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때 돈방석 앉은 줄 아는데.. 팀에서 쫓겨나서 빚지고 일본에 팔려간 ‘안정환’ 과거 상황

0
184

2002년 대한민국은 그 어느 때보다 뜨거웠었죠. 한국 축구 역사상 전대미문의 ‘4강 진출’이라는 신화를 썼던 2002 한일 월드컵이 올해로 딱 20주년이 되었습니다.

지금은 하늘의 별이 된 유상철을 비롯해 박지성, 이영표, 홍명보, 이천수 등 이름만 들어도 가슴을 설레게 하는 스타플레이어들이 그라운드를 장악했었는데요.

그들이 있었기에 한국 축구가 세계의 변방에서 아시아의 용이 되지 않았나 싶습니다.

특히 2002 월드컵의 주역 가운데 현재까지도 많은 축구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안정환에게 월드컵은 더욱 잊지 못할 인생의 가장 큰 이벤트가 아니었나 생각되는데요.

월드컵 20주년을 맞아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안정환은 “2002년은 제 축구 인생에서 가장 사랑받고, 가장 행복했던 시절이다”라고 회상하였죠.

당시 밖에 못 나갈 정도였다고 고백할 만큼 안정환의 인기는 상상을 초월했었습니다. SK텔레콤이 안정환과 광고 계약을 맺자 경쟁사인 KTF가 아내 이혜원을 모델로 기용할 정도였는데요.

월드컵 전부터 화려한 외모와 그에 걸맞은 실력으로 상당한 인지도를 가지고 있었던 그였지만 거스 히딩크의 마음을 얻는 건 생각보다 힘들었죠.

거스 히딩크 당시 한국 대표팀 감독은 이탈리아 페루자에서 활약하던 안정환에게 눈길도 안 주며 ‘길들이기’에 들어갑니다.

히딩크는 “안정환은 좀 과하게 예쁘고 아름다웠다. 그러나 몇 가지 과정을 거쳐야만 재능을 발휘할 것 같았다”라고 당시 안정환의 모습을 떠올렸는데요.

그는 “여러모로 브라질 축구 스타 호마리우를 닮았는데 건드리면 반응한다”라며 안정환을 능력을 제대로 발휘하기 위한 묘수를 썼다고 전했죠.

이러한 과정에 대해 안정환은 “난 지기 싫어하는 성격이고 남과 비교되는 걸 싫어한다. 히딩크 감독님이 자극과 동기부여를 줘서 잘할 수 있는 능력을 끄집어 내줬다”라고 감사함을 전했습니다.

2002년 당시 바지에 분비물이 묻어 나올 만큼 독하게 훈련했다는 안정환은 ‘대회가 끝난 뒤 인생이 달라질 것’이라는 감독의 말처럼 월드컵 이후 축구 인생이 180도 달라지게 되죠.

2002 월드컵에서 손쉬운 상대는 단 한 팀도 없었지만 유난히 국민들의 뇌리에 짜릿하게 박혀 있는 경기는 16강 상대였던 이탈리아가 아닐까 싶은데요.

안정환 역시 “세계적인 스타들이 다 있었기 때문에 이길 거라고 생각 못 했다. 하지만 ‘얼마나 강한지 한번 해보자. 비겨도 좋은 거고’란 생각으로 임했다”라고 당시 심정을 말했습니다.

하지만 결과는 연장까지 가는 피 튀기는 접적 끝에 2:1 역전승. 우승후보였던 이탈리아가 일찌감치 짐을 싸게 된 광경에 전 세계인들은 비명을 지를 수밖에 없었죠.

“이변이 없으면 축구가 아니다. 그러니 지구인이 축구에 열광하는 것”이라는 안정환의 말처럼 세계 최강인 이탈리아를 한낱 ‘아시아의 변방’이 무너트린 것인데요.

안정환은 이탈리아전에서 헤딩 골든골을 터트렸고 그렇게 대한민국에선 영웅이 이탈리아에선 둘도 없는 역정이 되고 맙니다.

당시 이탈리아 세리에A에서 선수 생활을 하던 안정환은 말 그대로 ‘괘씸죄’에 걸리는데요. 루치아노 가우치 페루자 회장은 “은혜를 원수로 갚았다”라며 그를 맹비난하죠.

이탈리아 한 사전에 ‘기분 별로다’의 뜻의 ‘꼬레아’란 신조어가 등재할 정도로 대한민국을 바라보는 이탈리아의 시선은 곱지만은 않았습니다.

이러한 화살은 안정환에게 모두 돌아가는데요. 그는 “나중에 아내가 짐을 싸러 이탈리아에 갔는데 내 벤츠 차량을 다 부숴났더라. 현지 신문에 마피아가 살해 협박을 한다고 나왔다”라며 당시의 상황을 전했죠.

그렇게 그 한 골이 안정환의 축구 인생을 바꾸게 됩니다.

월드컵 이후 그의 활약을 눈여겨보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블랙번 로버스에서 오퍼가 들어오죠. 계약까지 이어졌고 안정환은 여전히 그 사인 용지를 소중히 간직하고 있는데요.

하지만 우리 기억에 안정환이 프리미어리그에서 활약했던 장면은 없습니다. 페루자의 방해로 결국 영국 땅을 밟아보지도 못한 것인데요.

안정환이 블랙번과 계약을 맺자 페루자는 국제축구연맹(FIFA)에 소유권을 주장하며 소송을 겁니다. 소송 끝에 안정환은 페루자에 위약금 380만 달러, 당시 35억 원을 지급해야만 했는데요.

엄청난 위약금에 발목이 잡힌 안정환은 일본 연예기획사가 빚을 갚아주는 조건으로 일본 J리그 시미즈 유니폼을 입어야만 했죠.

박지성이나 손흥민보다 먼저 EPL에서 뛸 수 있었는데 아쉽지 않냐는 질문에 “사람의 운명이라는 게 뜻대로 정할 수 없고, 하나를 얻으면 하나를 잃게 되는 법이더라”라고 담담히 답했는데요.

안정환은 “국민에게 사랑받았으니 35억 원 줬다고 치자. 국민들과 퉁치면 된다”라고 생각한다고 말해 팬들의 마음을 뜨겁게 만들었습니다.

현재 방송인으로 활동하고 있지만 한국 축구에 대한 그의 마음은 언제나 진심인데요.

지난달 카타르 월드컵 조추첨 방송 당시 스페인과 독일이 속한 E조 추첨을 앞두고 손을 덜덜 더는 모습이 중계 카메라에 잡혀 화제가 된 바 있습니다.

죽음의 E조만은 피하게 하고 싶다는 축구 선배이자 대한민국의 국민으로서의 마음이 충분히 느껴지는 장면이었죠.

방송인으로서 엄청난 사랑을 받고 있지만 여전히 많은 팬들은 축구계로 돌아올 그의 모습을 기다리고 있는데요. 한국 축구를 위해 또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몹시 기대가 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