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 가족에게 16억 집 선물한 외국인이 한국에서 한 사업

0
2764

해외 여행이 이제는 대중화 되고 물론 코로나 때문에 지금은 갈 수 없지만 많은 사람들이 코로나가 끝나면 가고 싶은 여행지로 동남아 국가, 그 안에서 베트남을 최고로 뽑습니다.

저렴한 물가와 무엇보다 한국 사람들을 자극하는 것이 바로 베트남 음식인데요. 이제는 대중화된 베트남 음식. 그 중에서 한국 사람들이 가장 좋아하는 대표적인 것이 바로 쌀국수인데요. 베트남 현지에서 먹는 베트남 음식도 일품이지만 이제는 한국 곳곳에서 베트남 음식점을 쉽게 접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대부분 베트남이 이제는 친숙한 여행지가 되고 우한국인의 입맛에 잘 맞았기 때문에 베트남 음식점이 지금처럼 많이 생겨났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의외의 이유 때문에 지금처럼 베트남 음식점이 많아졌는데요.

그 이유는 바로 국제 결혼 때문인데요. 한국으로 시집온 베트남 정티마이씨가 한국에서 베트남 음식을 대중화시키는데 크게 영향을 끼쳤는데요. 그녀는 현재 월 매출 1억을 달성하는 베트남 쌀국수 프랜차이즈의 대표입니다.

한국에 시집을 와서 남편과 함께 포장마차를 운영한 정티마이씨. 그렇게 분식도 팔고 핫도그를 팔았지만 동남아 출신 외국인에 대한 인식 때문에 많은차별을 겪기도 했는데요. 여기에 그저 그런 맛 때문인지 포장마차만으로는 생활이 굉장히 어려웠다고 합니다.

그리고 오랜 타국 생활로 인해 그녀는 심한 고향에 대한 향수병을 앓습니다. 그러던 중 그녀는 어느 한 베트남 쌀국수 전문점을 방문하게 되는데요. 한 그릇에 8-9천원에 달하는 쌀국수를 맛보고 되려 실망하게 됩니다. 고향의 맛을 전혀 느낄 수 없었기 때문인데요.

하지만 그녀의 사업가로서의 진면목이 여기서 발휘되기 시작합니다. 그녀는 집안 대대로 내려오는 쌀국수 제조 비법으로 장사를 하면 반드시 성공할 것이라는 확신을 가집니다. 그리고 곧장 남편을 설득하여 고시촌 골목 포장마차에서 첫 쌀국수 음식점 사업을 시작합니다. 현재 우리가 가장 많이 가는 프랜차이즈 베트남 쌀국수집의 시초인 셈이지요.

일반 식당에서 만원에 가까운 돈을 내야 먹을 수 있는 그저 그런 쌀국수를 베트남 정통 스타일로 3900원에 판매하기 시작하자마자 노량진 일대의 학생들 사이에서 입소문을 타기 시작합니다. 그리고 포장마차 앞은 학생들로 문전성시를 이루는데요.

정티마이씨의 쌀국수는 저렴한 가격도 가격이지만 다른 곳에서는 맛볼 수 없는 베트남 현지의 맛 때문에 인기가 높았습니다. 특히 노량진에는 해외 여해을 자유롭게 하는 젊은 세대층이 많아 잘 맞아 떨어졌습니다.

현재는 어떻게 되었을까요? 이제는 전국에 거의 300개에 가까운 가맹점을 보유한 프랜차이즈 브랜드의 대표로 성장했습니다.

사실 정티마이씨는 결혼 전까지만 해도 가족과 빛조차 거의 들어오지 않은 허름한 주택가에 살았는데요. 그녀는 이렇게 번 돈으로 가족에게 대주택을 선물합니다. 베트남 시가 16억이 넘는다고 하니 왠만한 서울 아파트 한채값과 맞먹습니다.

가난 때문에 어쩔 수 없이 한국에 시집을 왔지만 남편과 함께 도전한 정티마이씨. 앞으로도 변함없는 맛으로 우리를 즐겁게 해 줄 것을 기대합니다. 이상 왓혜픈이었습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