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May 24, 2022

“김실장 주문 넣어..” 대통령 바뀌자 부자들이 미친듯이 사 모은다는 ‘부동산 매물’

Must Read

“이효리 배 좀 아프겠네..” JTBC가 14억에 사들인 효리네 민박. 최근 팔린 집값 수준

존재 자체가 콘텐츠인 사람이 있죠. '특별할 것' 없어 보이지만 그가 먹고, 입고, 즐기면 모두가 콘텐츠가 되어버리는데요. 40대의 나이에도 여전히...

“도시 통으로 먹은거네..” 대통령 떨어지자 따로 나라 세우고 있다는 허경영 현재 상황

얼마 전 치러진 20대 대선은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한 접전을 보여주었습니다. 역대 2번째로 많은 후보자가 난립했지만 초박빙의 승부 탓에...

“키우는 개가 양반이네..”로또 당첨됐는데 패륜아들 취급 당하고 있다는 현재 상황

얼마 전 다리가 불편한 반려견이 연금복권 1등 행운을 가져다줬다는 사연이 공개됐는데요. 당첨자는 반려견의 이상행동으로 평소 구입하던 판매점이 아닌 다른...

“대기업 빼고 연봉 그만큼 주는데가 어딨냐? 하는데.. 28살에 1억 찍었습니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여러 분야에서 경제적 타격을 면치 못하고 있는데요. 문 닫는 자영업자들이 늘어가는 가운데 오히려 코로나로 호황을 누리고 있는...

기업 빼고 연봉 그만큼 주는데가 어딨냐? 하는데.. 28살에 1억 찍었습니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여러 분야에서 경제적 타격을 면치 못하고 있는데요. 문 닫는 자영업자들이 늘어가는 가운데 오히려 코로나로 호황을 누리고 있는...

차기 정부 수립을 코앞에 두고 부동산 시장이 꿈틀거리고 있습니다. 재건축과 대출 등 각종 부동산 규제 완화를 앞세워 당선된 만큼 윤석열 정부의 변화된 부동산 정책을 기대하는 중인데요.

최근 인수위가 규제 완화와 더불어 민간 등록임대사업 활성화를 위해 4년 단기 임대사업을 부활시키기로 가닥을 잡으면서 소형빌라와 오피스텔 시장이 들썩이고 있습니다.

업계에 따르면 소형 오피스텔이 밀집해 있는 신촌, 강남, 마포 일대 부동산 중개업소에 매수 문의가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인수위에서 서민이 주로 거주하는 소형 빌라, 다세대주택, 오피스텔을 종부세 산정 기준이 되는 주택 수에서 배제할 수 있다는 발언에 시장이 반응하고 있는 것이죠.

연세대·서강대·홍익대 등 서울 주요 대학들이 인접한 서울 마포구 창전동도 분위기가 달아올랐는데요.

창전동의 한 중개업소 관계자는 “최근 소형 오피스텔 매수 문의가 2~3배 수준으로 부쩍 늘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실제 매매가 활발해진 것은 아니지만 문의가 늘어나면서 집주인들도 호가를 올리고 있다”라며 달라진 분위기를 전했죠.

인수위의 발언에 한때 애물단지로 전락했던 소형 오피스텔과 빌라 등이 다시 시장에서 주목받기 시작했습니다.

신고가 거래도 발생하는 중인데요. 마포구 아현동 ‘마포SK허브블루’ 전용 35㎡는 지난 11일 이전 최고가보다 400만 원 오른 2억 5400만 원에 거래됐습니다.

해당 오피스텔은 2020년 8월 정부가 주거용 오피스텔을 주택 수에 합산하기로 하면서 하락세를 탔는데요.

정책 여파로 2020년 11월엔 2억 3000만 원까지 가격이 내려간 바 있죠.

마포구 창전동 빌라인 ‘인안휴빌’ 전용 48㎡도 최근 4억 5000만 원에 팔려 눈길을 모았습니다.

실거래가 많지 않은 빌라의 특성상 정확한 시세 비교는 어렵지만 바로 옆 비슷한 면적의 ‘이안휴빌2차’가 지난해 4억 1000만 원에 팔렸던 것에 비해 4000만 원이나 상승하였죠.

이 같은 온기는 청약시장에서도 느낄 수 있는데요.

1분기 전국 오피스텔 15개 단지 4018실 청약에 4만 2000명이 넘게 접수하며 평균 10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습니다. 지난해 1분기 경쟁률 4 대 1의 2.5배에 달하는 수치죠.

법원 경매에서도 빌라와 오피스텔의 인기가 높아지는데요. 부동산 선행지표로 여겨지는 법원 경매에서 빌라와 오피스텔의 낙찰가율이 반등하고 있죠.

대개 경매 참여자들은 집값이 오를 것이라고 예상할 때 응찰가격을 높게 쓰는데요. 빌라 낙찰가율의 경우 지난달 90.2%까지 떨어졌지만, 이달 94%까지 반등하였습니다.

이는 감정가 1억 원짜리 주택이 지난달 9020만 원에 낙찰됐다면 이달에는 9400만 원에 낙찰됐다는 의미인데요.

이 기간 오피스텔 경매 낙찰가율도 91.9%에서 100.7%로 크게 올랐죠.

소형 빌라와 오피스텔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이유는 대통령직 인수위원회가 임대 사업자 제도 부활을 추진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인수위는 임대차시장 안정을 위해 임대사업자 등록 시 소형 빌라·오피스텔을 종합부동산세 과세 대상 주택 수에서 제외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죠.

현재 임대사업자가 신규로 등록하려면 아파트가 아닌 주택으로 임대의무기간 10년을 채워야 합니다.

문재인 정부는 지난 2020년 7.10 대책을 통해 4년 단기임대와 아파트 장기매입임대(8년)를 폐지했는데요.

등록임대 의무 기간 또한 종전 8년에서 10년으로 2년 더 연장하며 임대사업자들의 숨통을 조았죠.

그에 반해 차기 정부는 4년 단기 임대주택도 임차인의 주거안정에 기여하는 측면이 있다며 부활시키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는데요.

단, ‘매입임대용 전용 60㎡ 이하 소형 아파트의 신규 등록 허용’에 대해선 신중한 입장을 보였습니다.

아파트 임대사업이 다주택자들의 절세수단으로 악용돼 같은 혜택을 줬을 때 매물 잠김 효과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에 신중한 입장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죠.

인수위는 임대사업자 제도 활성화를 위해 문재인 정부 초기에 적용했던 세제혜택을 모두 부활시키는 방안도 논의 중인데요.

등록임대주택 임대의무 기간을 채운 뒤 매도할 경우 양도세 중과를 적용하지 않고 일반세율로 과세한다는 입장이죠.

정권교체를 앞두고 규제 완화 요구가 받아들여지며 집값이 다시 꿈틀 되고 있는데요. 차기 정부와 전임 정권의 전철을 밟지 않도록 신중하고 단계적인 개선이 필요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Latest News

“이효리 배 좀 아프겠네..” JTBC가 14억에 사들인 효리네 민박. 최근 팔린 집값 수준

존재 자체가 콘텐츠인 사람이 있죠. '특별할 것' 없어 보이지만 그가 먹고, 입고, 즐기면 모두가 콘텐츠가 되어버리는데요. 40대의 나이에도 여전히...

More Articles Like This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