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음도 안나와..” 30억 날리고 통장 잔고 ‘0원’ 김준호 현재 재정 상황

0
340

언제 일자리가 사라질지 모른다는 불안에 연예인들은 안정적인 수입원을 찾기 위해 사업에 눈을 돌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대중적 인지도를 바탕으로 성공적으로 사업에 안착하는 경우도 있지만 그동안 연예계 활동으로 벌어들인 돈을 몽땅 털어버리는 사례도 종종 있죠.

개그맨 김준호 또한 후배들 사이에 잊을만하면 개업을 한다고 해 ‘개업자’로 불릴 만큼 다양한 사업을 운영하였는데요.

사업에 대한 열정과는 달리 무려 30억 원의 빚을 지기도 해 팬들을 안타깝게 만들기도 했죠. 그런데 최근 한 방송에서 그의 재정 상태가 공개되면서 또 한 번 팬들을 놀라게 만들었습니다.

지난 30일 방송된 KBSJOY ‘국민영수증’에서는 데뷔 27주년을 맞이한 개그맨 김준호가 출연해 재정 상황에 대해 솔직하게 밝혔는데요.

김준호는 이날 방송에서 “보라보라섬에서 할리우드 배우들을 이웃 삼아 사는 것이 10년 전부터 꿈이다”라고 전했죠.

창대한 꿈과 달리 구체적인 계획은 세우지 않았다는 것에 MC 송은이는 “역대급 최악의 목표”라고 지적합니다.

이어 송은이는 “사업들이 꿈을 위한 발판인 거냐”라고 묻는데요. 그러자 김준호는 “10억, 20억으로는 못 간다. 200억 은 있어야 한다”라며 통 큰 면모를 보여주었죠.

그의 대답에 MC들은 기다렸다는 듯이 공격을 시작하는데요. “자산이 현재 골프채 세 개뿐이라던데”부터 “보라보라섬이 지구에 어디 위치해 있는지는 아냐”까지 김준호를 몰아세우기 시작하죠.

날카로운 질문에도 김준호는 “남태평양에 있다는데?”라며 평온하게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어떤 집을 짓고 싶냐는 질문에 김준호는 또다시 파라다이스를 꿈꾸는데요. 그는 “이층집이고, 지하에 당구대와 스크린 골프장이 있어야 된다. 그리고 하인도 있어야 한다”라고 답해 MC들을 당황하게 만듭니다.

200억이라는 구체적 목표가 있는 만큼 상당한 재산을 모았을 것이라고 생각한 MC들은 김준호에게 통장 잔고를 물어보는데요.

하지만 돌아오는 대답은 충격 그 자체였죠. 김준호는 통장 잔고가 ‘0원’이라고 답하는데요. 그는 “통장 만들려면 돈이 있어야 되지 않냐. 그런데 다른 통장 잔고가 0원이더라”라고 밝혀 보는 이들을 깜짝 놀라게 했죠.

당황한 MC들은 “돈이 급할 땐 어떻게 하냐?”라고 질문하자 “급한 일이 없다”라는 엉뚱한 대답을 하는데요.

이에 송은이는 “이렇게 경제관념 없긴 처음이다. ‘영수증’ 사상 최악의 게스트”라고 대답해 시청자들의 공감을 샀습니다.

경제 전문가로 등장한 박영진 역시 “보라보라섬에 가고 싶으면 통장부터 보라”라고 일침을 날리기도 하죠. 김숙은 이날 방송에서 김준호의 사업에 대해서도 언급하는데요.

그는 “예전에 사업이 잘 되셨을 때 ‘준호야 사업이 잘 돼서 다행이다. 이참에 집을 사는 건 어때?’라고 했더니 ‘지금이 집 살 때냐, 지금은 재투자할 때’라고 하더라”라며 “그로부터 1년 뒤 안 좋은 소식이 들리더라”라고 전했죠.

김준호는 “그때 당시 30억 원 가치의 주식이, 지난 6년 일한 게 한순간에 사라졌다”라고 담담하게 고백합니다.

실제 김준호는 지난 2011년 개그맨 김대희와 함게 ‘코코엔터테인먼트’라는 이름의 엔터테인먼트 회사를 차리며 사업을 시작하였는데요.

대표이사를 비롯해 회사 경영을 책임지는 경영진은 따로 있었지만 김준호는 CCO로 소속 연예인과 콘텐츠 등을 실질적으로 관리하는 역할을 하였죠.

당시 개그콘서트 출연진 상당수가 김준호를 믿고 코코엔터테인먼트와 계약할 정도로 그는 새로운 코미디계 대부 역할을 자처했습니다.

‘개그콘서트’뿐 아니라 ‘인간의 조건’ ‘1박2일’ 등 예능까지 섭렵하며 연말 연예 대상의 대상 수상이라는 영예까지 안게 되죠.

하지만 언제나 승승장구할 것 같던 그의 사업에 먹구름이 찾아오는데요. 동업자였던 김우종 대표가 18억 원에 달하는 돈을 빼돌려 달아나면서 파산 위기에 처하게 됩니다.

불과 4개월 전 미스터피자가 운영하던 제시카키친을 인수하는 등 F&B 영역까지 사업을 확장하던 김준호에겐 엄청난 타격이 될 수밖에 없었는데요.

김우종 대표의 잠정과 함께 50억 가까이 누적됐던 부채들이 쏟아지며 김준호는 빚더미에 앉게 되죠.

등기이사 역할이 아닌 김준호는 사실상 코코엔터테인먼트 폐업과 아무런 법적 책임이 없었지만 자신을 믿고 계약한 동료와 후배들에 대한 책임감에 사비를 털어 출연료 일부를 청산해 주기도 합니다.

때문에 폐업으로 힘든 상황에 처한 소속 연예인들은 오히려 김준호를 응원하고 고마움을 표했죠.

최근 한 방송을 통해 30억 가량의 빚 청산이 완전히 끝났다고 전했는데요. 사업으로 큰 코를 다쳤지만 이후에도 꾸준히 사업을 했다고 고백해 ‘사업 중독자’라는 웃픈 별명을 얻기도 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도 김준호는 빚잔치를 벌였음에도 사업을 하는 이유에 대해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는다”라는 명언을 남기는데요.

김준호의 모습에서 사업에 대한 열의 하나는 진심이라는 것을 다시 한번 느낄 수 있었죠.

에르메스 골무부터 김준호미까지 번뜩이는 아이디어로 사업 아이템을 쏟아내는 김준호가 앞으로는 실패없이 성공만 가득한 사업가로 거듭나길 기대해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