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November 28, 2022

“기름값 개비싸서 1500만원 더주고 전기차 샀는데..” 본전 뽑긴 글렀습니다.

Must Read

“직접본 서장훈 축의금 200만원 건내” 까칠한 남편마저 돈에 차까지 해줬다는 김구라 17살 연하 아내 외모 수준 

유달리 솔직한 주둥이(?)를 가진 스타가 있죠. 돈 앞에서도 가정사 앞에서도 거침없는 입은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전달하기도 하지만 불편함을 안기기도 하는데요. 그럼에도 데뷔...

“담배 물고 편의점 들어가” 도박하다 걸린거 용서해 줬더니.. 처음이 아니라는 신화 멤버 범죄 수준

올해만 벌써 일곱 번째입니다. 서예진, MC딩동, 임성빈, 김새론, 허찬, 곽도원, 신혜성까지 점입가경인데요. 얼마 남지 않은 2022년 또 어떤 연예인이 음주...

“이혼남 받아줬더니..” 애 낳자마자 와이프 선거 유세 보냈다는 국회의원 아내 외모 수준

스타들의 연애 또는 결혼은 대중들의 관심을 모으는 이야깃거리 중 하나이죠. 특히 재벌가와 수십억 자산가와의 결혼은 언론의 이목을 집중시키는데요. 그중 재벌가와의 결혼만큼이나...

“방송보면 전문가인척 다 성공한 거 같은데” 망한게 한 두개 아니라는 골목식당 출연자 과거 사업 수준

백종원이라는 이름은 이제 한 사람의 이름이라기 보다는 하나의 브랜드처럼 여겨질 정도인데요. 방송도 방송이지만, 현재 백종원의 기업인 더본코리아 산하에 있는 브랜드만...

“솔직히 내 성격 때문에” 하기만 하면 돈방석인데.. 유재석이 밝힌 유튜브 안하는 이유에 모두가 수긍했다. 

유재석은 카톡을 쓰지 않습니다. 그 흔한 SNS도 하지 않는데요. 모두가 스마트폰으로 바꿔도 꿋꿋하게 2G폰을 쓰다가 불과 몇 년 전에야 스마트폰으로...

“지금 사는 차가 가장 싸다”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카플레이션’이 심각해지고 있습니다.

자동차와 인플레이션의 합성어인 카플레이션은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에 따른 생산 차질과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자동차 판매 가격이 오르는 현상을 뜻하는데요.

나날이 올라가는 자동차 값에 차량 구입을 앞두고 있는 소비자들의 한숨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차량용 반도체 부족 문제에 강판 등 원자재 가격이 상승하면서 눈에 띄게 자동차 가격이 오르자 소비자들은 고민에 빠지는데요.

가격 면에서 조금 유리한 내연차를 구입할지 당장은 비싸지만 상대적으로 유지비가 적게 드는 전기차를 구입할지 선택이 쉽지 않습니다.

특히나 최근 하늘 무서운 줄 모르고 치솟는 기름값 때문에 전기차를 고려하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는데요.

그렇다면 상대적으로 비싼 가격과 배터리 등 부품 수리 비용이 내연차보다 많이 든다는 전기차를 선택했을 때 얼마나 타야 본전을 뽑을 수 있을지 몹시 궁금해집니다.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차가 모두 출시된 기아 ‘니로’를 비교해 보면, 최하위 트림부터 최상위 트림 가격의 평균은 니로 하이브리드가 2954만 원, 보조금을 뺀 전기차의 가격은 3987만 원이죠.

하이브리드 차량과 전기차 간의 가격차이는 1033만 원으로 전기차가 훨씬 비쌉니다.

두 차 간의 연료비를 비교해 보자면, 연간 2만 km를 주행한다고 가정할 시 전기차는 연 52만 원의 연료비가 드는데요. 하이브리드차는 연 210만 원의 유류비가 들어가 전기차 구입 시 연간 158만 원 정도의 연료비를 절약할 수 있죠.

하지만 연간 주행거리가 1만 km로 줄어들면 이 격차는 79만 원으로 줄어듭니다.

자동차세와 보험료를 종합하면 연간 2만 km를 주행할 경우 니로 전기차가 하이브리드 차량보다 연간 155만 원, 1만 km 주행할 경우 76만 원을 절약할 수 있는데요.

따라서 연 2만 km를 주행한다면 차량 구입 후 6년 6개월 이상, 연간 1만 km를 주행할 시에는 13년 6개월 이상을 타야 본전을 뽑을 수 있죠.

가솔린과 전기차 모델을 비교하자면 GV70을 들 수 있는데요. 1만 km 주행 시 유류비와 충전요금은 약 119만 원의 차이가 발생합니다.

두 모델의 가격 차이는 약 1500만 원인 만큼 1년에 1만 km 주행한다고 가정하면 약 12년을 타야 차값 상쇄가 가능한데요. G80 전기차와 가솔린 모델도 비슷하죠.

업계 관계자들은 “전기차는 연간 자동차세가 13만 원에 불과하고 취득세 감면, 고속도로 통행료, 공영주차장 이용요금 할인 등 여러 혜택이 있지만 감안한다 해도 7~10년은 타야 내연차 대비 가격 측면에서 유리하다”라고 전했습니다.

가격 차이를 상쇄하는 데 상당한 시간이 걸린다는 사실이 놀라운데요. 설상가상으로 전기차 충전요금이 올해 7월 특례할인제 일몰 후 지금보다 약 10% 오를 것으로 예상되면서 전기차를 선택하려는 소비자들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죠.

게다가 약 1000만 원에 달하는 전기차 구매 보조금도 올해 이후 꾸준히 감소할 것이 예측이 나오는데요.

이 같은 요인으로 전기차 가격이 상승하게 되면 전기차를 선택할 만한 ‘메리트’가 사라진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뿐만 아니라 전기차는 초기 유지비용이 높은데요. 미국의 한 조사기관에 따르면 2016년 이후 신차를 중심으로 평균 유지비를 분석한 결과 전기차는 구입 후 3개월 동안 평균 123달러, 약 15만 원의 유지비가 들었습니다.

반면, 가솔린차는 53달러, 약 6만 원밖에 소요되지 않았는데요. 3배가량 차이가 발생한 이유는 ‘공임비’ 때문입니다.

전기차는 데이터가 많이 축적되지 않았고 전문인력도 부족해 이 비용을 초기 유지비에 반영할 수밖에 없는 것이죠.

또한 부품값도 상상을 초월해 만약 값비싼 배터리가 고장 나면 수천만 원에 달하는 수리비를 지불해야 할 수도 있습니다.

그럼에도 전기차를 고르는 소비자들은 내연 기관 차량에서는 보기 힘든 첨단 기술의 탑재와 독특한 디자인, 성능을 이유로 꼽는데요. 또 일부 소비자들은 환경을 생각해 전기차를 선택하는 이들이 있죠.

하지만 우리는 ‘현명한 소비자’입니다. 전기차가 대세라지만 아직은 경제적인 측면에서 내연기관차를 따라가기 힘든 게 사실인데요.

가격과 유지비를 고려하는 소비자라면 차량 선택 시 계산기를 꼼꼼히 두드려보는 태도가 필요할 것 같습니다.

Latest News

“직접본 서장훈 축의금 200만원 건내” 까칠한 남편마저 돈에 차까지 해줬다는 김구라 17살 연하 아내 외모 수준 

유달리 솔직한 주둥이(?)를 가진 스타가 있죠. 돈 앞에서도 가정사 앞에서도 거침없는 입은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전달하기도 하지만 불편함을 안기기도 하는데요. 그럼에도 데뷔...

More Articl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