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January 28, 2023

“역시 인생 한방이네..” 회당 1억도 못 받았는데.. 바로 24억 꽂혔다는 박은빈 현재 상황

Must Read

현재 대한민국에서 가장 핫한 여자 배우를 꼽으라고 하면 의심할 여지없이 ‘박은빈’을 꼽을 텐데요.

쉽지 않았을 자폐 변호사 캐릭터를 사랑스럽게 표현해 내면서 대한민국을 ‘우영우 앓이’에 빠지게 만들었죠.

시청률 1위, 화제성 1위에 이어 넷플릭스 1위까지 차지하면서 ‘우영우’의 인기는 국내를 넘어 전 세계로 퍼져나가고 있습니다.

‘우영우’의 성공은 대본, 연출, 연기 3박자가 딱 맞아떨어진 결과인데요. 그 가운데서도 우영우 역을 200% 소화한 박은빈에 대한 반응은 거의 찬사에 가깝죠.

박은빈은 반향어 사용이나 눈빛, 말투, 걸음걸이까지 자폐 스펙트럼을 지닌 캐릭터를 완벽히 녹여내면서도 장애를 바라보는 세상을 솔직하면서도 설득력 있게 끌어내 ‘최고의 연기’라는 극찬을 받고 있습니다.

‘우영우 신드롬’에 힘입어 박은빈의 출연료도 수직 상승할 것이라는 예측들이 나오는데요.

한 언론사의 보도에 따르면 ‘우영우’에 출연 전까지 박은빈의 드라마 회당 출연료는 1억 원 이하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우영우’의 폭발적인 관심에 상황이 180도 달라졌는데요.

드라마, 영화, OTT 플랫폼을 가리지 않고 수십 편 작품의 러브콜이 쏟아지면서 박은빈은 캐스팅 1순위 배우로 등극하죠. 서로 모셔가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벌이면서 개런티도 2배 이상 껑충 뛰어올랐는데요.

제작사 관계자들은 “요즘의 박은빈이라면 회당 출연료가 당연히 억대로 올라갈 것”이라며 “보통 남자 배우들보다 여자 배우들의 개런티가 적은 편인데, 박은빈은 회당 2억 이상도 충분히 가능하다고 본다”라고 예상하였습니다.

박은빈은 드라마 인기에 힘입어 광고 업계에서도 최고의 모델로 떠올랐는데요.

배우로서 탄탄한 연기력을 비롯해 바른 이미지 거기에 시청률 고공행진까지 겹치면서 광고계에서도 러브콜이 쇄도하는 중이죠.

현재 박은빈은 한국인삼공사, 한국주택금융공사, 패션시계 티쏘, 화장품 라타플랑, 환경부의 ‘지속가능한 오늘과 내일을 꿈꾸다’ 공익 광고 등 다수 기업과 공공기관 광고 모델로 활동 중인데요.

‘우영우’의 폭발적인 인기로 광고주들의 섭외 ‘0순위’로 급부상하였습니다. 몸값도 억 소리 나게 올랐죠.

최근 광고계에 따르면 박은빈의 연간 모델료는 4억 원대로 크게 올랐습니다. 올 초까지 2억 원대로 알려졌던 것에 비해 무려 두 배나 뛴 셈인데요.

현재까지 그는 화장품, 향수, 생활용품, 패션, 시계, 게임 등 다양한 업계에서 광고모델 제안을 받았으며, 제안받은 광고를 모두 수락하면 연간 24억 원에 이르는 수익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였습니다.

광고계에서 박은빈에게 높은 관심을 보이는 데는 ‘우영우’의 성공뿐 아니라 앞으로의 발전 가능성도 한몫을 하였는데요.

아역배우 출신인 박은빈이 2019년 드라마 ‘스토브리그’를 통해 성인 배우로 가능성을 보여준 데 이어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연모’까지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주며 다음을 기대하게 만드는 배우로 성장하였죠.

더군다나 20년 넘게 활동하면서 단 한 번의 사건, 사고도 휘말린 적이 없다는 ‘깨끗한 이미지’도 광고 관계자들에게 매력으로 다가왔는데요.

성실하고 밝은 이미지에 성품까지 더해지면서 광고모델로서의 가치가 높아졌습니다.

한 광고 관계자 역시 “박은빈은 호불호가 갈리지 않는 배우다”라며 “어떤 광고에도 잘 어울리는 이미지를 갖고 있어 당분간 상당히 많은 광고를 찍게 될 것”이라고 예상하였죠.

광고 효과도 뛰어난데요. 2018년부터 4년째 박은빈을 모델로 기용하고 있는 한국인삼공사는 현재 웃음이 떠나가지 않는 중이죠.

공사에 따르면 박은빈이 메인 모델로 나선 정관장 에브리타임 매출은 드라마 방영 이후 5%가량 늘어났는데요. 공사 측은 이를 ‘우영우’ 박은빈 효과로 분석하고 있습니다.

‘우영우’가 2030뿐 아니라 4060 시청자들에게도 큰 반향을 일으키면서 박은빈의 인지도가 수직 상승하였고 자연스럽게 광고 모델료도 급등했다는 것이 업계의 전언이죠.

이에 모델료와 관계없이 각종 브랜드에서 박은빈을 모델로 기용하기 위해 치열한 물 밑 전쟁이 벌어지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뿐만이 아니라 MZ 세대 인기의 척도가 되는 SNS 팔로워도 폭발적으로 늘어났는데요. ‘우영우’ 방영 후 박은빈의 SNS 팔로워는 100만 명을 넘어서면서 그녀의 인기를 실감할 수 있었죠.

신드롬급이라고 말할 수 있는 ‘우영우’의 인기에 박은빈에 대한 관심도 어디까지 치솟을지 국민들의 시선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Latest News

“황금알 낳는 거위” 돈 없어서 결혼 못한줄 알았는데..100억 자산가도 놀란 개그맨 강릉 150평 저택 실제 모습”

배우는 얼마나 연기를 잘하느냐도 중요하지만 어떻게 생겼는지도 굉장히 중요합니다. 잘생기고 못생기고를 떠나서 외모에서 주는 이미지로 배역이 결정되는 일이 많기 때문인데요. 아무리...

More Articl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