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May 24, 2022

“어떻게 영화랑 똑같냐..” 식당하다 아파트 2채 날렸다는 ‘해바라기 엄마’ 현재 상황

Must Read

“이효리 배 좀 아프겠네..” JTBC가 14억에 사들인 효리네 민박. 최근 팔린 집값 수준

존재 자체가 콘텐츠인 사람이 있죠. '특별할 것' 없어 보이지만 그가 먹고, 입고, 즐기면 모두가 콘텐츠가 되어버리는데요. 40대의 나이에도 여전히...

“도시 통으로 먹은거네..” 대통령 떨어지자 따로 나라 세우고 있다는 허경영 현재 상황

얼마 전 치러진 20대 대선은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한 접전을 보여주었습니다. 역대 2번째로 많은 후보자가 난립했지만 초박빙의 승부 탓에...

“키우는 개가 양반이네..”로또 당첨됐는데 패륜아들 취급 당하고 있다는 현재 상황

얼마 전 다리가 불편한 반려견이 연금복권 1등 행운을 가져다줬다는 사연이 공개됐는데요. 당첨자는 반려견의 이상행동으로 평소 구입하던 판매점이 아닌 다른...

“대기업 빼고 연봉 그만큼 주는데가 어딨냐? 하는데.. 28살에 1억 찍었습니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여러 분야에서 경제적 타격을 면치 못하고 있는데요. 문 닫는 자영업자들이 늘어가는 가운데 오히려 코로나로 호황을 누리고 있는...

기업 빼고 연봉 그만큼 주는데가 어딨냐? 하는데.. 28살에 1억 찍었습니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여러 분야에서 경제적 타격을 면치 못하고 있는데요. 문 닫는 자영업자들이 늘어가는 가운데 오히려 코로나로 호황을 누리고 있는...

과거 많은 톱배우들이 ‘신비주의’를 앞세워 1년에 한 편도 안 되는 작품에 출연했는데요. 하지만 과거와 달리 현재는 ‘다작’이 미덕이 되며 많은 스타들이 팬들에게 작품으로 다가가고 있죠.

소처럼 열심히 일한다고 해서 ‘소 배우’라는 수식어가 낯설지 않을 정도인데요.

이 중에서도 2018년 이후 최근까지 약 3년간 출연한 드라마만 무려 10편으로 국민 소 배우로 불리는 김해숙이 그 중심에 있습니다.

김해숙은 지난해 화제를 모았던 드라마 ‘구경이’와 ‘슬기로운 의사생활2’에서 대체불가의 연기를 보여주었죠.

특히 지난 3년간 출연한 10편의 드라마 중 시청자들에게 가장 익숙한 그녀의 모습은 단연 ‘엄마 김해숙’의 모습일 텐데요.

엄마라고 다 같은 엄마가 아닌 드라마마다 매번 다른 엄마의 모습으로 변신하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죠.

김해숙은 MBC 공채 탤런트 오디션에 호기심으로 지원했다가 뜻밖에 합격을 하며 1974년 배우로 데뷔합니다.

어린 나이에 아버지를 여의고 홀어머니 아래서 무남독녀로 자란 김해숙은 성악가와 피아니스트를 꿈꾸며 음대 진학에 도전했지만 손가락이 짧다는 이유로 피아노를 포기하죠.

이후 간호대학으로 진로를 바꾼 김해숙은 실제 경희대 간호학과를 입학하지만 오디션 합격으로 간호대학을 중퇴합니다.

그렇게 시작한 배우였지만 겨우 데뷔 1년 만인 1975년 24살의 어린 나이에 덜컥 결혼을 선택하며 험난한 배우 인생을 예고했죠.

여배우에게 결혼은 곧 은퇴와 다름없던 시절 첫째 출산에 이어 예상치 못한 둘째 아이까지 임신하게 되면서 작품에 캐스팅되고도 하차할 수밖에 없었는데요.

