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May 24, 2022

“이정도면 초 스벅권이다..” 우리집 안방에 스타벅스가 들어와 있습니다.

Must Read

“이효리 배 좀 아프겠네..” JTBC가 14억에 사들인 효리네 민박. 최근 팔린 집값 수준

존재 자체가 콘텐츠인 사람이 있죠. '특별할 것' 없어 보이지만 그가 먹고, 입고, 즐기면 모두가 콘텐츠가 되어버리는데요. 40대의 나이에도 여전히...

“도시 통으로 먹은거네..” 대통령 떨어지자 따로 나라 세우고 있다는 허경영 현재 상황

얼마 전 치러진 20대 대선은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한 접전을 보여주었습니다. 역대 2번째로 많은 후보자가 난립했지만 초박빙의 승부 탓에...

“키우는 개가 양반이네..”로또 당첨됐는데 패륜아들 취급 당하고 있다는 현재 상황

얼마 전 다리가 불편한 반려견이 연금복권 1등 행운을 가져다줬다는 사연이 공개됐는데요. 당첨자는 반려견의 이상행동으로 평소 구입하던 판매점이 아닌 다른...

“대기업 빼고 연봉 그만큼 주는데가 어딨냐? 하는데.. 28살에 1억 찍었습니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여러 분야에서 경제적 타격을 면치 못하고 있는데요. 문 닫는 자영업자들이 늘어가는 가운데 오히려 코로나로 호황을 누리고 있는...

기업 빼고 연봉 그만큼 주는데가 어딨냐? 하는데.. 28살에 1억 찍었습니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여러 분야에서 경제적 타격을 면치 못하고 있는데요. 문 닫는 자영업자들이 늘어가는 가운데 오히려 코로나로 호황을 누리고 있는...

1999년 7월 서울 이화여대 앞에 스타벅스가 처음 들어섰습니다. 당시 스타벅스 커피는 ‘된장녀’의 상징으로 불리며 비난의 대상이 되기도 했는데요.

하지만 스타벅스 코리아는 국내 진출 22년 만에 전국에 1600개가 넘는 매장을 보유하며 한국인들이 가장 사랑하는 커피 브랜드가 되었죠.

스타벅스는 세계 어느 곳에서나 균일한 맛을 유지하며 어느 매장을 가도 동일한 맛과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는 기대감을 충족시켜 주는데요.

이 밖에도 끊임없이 새로운 메뉴를 개발하고 철저한 현지화 메뉴를 선보이면서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습니다.

2016년 문경 오미자 피지오를 시작으로 공주 보늬밤 라떼, 이천의 햅쌀 라떼 등 신토불이 음료를 꾸준히 개발하고 출시하는 점도 스타벅스의 장점으로 꼽히죠.

또한 특유의 감성을 느낄 수 있는 인테리어와 미국 본사를 제외한 전 세계 스타벅스 중 유일하게 디자인팀을 도입하며 선보이는 굿즈는 한국인들의 지갑을 열기 충분했습니다.

‘스세권’이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부동산 시장에서도 스타벅스 사랑은 이어지는데요. 스타벅스가 있는 동네는 격부터 달라진다는 말까지 나오죠.

그런데 최근 스타벅스 때문에 골머리를 앓는다는 주민들이 있어 눈길을 모았습니다. 넘어지면 코 닿을 거리에 스타벅스가 입주했지만 스세권을 즐기긴커녕 엄청난 불편함을 호소하고 있죠.

제주시 용담동에 3층 규모의 드라이브 스루 건물이 한창 공사 중입니다. 커피 전문점 스타벅스가 입점을 앞두고 있는데요.

해당 건물을 짓고 있는 L 시행사는 지난 1월 말 제주시에게 국토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 위한 혐의로 고발을 당했죠. 개발행위 허가를 받지 않은 것인데요.

일정 높이 이상 지반을 쌓으려면 허가가 필요합니다. 그런데 L 시공사는 당초 허가받은 계획보다 70cm를 더 올렸음에도 허가를 받지 않았죠.

제주시와 건축 관계자, 주민 등에 따르면 원래 매장 신축 터는 인근 주택가와 똑같은 높이였습니다. 그런데 시행사 측이 우·오수관 설계에 문제가 있다며 지난 2021년 부지에 성토 작업을 했는데요.

그 과정에서 신축 매장 부지는 옆 주택자보다 무려 1.5m 이상 높아졌고 그로 인해 스타벅스 이웃 주민들은 자신의 사생활을 고스란히 이용객들에게 보여줄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실제 이 매장 옆에는 단독주택 2채가 있는데요. 진입로와 주택의 거리는 1m 남짓으로 어른 가슴 높이 가량의 담벼락만이 사이에 놓여 있을 뿐이죠.

위치상 매장 쪽에서 안방과 마당을 훤히 들여다볼 수 있는데요. 게다가 스타벅스 이용 차량의 매연 피해까지 피할 수 없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이에 대해 제주시 도시계획과 관계자는 “현장 조사 결과, 신축 부지와 인접 토지와의 높낮이 차가 개발행위허가 상 계획보다 70cm 정도 더 나는 것으로 판단했다”라고 전했는데요.

이어 “부지 높이를 조정하려면 설계변경 절차를 밟아야 하는데, 이를 거치지 않았다”라며 고발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원상복구 명령을 내리는 것도 쉽지만은 않아 보이는데요. 이미 부지 조성 단계를 거쳐, 3층짜리 건물이 완공 단계에 이르렀기 때문이죠.

각종 피해에 대한 민원이 계속되자 시행사는 벽을 추가로 설치하는 등 주민과 시설물 보강 협의를 진행 중인데요.

해당 건물을 임차할 예정인 스타벅스 코리아 측은 “관련 내용을 인지하고 있으며, 민원인과 임대인 간에 원만한 합의가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습니다.

그간 스타벅스와 관련된 민원은 자주 있어왔는데요. 스타벅스를 이용하려는 차량 때문에 매장 인근은 불법주차와 교통혼잡 등의 문제가 항상 발생하고 있습니다.

인천 동춘동에 위치한 스타벅스 드라이브 스루 매장은 주말만 되면 불법 주정차 등으로 민원이 상시 발생하는 지점이죠.

매장 진입을 위해서 대기하는 차량들이 많을 경우 인도뿐만 아니라 도로 1차선까지 긴 줄이 늘어서 있는 경우도 발생하는데요.

이러다 보니 인근에 위치한 버스정류장에 진입하는 버스들은 차량이 정체된 1차선과 2차선의 사이 어딘가에 승객들을 하차시키는 등 교통사고 위험에 주민들이 항시 노출되고 있습니다.

비대면 소비문화가 확산되면서 드라이브 스루과 관련된 민원이 매년 평균 51%씩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나는데요.

불법 주정차, 교통법규 위반 행위, 차량통해 방해, 보행자 불편 등의 민원이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지난해 1월부터 9월까지 한국인이 가장 많이 결제한 카페는 스타벅스였고 금액도 무려 1조 8000억 원을 넘는데요.

스타벅스가 한국인의 사랑으로 많은 매출을 올리는 만큼 입점 지역 주민들의 불편함에도 귀를 기울이는 자세가 필요하지 않을까 싶네요.

Latest News

“이효리 배 좀 아프겠네..” JTBC가 14억에 사들인 효리네 민박. 최근 팔린 집값 수준

존재 자체가 콘텐츠인 사람이 있죠. '특별할 것' 없어 보이지만 그가 먹고, 입고, 즐기면 모두가 콘텐츠가 되어버리는데요. 40대의 나이에도 여전히...

More Articles Like This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