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May 17, 2022

“한효주 수지 닮았다..”인기 터졌던 스타 강사. 최근 실직하게 생긴 처참한 근황

Must Read

“정찬성도 많아야 6억인데..” 경기당 강남 집 한 채 받는다. 거짓말 친 ‘추성훈’ 현재 상황

'복서는 가난하다'라는 편견이 있죠. 과거 가난과 굶주림을 이겨내고 정상에 오른 챔피언들의 사연이 많았기 때문일 텐데요. 그런 편견을 한방에 깬 이가...

“이러니 남편 선거유세 나왔지..” 얼마 없네 생각드는 ‘심은하’ 예금통장 잔액 수준

은퇴 후 21년이라는 시간이 흘렀지만 여전히 배우 심은하의 복귀를 원하는 팬들이 많습니다. 안방과 스크린을 가득 채웠던 그녀의 연기를 기다리는 팬들에게...

‘이희진 판박이네..” 400억 벌었다던 청년 워렌버핏. 구속후 밝혀진 실제 수익 수준

돈이 최고가 된 세상. 자신의 부를 키우기 위해 다른 이들의 돈을 빼앗는데 죄책감을 느끼지 않은 '악인'들이 늘어나고 있는데요. 뛰어난 언변과...

“박근혜때 18억했던 집값이..” 기획재정부도 커버못친 문재인 정부 부동산 상황

정부가 집값 상승과 그에 따른 가계부채 증가를 막기 위해 펼쳤던 대책들에 대해 스스로 '낙제점'을 줬습니다. 부동산시장 안정을 위해 수많은 정책들을...

“진짜 째고 싶겠다..” 4800억 들여 사무실 지어줬더니 ‘출근 못하겠다’ 배째랍니다.

18일부터 정부가 코로나19 유행으로 2년 1개월간 유지돼왔던 '사회적 거리두기'를 완전히 폐지하였습니다. 일상으로의 조심스러운 복귀에 국민들도 기쁜 마음을 감추지 않는데요. 그런데...

누구나 ‘인강의 추억’은 하나씩은 가지고 있죠. 하루 이틀 미루다 몇 주차 인강을 한 번에 몰아듣는 것은 묘미 중 하나였는데요.

책상 한 칸에 서너 명의 학생들이 빡빡하게 들어앉아 일타강사의 수업을 듣는 장면은 코로나19 이후 볼 수 없는 추억의 장면 중 하나입니다.

대한민국에서 사교육은 공교육을 넘어선지 오래다 보니 인터넷 강의 업체들은 오래전부터 우후죽순 생겨났는데요.

그런데 최근 절대 망하지 않는다는 인터넷 강의 업체들이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어 눈길을 모았습니다.

‘수능 인강 빅 4’인 스카이에듀가 지난 2021년 수능이 끝나는 11월 18일을 기점으로 온라인 교육 서비스를 중단하겠다고 발표했죠.

수능 인터넷 강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 중 메가스터디, 이투스교육, 대성마이맥과 함께 수능 인강 빅 4 중 하나였던 만큼 사교육 시장에서 사업 중단을 바라보는 시선은 충격에 가까운데요.

스카이에듀는 에스티유니타스의 자회사 현현교육이 운영하는 인터넷 강의 업체로 주예지 수학강사와 유대종 국어강사 등 이른바 ‘1타 강사’를 보유하고 있는 업체 4위 업체였습니다.

그간 가장 큰돈을 벌어다 주던 수능 인터넷 강의 시장에서 발을 빼고 기존 오프라인 교육 사업과 공교육 사업 등은 그대로 유지할 것으로 밝혔죠.

스카이에듀가 온라인 교육 서비스를 중단한데엔 코로나19 확산과 학령인구 감소 등으로 인한 매출 감소가 가장 큰 이유인데요.

실제 스카이에듀는 지난 2020년 매출이 142억 원으로 직전년에 비해 매출이 절반으로 줄어듭니다. 업계 관계자들은 학령인구 감소가 사교육 시장에 치명타를 입혔다고 입을 모으는데요.

2010년대 초까지만 하더라도 수능 응시자는 60만~70만 명에 달했지만 최근 10년간 응시자 수는 빠르게 감소하였습니다.

지난해 수능 지원자는 50만 9000여 명에 그쳤는데요. 게다가 지난해 출생아 수도 27만여 명으로 감소해 향후 초·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교육시장의 축소는 막을 수 없는 현상이 되었습니다.

교육계 관계자는 “수요 자체가 줄어든 데다 신규 업체들의 진입으로 초·중·고 교육시장은 과포화 상태”라며 “청소년 대상 사업을 줄이고 성인교육으로 눈을 돌리는 기업이 점차 많아질 것”이라고 예상했죠.

관계자의 말처럼 최근 성인을 타깃으로 한 교육 시장은 ‘블루오션’이 되고 있습니다. 아이들의 전유물로 여겨졌던 종이 학습지가 직장인들 사이에 유행처럼 퍼지고 있죠.

온라인 성인교육 기업 데이원컴퍼니가 선보인 성인 외국어 학습지 ‘가벼운 학습지’가 대박이 떠지면서 성인 교육 시장이 새로운 판로로 떠올랐습니다.

‘가벼운 학습지’의 지난해 상반기 매출은 140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8배가 증가했는데요. 기업 교육 매출도 전년 동기 대비 무려 277% 늘어나 업계의 비상을 관심을 모았죠.

데이원컴퍼니 관계자는 “직무 관련 교육에서는 디지털 전환과 관련된 강의 매출이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라고 전했습니다.

출산율이 떨어지며 학령인구가 감소하는데 반해 고령화, 4차 산업혁명으로 평생 교육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는데요.

성인을 대상으로 하는 재교육과 계속교육에 대한 수요가 점차 늘어나면서 성인 교육 시장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직장인 A 씨는 “이직을 위해 온라인 마케팅 강의와 외국어 강의를 하나씩 듣고 있다. 방송통신대나 사이버대 재입학도 고려하고 있다”라고 전했는데요.

수요의 변화에 따라 교육 서비스 제공 업체들 역시 성인을 위한 맞춤형 교육과정 서비스로 발을 넓히고 있죠.

웅진그룹 계열 학습지 업체 웅진씽크빅은 성인 교육 온라인 플랫폼 ‘유데미’와 협업을 통해 ‘유데미코리아’를 지난 9월부터 서비스 중인데요. 수능 인강 1위 업체인 메가스터디 역시 공무원 시험, 대학 편입 등으로 변화를 꾀하고 있습니다.

교육부 또한 지난 5월 성인 학습자를 위한 맞춤형 교육과정 추천 서비스 ‘맞춤배움길’이라는 서비스를 제공하며 성인 평생교육에 예산을 투입 중이죠.

한때 사교육 시장을 호령하던 스카이에듀의 서비스 중단 소식이 조금 놀라운데요.

그럼에도 성인 교육 서비스로 발 빠르게 이동하는 업체들을 보며 사교육 시장은 언제나 ‘불패이구나’라는 생각이 드네요.

Latest News

“정찬성도 많아야 6억인데..” 경기당 강남 집 한 채 받는다. 거짓말 친 ‘추성훈’ 현재 상황

'복서는 가난하다'라는 편견이 있죠. 과거 가난과 굶주림을 이겨내고 정상에 오른 챔피언들의 사연이 많았기 때문일 텐데요. 그런 편견을 한방에 깬 이가...

More Articles Like This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