당시 임신 사실을 숨기기 위해 매일 복대로 배를 감고 다녔지만 감출 수 없는 상황이 되자 결국 방송 활동을 멈추고 잠적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김해숙은 한 인터뷰를 통해 “이후 방송국에서 소문이 안 좋았다”라며 당시를 회상했는데요. 하지만 둘째 출산 이후 방송 복귀가 어려울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뛰어난 연기력 덕분에 드라마 ‘백년손님’의 주연으로 복귀할 수 있었죠.

그러나 이제 배우로서 안정된 연기를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았던 그녀에게 또다시 시련이 닥쳐옵니다. 남편이 병으로 세상을 등지게 된 것인데요.

거기에 사업까지 휘청이며 김해숙은 나락으로 떨어지게 되죠.

김해숙은 30대 중반이 되자 주연이었던 배역은 조연으로, 주인공에서 주인공의 이모, 고모 역할이 줄어들자 배우로서 회의감을 느끼게 됩니다.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사업에 눈을 돌리는데요. 돌잔치를 열 정도로 큰 규모의 뷔페식당을 시작하였고 초기에는 꾸준히 손님이 몰려들며 괜찮은 출발을 보였죠.

김해숙은 사장님이라는 호칭이 너무나 듣기 좋았고 신분이 상승된 기분이었다며 당시를 회상하기도 했습니다.

하루 종일 돈 세는 꿈을 꾸는 것은 물론 엘리베이터에서 처음 본 사람에게 ‘어서오세요’라고 인사할 정도로 사업 생각뿐이었던 그녀에게 불행은 생각보다 빨리 닥치는데요.

꾸준할 것 같던 손님의 발길은 뜸해지고 임대료가 밀리면서 빚만 쌓이게 되죠. ‘잘 되겠지’라는 막연한 생각에 여기저기 빚을 내기 시작한 그녀는 결국 사채까지 손을 댑니다.

결국 엄청난 빚을 지게 된 김해숙은 사업을 포기했고 집 2채를 포함한 전 재산을 날리죠.

언제나 화려할 것 김해숙의 생활은 이때부터 최악의 길을 걷게 되는데요. 당시 처음 전철비가 얼마인지 알았다는 김해숙은 1500원가량의 방송국 식대를 걱정하며 동전을 세야 했죠.

빚을 갚기 위해 불러주는 곳이면 지방도 마다하지 않고 행사에 나섰는데요. 빚을 갚기 위해 사람들 앞에서 노래를 불렀다는 김해숙은 빚을 청산 이후 그때의 기억에 한동안 노래를 듣지도 않았다고 합니다.

40대를 빚 갚는데 다 보냈다는 김해숙은 가정을 지키기 위해 비중이 많든 적든 닥치는 대로 작품 활동에 매진했는데요. 하지만 이를 통해 연기 열정을 깨닫기도 합니다.

데뷔 24년째를 맞이하던 2000년 ‘가을동화’를 만나며 ‘국민 엄마’로서의 존재감을 들어내는데요.

시골 국밥집을 운영하는 억척스러운 엄마로 자식 걱정에 눈물을 삼키는 그녀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하기 충분했죠.

이 역할로 데뷔 25년 만에 여우조연상을 수상하며 국민 엄마의 계보를 잇는 배우로 성장합니다.

자식들을 위해 물불 안 가리는 억척스러운 엄마, 헌신적인 엄마 연기는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데요. 거기다 같은 엄마라도 캐릭터 특성에 따라 다양한 모습으로 변신하며 연기의 한계가 없음을 보여주었죠.

빚 청산에도 ‘국민 엄마’ 타이틀을 놓칠 수 없다며 여전히 다작 중인 김해숙이 앞으로 또 어떤 엄마로서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가 되네요.

Latest News

“이효리 배 좀 아프겠네..” JTBC가 14억에 사들인 효리네 민박. 최근 팔린 집값 수준

존재 자체가 콘텐츠인 사람이 있죠. '특별할 것' 없어 보이지만 그가 먹고, 입고, 즐기면 모두가 콘텐츠가 되어버리는데요. 40대의 나이에도 여전히...

More Articles Like This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