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May 19, 2022

“젊은데 알바도 안하냐”고 묻는데.. 하는게 더 손해다 말 나오는 현실 이유

Must Read

“정말 같은 인물이라고?” 성전환수술 후 일수익 1억 찍었다는 하리수 반전 과거모습

단아한 외모의 긴 머리 여인. '새빨간 거짓말'이라는 문구와 함께 침을 삼키며 목젖이 드러나는 짧은 영상은 센세이션을 불러일으켰죠. 특유의 고혹적인 매력에...

“인기 떨어져 1360억 털렸는데..” 매달 몇 억씩 털리고 있다는 정용진 야구팀 현재 상황

'추락하는 것엔 날개가 없다' 아마도 지금 프로 야구팀들의 심정이 아닐까 싶은데요. '불혹'의 나이에 접어든 국민 스포츠 프로야구가 최근 급격한...

“돈없으니 기다려라..” 코로나 생활지원금 신청해도 당장 못받는 현재 상황

연일 최고 확진자수를 갱신하며 무서운 속도로 퍼져나가던 오미크론도 이제는 확연히 감소세로 돌아섰는데요. 이 같은 분위기에 사회적 거리두기도 2년 1개월 만에...

“돈 생각하면 아쉽죠..” 코로나 때 연봉 4배 올랐는데 끝나서 아까워 죽겠네요.

중국 우한에서 시작된 코로나 바이러스가 퍼져나가면서 무려 2년 넘게 전세계가 힘들어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도 예외는 아니었는데요. 물론 전 국민이 힘든 시기를...

“정부 잘만나 4년동안 푸근했는데..” 이제 전세 이자만 100만원 나가 죽겠습니다.

올해 8월이면 '임대차 3법'이 시행된 지 2년이 되는데요. 임대차보호법 시행 2년을 앞두고 전세시장에 폭풍전야의 긴장감이 감돌고 있습니다. 계약갱신청구권과 전세값 5%...

코로나19 확진자의 확산 추세가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는 가운데 정부가 자영업자 등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다소 완화했는데요.

오는 3월 13일까지 식당, 카페, 노래연습장, 실내체육시설 등의 영업시간을 밤 11시까지로 연장해 주었지만 겨우 1시간 연장으로 끝나며 자영업자들의 불만이 터져 나왔습니다.

게다가 인원 제한은 여전히 6명까지로 제한돼 매출에 큰 효과가 없다는 반응이 나왔는데요.

자영업자들은 이 상태라면 곧 폐업밖에 답이 없다며 일부는 24시간 영업에 돌입해 제한 시간 철폐를 외쳤죠.

영업시간·인원 제한에 따른 매출 감소 외에도 자영업자들은 예상치 못한 문제로 이중고를 앓고 있는데요. 마땅한 아르바이트생들을 뽑지 못해 속앓이 중이죠.

서울에서 와인바를 운영하고 있다는 한 네티즌은 인터넷 커뮤니티에 “알바 구인 공고를 올린 지 3주가 지나도 아무런 연락이 없다”라고 전했습니다.

이어 “유료로 구인 홍보 서비스까지 이용했지만 효과가 없었다”라고 덧붙였는데요.

또 다른 자영업자는 “하도 안 구해져서 500원씩 시급 올려서 구인 공고 다시 내는데도 한 달째 못 구하고 있다”라며 구인난을 설명했죠.

반대로 한 아르바이트생은 “코로나19 확산 초기엔 알바 구하기가 정말 어려웠는데, 요즘에는 솔직히 널렸다. 나도 골라 왔다”라고 전해 사뭇 다른 분위기를 보였습니다.

예상치 못한 구인난은 코로나19 사태로 영업 제한과 완화가 반복되며 수요와 공급이 맞지 않은 것도 있지만 청년들이 굳이 일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다는 점이 큰 원인으로 꼽히죠.

일하지 않고, 일할 의지도 없는 청년 무직자를 ‘니트족’이라고 부릅니다. 우리나라 니트족 수는 해마다 늘어나 지난해 연말 177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죠.

니트족들이 늘어난 데는 코로나 장기화로 인한 구직 의욕 감소도 있지만 일하지 않고도 받을 수 있는 현금성 지원이 늘어난 것이 큰 요인 중 하나인데요.

현재 서울 등 일부 지자체에서는 청년층에 구직활동 지원금으로 월 50만 원을 지급하고 있어 굳이 아르바이트 자리를 구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죠.

게다가 과거에 비해 취업지원 제도가 좋아지며 아르바이트하는 시간에 구직활동에 전념하는 것이 낫다고 판단한 청년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또한 대면 아르바이트 기피와 낮은 시급 또한 알바난의 원인이 되는데요.

한 취업 준비생은 “대면 아르바이트를 하다 코로나19 감염이라도 되면 채용 면접에도 지장이 있을 것 아니냐. 청년 구직활동 지원금으로 버티며 정규직 채용에 ‘올인’할 생각이다”라고 전했죠.

호프집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는 한 청년도 “시급이 엄청 높지 않은 이상 대면 아르바이트 자리는 되도록 안 가게 되는 게 사실”이라고 답했습니다.

게다가 코로나로 인해 영업시간이 단축되면서 아르바이트생들의 근로환경은 더욱 나빠졌는데요.

쪼개기 알바 관행이 정착되면서 시급이 올라도 전체적으로 버는 돈이 줄어드는 추세다 보니 많은 젊은이들이 아르바이트를 기피하게 되었죠.

거기에 유동적으로 근무할 수 있는 배달 플랫폼의 경우 수입이 짭짤하다는 소문이 돌며 많은 젊은이들이 배달업계로 발길을 돌리고 있습니다.

이처럼 알바난과 영업난에 빠진 자영업자들은 인건비 줄이기에 나서는데요.

2021년 8월 비임금근로 부가조사 결과에 따르면 직원이 있는 자영업자의 수가 전년 대비 6만 명 이상 감소한데 반해 고영원이 없는 자영업자는 5만 명 이상 늘어났죠.

통계청은 이 같은 결과에 키오스크 도입, 배달 앱 등이 증가하며 직원의 필요성이 줄어들었다고 평했는데요.

또한 코로나19 확산과 최저임금 인상과도 무관하지 않다고 덧붙였습니다.

코로나19가 하다못해 자영업자와 알바생의 위치까지 바꾼 것 같은데요. 하루 확진자 20만 명을 코앞에 둔 지금 당분간 사장님의 한숨 소리는 깊어지지 않을까 싶네요.

Latest News

“정말 같은 인물이라고?” 성전환수술 후 일수익 1억 찍었다는 하리수 반전 과거모습

단아한 외모의 긴 머리 여인. '새빨간 거짓말'이라는 문구와 함께 침을 삼키며 목젖이 드러나는 짧은 영상은 센세이션을 불러일으켰죠. 특유의 고혹적인 매력에...

More Articles Like This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