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February 4, 2023

“인지도 없는 남편 업어 키웠네” 그런데 알고보니 200억 금수저집로 밝혀진 소이현 남편 집안 수준

Must Read

연예계엔 언제 보아도 웃음 짓게 만드는 잉꼬부부들이 있죠.

이벤트의 대가 최수종·하희라 부부부터 처복지왕 장윤정·도경완 부부까지 많은 스타 부부들을 찾아볼 수 있는데요.

그 가운데서 아내의 적극적인 대시로 결혼까지 골인했다는 부부가 있어 화제가 되었습니다.

상큼한 미소가 매력적인 배우 소이현은 2001년 슈퍼모델 선발대회에 출전하면서 연예계에 발을 들이는데요.

새침하고 도도해 보이는 이미지와 달리 소탈한 성격에 많은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죠.

데뷔 이후 배우로 안정적인 활동을 보여주며 스타로 발돋움하던 소이현은 2014년 열애설에 이어 결혼 소식까지 전해 팬들을 놀라게 만들었습니다.

그런데 소이현을 아내로 맞게 될 행운의 주인공이 조금은 의아했는데요. 결혼 상대는 바로 동료 배우 인교진이었습니다.

교제설이 불거졌을 당시에도 소이현에 비해 상대적으로 이름이 덜 알려진 배우라 많은 이들의 관심이 쏠렸죠.

소이현과 인교진은 2003년 펩시 트위스트 CF에서 함께 출연해 첫 만남부터 키스신을 촬영하는 등 운명 같은 만남이 이뤄지는데요.

이날 이후 인교진은 소이현을 마음에 품었지만 사실을 숨긴 채 같은 소속사 배우로 10년간 우정을 유지해 옵니다.

그러던 2013년 인교진은 용기를 내는데요. 소이현에게 마음을 전하였지만 고백을 받은 소이현은 3개월 동안 잠적을 해버리죠.

3개월 만에 다시 나타난 소이현은 사귀는 것 대신 결혼을 하자고 청혼을 하였고, 인교진의 흥쾌한 승낙으로 두 사람은 부부의 연을 맺게 됩니다.

그렇게 두 사람은 2014년 결혼을 발표하지만 뜻하지 않은 난관을 맞게 되는데요.

당시 떠오르는 주연배우로 높은 인기를 구사했던 소이현과 달리 늘 조연 역할에 머물렀던 인교진의 낮은 인지도 때문에 악플이 쏟아지기도 하였죠.

게다가 프랑스로 웨딩촬영을 위해 출국하던 중 인교진의 여권 문제로 소이현이 먼저 출국하자 파혼설이 돌기도 하였습니다.

이런 역경을 딛고 소이현과 결혼한 인교진은 제대로 ‘처복’을 누리는데요.

결혼 후 드라마와 예능을 종회무진하면서 아내 못지않은 인지도를 누리게 되죠.

주연이 아니라 작은 역할이라도 소중하게 생각하며 최선을 다해 연기한 인교진은 차근차근 자신만의 필모를 채워나가는데요.

그렇게 연기 스펙트럼을 넓혀가던 인교진은 2018년 KBS 연기대상에서 꿈에 그리던 조연상을 수상하며 연기자로서 인정받게 됩니다.

이날 인교진은 자신을 늘 좋은 연기자라고 생각해 준 아내 소이현에게도 고마움을 표했는데요.

그는 한 방송에서 ‘소이현과의 결혼이 날 살렸다’라며 모든 공을 아내에게 돌리는 등 천생 사랑꾼의 면모를 보여주었습니다.

그런데 ‘바보온달’을 키운 ‘평강공주’인 줄 알았던 소이현이 알고 보니 남편 복을 제대로 타고난 ‘신데렐라’라는 사실이 알려져 화제가 되었죠.

인교진은 사실 업계 1위인 중소기업을 운영하는 기업 대표 아버지를 두고 있습니다.

인교진의 아버지 인치완 씨는 전선용 케이블과 전선 케이블 소재를 생산하는 중소기업을 운영하면서 전국 70%의 시장점유율을 자랑하는데요.

해당 업체의 연매출은 무려 200억 원을 넘으며, 일본과 중국 동남아 등 해외 각지에도 제품을 수출하는 회사로 유명하죠.

과거 대기업 최연소 임원이었던 인교진의 아버지는 퇴사 후 지금의 회사를 세워 굴지의 기업으로 키워내는데요.

인교진 또한 아버지 회사의 사내이사로 이름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인치완 대표는 한 방송에서 “큰아들 교진이와 작은 아들이 경영에 관심이 있는 것 같다”라며 가업 승계의 가능성도 내비쳤는데요.

그는 “교진이가 촬영 없는 날 가끔 공장에 와서 직원들한테 물어가면서 나름의 경영 수업을 하더라”라며 뿌듯함을 드러내기도 하였죠.

게다가 알고 보니 ‘금수저’였던 인교진은 고등학교 시절 3년간 장학금을 받을 정도로 ‘엄친아’였다는 사실도 알려지며 많은 이들을 놀라게 만들었습니다.

아들을 구제해 준 며느리가 예쁜 건 너무나 당연하지만 그럼에도 인교진의 아버지는 소이현을 며느리로 맞이하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고 하는데요.

인치완 씨는 소이현의 데뷔 시절부터 열혈팬이었으며 심지어 소이현의 팬카페에서 ‘교진아빠’로 활동하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져 놀라움을 자아냈죠.

자신의 최애를 며느리로 맞이한 성공한 ‘덕후’가 되었는데요. 결혼 후 승승장구한 아들을 보면서 자신의 선택이 틀리지 않았다고 느끼지 않을까 싶네요.

Latest News

“어쩐지 연기 잘 하더라” 거의 왕고라고 연기 대충 하다가.. 작가 지적질에 ‘이게 미쳤나’ 소리 나왔다는 대배우

배우들을 보면 '어떻게 저렇게 연기를 하나' 싶을 정도로 대단한 모습을 볼 수 있는데요. 그 중에서도 '선생님' 소리를 듣는 대배우들을 보면...

More Articl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