만 주취자가 응급의료를 방해하는 사례는 끊이지 않고 있는데요.

보건복지부 통계에 따르면 2015년부터 2019년 6월까지 응급의료 방해 사건은 총 3500건이 넘게 발생했으며 이 중 폭행 사건은 4년간 3배 가까이 늘어 해마다 증가하는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특히 65%가 주취 상태에서 응급의료 행위를 방해한 것으로 조사됐죠.

실제 밤새 실려오는 응급실 환자 6명 중 1명이 음주상태로 이들은 평균 25분간 응급실 내에 체류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만취 응급환자들의 경우 치료를 거부하거나 의료진에게 폭언, 폭행 등 모욕 행위를 하는 비율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는데요.

응급실의 경우 도착이나 접수 순서가 아닌 위급한 순서대로 환자를 진료하는 데 이를 두고 소란을 피우는 음주 환자들이 많죠.

대한 응급의학회의 조사에 따르면 ‘폭행을 경험한 응급의료종사자’가 62%가 넘는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또 ‘월 1회 이상 폭행 사건이 벌어진다’라고 답한 응급실이 전체의 40%에 육박해 안타까움을 자아냈습니다.

응급환자를 최일선에서 맞아야 하는 막중한 업무에 주취자들의 갑질까지 이어지자 응급의학과를 찾는 젊은이들이 줄어들고 있죠.

전국에서 가장 많은 응급 환자들이 찾는 서울대병원 응급실은 250명의 응급의료진이 연 6만여 명의 응급환자를 돌보고 있습니다.

한 의사가 동시에 20~30명의 환자를 진단해야 하는데요. 실제 응급환자가 전체의 40%에 불과하다고 하지만 업무 과중은 필연적으로 발생할 수밖에 없죠.

업무 과중에 갑질까지 심각해지자 응급의학과는 젊은 의사, 간호사들의 기피과로 손꼽히는데요.

실제 ‘최근 5년간 전문과목별 전공의 수련 포기율’에 따르면 응급의학과 전공의 수련 포기율은 13%가 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때문에 각 병원들은 응급실 의사, 간호사 모시기에 나서고 있는데요.

하지만 청원 경찰이 없거나 적은 지방 응급실은 월 2000만 원에도 지원자가 없고, 응급실 간호사 역시 연봉 1억 원을 제시해도 퇴사자가 속출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매년 반복적으로 응급실 폭행이 불거지자 2020년 응급의료법에 대한 강화 조치가 이루어졌는데요.

개정된 법률에 따르면 응급실 내 응급의료 종사자에 대한 폭행으로 상해를 입힌 경우 ’10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 원~1억 원의 벌금’에 처하고 기존 감경 사유였던 주취 감경을 배제하도록 했죠.

만약 중상해를 입혔다면 ‘3년 이상 및 사망 시 무기 또는 5년 이상의 징역’에 처하는 등 강력한 조치를 약속했습니다.

그러나 실제로는 적극적인 법 집행이 이뤄지지 않아 ‘상습 주취자’가 생겨난다는 목소리가 높죠.

촌각을 다투는 환자들을 위해 응급실을 지키는 의사에게 가해지는 폭행은 누군가의 목숨을 앗아가는 행위와 다름없습니다.

그만큼 법 집행도 엄중해질 필요가 있는데요. 강력한 처벌을 통해 의사들이 마음 놓고 의료 행위에 집중할 수있게 하는 것이 궁극적으로 우리의 안전을 보장하는 일이 아닐까요.

Latest News

“이효리 배 좀 아프겠네..” JTBC가 14억에 사들인 효리네 민박. 최근 팔린 집값 수준

존재 자체가 콘텐츠인 사람이 있죠. '특별할 것' 없어 보이지만 그가 먹고, 입고, 즐기면 모두가 콘텐츠가 되어버리는데요. 40대의 나이에도 여전히...

More Articles Like This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