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July 4, 2022

“우리집 강남 따라 간다. 웃돈 준대도 다 쳐냈는데..” 빌라 한채값 그대로 날렸네요

Must Read

“차라리 이혼 바람이 낫지..” 해외 유학갔다 왔더니 연예인 아빠.. 무당이 돼 있었습니다. 

연예인과 무당 팔자는 종이 한 장 차이라는 말, 혹시 들어보셨나요? 무속 쪽에서는 연예인이 사람을 끌어들이는 '끼'가 무속인의 '신기'와 거의 다를...

“배려가 계속되니 권린 줄 아네” 재택근무 안된다고 했더니.. 회사 그만두겠다고 협박하네요.

지난달 미국 실리콘밸리엔 충격적인 사건이 일어났죠. 구글의 인공지능(AI) 사업을 이끌었던 이안 굿펠로우가 이직을 선언한 것인데요. 굿펠로우는 구글에선 근무하던 2019년 애플로...

“어쩐지..아저씨 말곤 뜬거 없는데..” 부모 잘만나 벤틀리에 강남산다는 김새롬 최근 근황

김새론 하면 얼마 전 전국을 뒤집어 놓았던 음주운전 사건을 빼놓을 수 없는데요. 평일 아침 8시에 강남 한복판에서 변압기를 들이받으면서 아주...

“직원 부담되겠다..” 호텔 뺨치는 조식에 24시간 라면 갖다 바친다는 현대차 뷔페 수준

머슴을 해도 대감집 머슴을 하라는 말이 있죠. 요즘은 이 말이 대기업에 취준을 할 때 많이 쓰이곤 합니다. 실제로 복지나 연봉이...

“너구리 먹고 금메달 땄다는 메달리스트” 비닐하우스 살았다 밝혀진 과거 반전 상황

6.25 전쟁이 끝나고 많은 사람들이 비닐하우스나 판잣집에서 살았다는 말은 쉽게 들어봤는데요. 2010년대에 가정형편이 어려워 비닐하우스에 사는 사람이 있었다고 하면 그건...

“철길 따라 집값도 오른다”라는 말이 있죠. 지난해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노선 추가로 행복한 비명을 지르는 지역이 많았는데요.

‘GTX 로또’라고 불릴 정도로 수억 원씩 오르던 집값이 최근 빠르게 하락하고 있어 이목이 쏠리고 있습니다.

지난해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호재를 타고 급등한 수도권 외곽 지역 아파트 가격이 심상치 않은데요.

GTX-C 노선 추자 정차 소식에 지난해 고공행진을 거듭했던 인덕원역 일대인 경기도 안양·의왕시 일대의 집값이 2년 전 수준으로 곤두박질쳤습니다.

기대했던 인덕원역의 ‘3중 역세권’ 가능성이 낮아지면서 이곳으로 몰리면 관심이 사라지고 있죠.

의왕시 포일동 일대 ‘대장 아파트로’불리던 ‘인덕원푸르지오엘센트로’의 가격이 속절없이 떨어지고 있습니다. 전용 84㎡가 최근 11억 9000만 원에 거래됐는데요.

이 아파트는 GTX-C 노선 추가 정차 기대감이 놓아지던 지난해 6월 신고가 16억 3000만 원을 기록하며 엄청난 상승세를 보여왔죠.

신고가 거래 이후 GTX 호재로 호가가 무려 20억 원까지 올랐는데요. 하지만 최고가에 비해 무려 4억 4000만 원 떨어진 가격에 거래되면서 급격히 식은 분위기를 나타냈습니다.

인근 아파트 단지의 하락세도 만만치 않은데요. ‘인덕원 삼호’ 전용 84㎡는 지난달 8억 원에 거래되며 지난해 말 최고가 12억 원에 비해 3억 원이나 떨어졌죠.

