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February 4, 2023

“서인영처럼 욕친 것도 아닌데..” 소속사에서 폐물취급 당하고 카페 알바 뛴다는 걸그룹 멤버 근황

Must Read

영화 한 편을 찍어도 ‘억’이고, CF 한편을 찍어도 ‘억’이죠. 그야말로 ‘억’ 소리가 나는 게 바로 연예인들의 출연료인데요.

일반 직장인들이 1년 내내 열심히 일해도 손에 쥐기 힘든 돈을 하루 만에 아니 몇 시간 안에도 벌어들이는 게 바로 연예인들이죠.

하지만 연예인이 직업이라고 해서 누구나 억대의 돈을 벌어들이는 것은 아닌데요. 대중의 관심을 먹고 사는 직업이다 보니 찾아주는 이가 없다면 단 1원도 벌기 힘든 게 바로 연예인이라는 직업입니다.

특히나 코로나19의 여파가 연예계에도 퍼지면서 ‘빈곤’에 허덕이는 연예인들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는데요. ‘연예인 걱정은 쓸데없는 일’이라는 말과 달리 빈곤한 생활을 벗어나지 못하는 이들도 많습니다.

그나마도 얼굴이 잘 알려지지 않은 무명 연예인들은 아르바이트라도 가능하지만 얼굴이 알려진 연예인들은 여러 가지 이유로 이마저도 어렵죠.

그런데 이름만 대도 알만한 그룹의 한 멤버가 카페 알바를 시작했다는 근황을 전해 화제가 되었는데요. 카페 사장님이 아닌 알바가 될 수밖에 없었던 그의 사연에 많은 팬들이 안타까움을 자아냈죠.

지난해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은 걸그룹 쥬얼리 출신 하주연이 커피숍에서 아르바이트 중인 근황을 공개하였습니다.

쥬얼리의 3기 멤버로 합류해 그룹의 부흥기를 이끌었던 하주연은 독보적인 댄스 실력과 랩으로 데뷔와 동시에 대중의 눈을 사로잡았죠.

하주연은 뛰어난 춤실력으로 LA한인타운에서 열렸던 JYP오디션 댄스 부분에 참여해 우승을 하기도 했는데요. 우연치 않게 보낸 데모 테이프로 스타제국에 합격해 쥬얼리 멤버로 합류하게 되죠.

쥬얼리의 부흥기를 함께하며 사랑받았지만 잦은 멤버 교체로 팀이 내리막길을 걸으며 활동 10년 만에 해체라는 아픔을 겪게 됩니다.

해당 영상에서 하주연은 변치 않은 외모와 예능감으로 제작진들에게 웃음을 주었는데요. 쥬얼리의 최전성기 시절이었던 ‘원 모어 타임’의 댄스를 선보이며 아이돌 멤버의 면모를 보여주었습니다.

또 ‘원 모어 타임’ 활동 당시를 회상하며 “가죽만 1년을 입었다. 반바지도 가죽, 위에도 가죽, 부츠도 가죽, 선글라스에 모자까지 쓰니 땀이 배출되는 곳이 없었다”라며 뜻밖의 애로사항을 고백해 제작들을 당황하게 만들었죠.

이어 엄청난 인기를 모았던 만큼 살인적인 스케줄을 소화할 수밖에 없었다고 전했는데요.

하루에 여섯, 일곱 개의 행사를 다니기도 했다는 하주연은 행사 스케줄을 소화하기 위해 헬리콥터도 타야 했었다고 덧붙였죠.

차에서 내리면 대구, 전주, 부산일 정도 당시 쥬얼리의 인기는 대단했었는데요. 그래도 당시를 떠올리면 다시 돌아가고 싶을 정도이며 연예계 활동 중 가장 생각이 많이 나는 시절이라고 밝혔죠.

하주연은 쥬얼리의 3기 멤버로 합류했는데요. 합류 당시 이미 쥬얼리가 가요계에서 상당한 위치에 있었던 만큼 기쁨보다 걱정이 앞섰다고 합니다

그는 “그전에 언니들이 다 만들어놨기 때문에 부담감이 컸다”라며 “나 때문에 이미지를 망치는 건 아닌지 걱정이 들었다”라고 당시 힘들었던 감정을 담담히 고백하는데요.

폐를 끼치지 않기 위해 그 누구보다 열심히 연습하였고 멤버들에게 깍듯하게 예의를 지켰다고 하죠.

쥬얼리가 해체된 후 래퍼로서의 모습을 대중들에게 각인시키고자 ‘쇼 미 더 머니’에 지원하지만 다소 아쉬운 결과 받아야만 했는데요.

이후 ‘언프리티 랩스타’에 출연해 다시금 쥬얼리가 아닌 래퍼 하주연의 모습을 보여주었지만 제대로 실력 발휘를 해보기도 전에 탈락이라는 아픔을 겪어야만 했습니다.

이날 하주연은 “어떻게 지내고 계시냐?”라는 질문에 뜻밖의 근황을 전하는데요.

그는 “오늘도 카페에 면접을 보러 왔다”라며 “계속 방송일이 없어서 재작년부터 카페 알바를 했고 한 달에 100만 원 안팎으로 벌고 있다”라고 밝혔습니다.

바리스타 자격증도 취득했다는 하주연은 “제가 지금까지 알바했던 곳은 사장님이 저보다 어리시다. 제가 사장인 줄 아는 분도 계셨다”라고 불편한 오해를 받기도 한다고 털어놨죠.

그러면서 “연예계는 일거리가 오지 않으면 쉬어야 한다”라고 냉혹한 현실을 전하는데요. 활동이 없었던 최근 “SNS를 보면 사람들이 저만 빼고 다 행복해 보였다”라고 말할 정도로 힘든 시간을 보냈습니다.

소속사를 직접 찾아가기도 했지만 자신을 받아주는 곳을 찾기 힘들었는데요.

‘별 볼 일 없으니 무시하시나?’라는 생각까지 들었다는 그는 이후 생계를 위해 카페 아르바이트를 시작했다고 답해 안타까움을 자아냈죠.

근황올림픽 방송 이후 하주연은 제빵 클래스 보조 강사로 근무하면서 개인 채널을 개설해 활발하게 운영하기 시작하였는데요.

촬영부터 편집까지 스스로 해결한다는 그는 “언젠가 빛을 보지 않을까 생각한다”라며 의욕을 내비쳤죠.

대중의 시선에서 조금 비켜나간 연예인들의 삶이 팍팍해 보이기까지 한데요. 그럼에도 누구보다 복귀에 대한 의지가 강한 하주연인 만큼 다시금 승승장구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으면 합니다.

Latest News

“어쩐지 연기 잘 하더라” 거의 왕고라고 연기 대충 하다가.. 작가 지적질에 ‘이게 미쳤나’ 소리 나왔다는 대배우

배우들을 보면 '어떻게 저렇게 연기를 하나' 싶을 정도로 대단한 모습을 볼 수 있는데요. 그 중에서도 '선생님' 소리를 듣는 대배우들을 보면...

More Articl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