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 C
Seoul
Sunday, January 23, 2022

승무원들은 실물 1위 연예인으로 이사람을 뽑았다.

Must read

한국에서 연예인을 가장 가까이서 볼 수 있는 직업으로 뽑는다면 단연 일등은 승무원입니다. 승무원은 기내에서 고객에 옆에서 서비스를 제공하는 직업이기 때문입니다. 이 때문에 비행기에 탑승하는 연예인을 가까이서 볼 수 있는 기회가 일반인에 비해 상대적으로 많습니다.

그래서 승무원 사이에서는 어느 연예인의 실물이 좋았다 혹은 TV와는 다르게 정말 별로였다는 뒷담화 아닌 뒷담화를 서로 주고받곤 하는데요. 이 중에서 승무원이 뽑은 연예인 최강 실물을 살펴 봤습니다.

8년 동안 승무원 생활을 했다는 모 승무원은 첫 번째로 모든 남자들의 로망인 연예인 전지현씨를 뽑았습니다. 승무원은 기내에서 전지현씨를 보자마자 연예인 포스란 바로 이런 것이구나라고 감탄했다고 합니다.

해당 승무원은 전지현씨를 퍼스트 클래스에서 서비스를 했다고 하는데요. 화장끼가 하나도 없는 얼굴로 긴 생머리를 휘날리면서 당당한 걸음으로 들어올 때의 모습은 아직도 잊을 수가 없다고 합니다. 평소엔 예쁜 연예인이라고 생각했었는데 아름답다라는 생각밖에 들지 않았다고 합니다.

기내에서 보인 전지현씨의 모습은 우리가 상상하는 것과 조금 달랐다고 하는데요. 기내에 탑승한 후 편한 옷차림으로 갈아입고 양반 다리를 한 채 혜드폰을 끼고 편하게 영화 시청을 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기내에서 제공하는 비빔밥을 정말 맛있게 열심히 드시는 모습이 인상이 깊었는데요. 먹는 모습도 정말 아름다운 분으로 기억하고 있다고 합니다.

한지민씨는 다른 연예인과는 다르게 친구분과 함께 이코노미를 탑승을 하셔서 이 때 모든 승무원이 놀랐다고 합니다. 머리를 뒤로 묶은 채 밝은 컬러의 등산복을 입고 걸어오는 모습에서 후광을 보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고 하는데요. 정말 수수한 옷차림과 민낯임에도 불구하고 정말 연예인 포스를 제대로 풍겼다고 합니다.

무엇보다 인상 깊었던 것은 정말 얼굴이 다른 연예인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작았다고 하는데요. 한지민씨의 작은 얼굴은 연예계에서도 이전부터 손꼽혔는데요. 승무원분들도 나름 얼굴이 작은 편이다라고 스스로 자평하셨는데 한지민씨를 보고 그 생각을 바로 고쳐먹었다는 후문도 있습니다.

승무원 모두가 뽑는 실물 1위 연예인은 바로 김희선인데요. 40대 중반의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전성기때의 미모를 뽑내고 있는데요. 어릴때부터 미인의 척도이였는데요. 실제로 본 승무원의 말에 의하면 모든 여자들이 가지고 있는 미의 조건을 모두 가진 여자 연예인이었다고 합니다.

김희선씨를 직접 가까이서 서비스한 한 승무원은 서비스를 요청하는 김희선씨의 말투와 표정이 너무 밝아 놀랐다고 하는데요. 이쁜 외모와는 달리 씩씩하고 다소 털털하기까지 한 김희선씨의 실제 성격을 보고 더욱 더 호감을 가질 수 밖에 없었다고 합니다.

얼마전 성황리에 종연한 드라마 앨리스에서 20년 전 자신이 주연을 맡은 드라마 토마토의 모습을 똑같이 재연했는데요. 놀랍게도 그때와 똑같은 모습이여서 모두를 놀라게 했습니다. 앞으로 지금처럼 변함없는 아름다움으로 팬들을 즐겁게 해주시길 기대합니다.

Most Popular

Lates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