‘인덕원숲속마을 5단지’ 전용 101㎡ 역시 11억 7000만 원에 거래돼 지난해 7월 최고가 14억 원에서 2억 원 이상 하락하였습니다.

최고가 대비 2~3억 원 떨어진 이 같은 가격은 작년 초, 인덕원 GTX-C 노선 정차역 확정이 나기 전 시세와 비슷하죠. 일대 공인중개사 역시 “지난해 웃돈을 줄 테니 팔라는 매수자가 많았는데 지금은 문의가 거의 없는 상태”라고 말했는데요.

이어 “새로 체결되는 가격에 맞춰 호가도 낮아지는 추세”라고 얼어붙은 분위기를 전했습니다.

인덕원역 일대 부동산 가격이 급격하게 식은 데는 GTX 호재 등으로 급등한 가격에 대한 피로감과 대출 규제 등의 영향으로 매수 심리가 위축됐기 때문이라고 풀이되는데요.

게다가 ‘트레플 역세권’을 꿈꿨던 인덕원역의 희망에 브레이크가 걸리면서 집값 또한 하락세를 타게 되었죠.

인덕원역에 예정됐던 지하철 4호선, 동탄인덕원선, 월곶-판교선(월판선) 등 ‘3중 역세권’의 실현 가능성이 낮아졌습니다.

감사원은 지난달 31일 ‘재정지출·사업 관리제도 운영실태’ 감사를 통해 기획재정부와 국토교통부에 동탄인덕원선 수요예측 재조사를 통보하였는데요.

동탄 1·2호선의 사업 추진으로 동탄인덕원선의 수요가 조사 당시 예측한 부분과 차이가 발생할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 것이죠.

실제 동탄 1·2호선 사업이 추진되지 않을 경우 동탄인덕원선 수요는 2031년 하루 21만 8000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되지만, 반대의 경우 17만 4000여 명으로 줄어듭니다.

경제성, 정책성, 지역낙후도를 평가해 합산하는 종합점수도 기준점 0.5점을 밑도는 0.458점으로 낮아지는데요.

감사원은 사실상 사업 자체의 재검토를 요구하였고 이에 국토부도 해당 사업의 진행 단계와 매몰 비용 등을 고려해 재검토하겠다는 답을 보냈죠.

총 38km 구간의 동탄인덕원선은 10개 공구로 나눠 공사가 진행되는데 1공구가 3.7%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고 나머지는 공사가 중단됐거나 설계 단계에 그치는 상태인데요.

사업의 매몰 비용이 크지 않는 데다 당초 사업비도 인건비, 자잿값 인상으로 크게 늘어난 것으로 알려지며 사업이 좌초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습니다.

동탄인덕원선 사업이 엎어지면 GTX-C 노선 추가 정차에도 영향을 미쳐 부동산 시정이 더욱 악화될 것이라는 우려도 나오는데요.

GTX-C 인덕원역 추가 정차는 지하철 4호선 인덕원역에 동탄인덕원선과 월판선이 들어서 수요가 늘어날 것이라는 예상에서 결정된 사항이기 때문이죠.

이에 전문가들은 “그럴 가능성은 적지만 만에 하나 추가 정차가 무산된다면 부동산 시장에 심각한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전국적으로 시장이 좋지 않은 상황에 기대했던 호재마저 달아날까 지역 주민들의 불안감이 더욱 높아지는데요.

거기에 지난해 집값 상승을 부추겼던 초저금리와 풍부한 자금 유동성이 사라진 만큼 매수세 하락은 당분간 이어질 것 같습니다.

Latest News

“차라리 이혼 바람이 낫지..” 해외 유학갔다 왔더니 연예인 아빠.. 무당이 돼 있었습니다. 

연예인과 무당 팔자는 종이 한 장 차이라는 말, 혹시 들어보셨나요? 무속 쪽에서는 연예인이 사람을 끌어들이는 '끼'가 무속인의 '신기'와 거의 다를...

More Articl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