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March 3, 2024

“기생충 브로커..” 이름만 들으면 저예산 영화 같은데 퀄리티 좋을 수 밖에 없다는 송강호 몸값 수준

Must Read

어떨 땐 너털 웃음을 짓는 푸근한 아저씨로 어떨 때는 정의로운 변호사로.

작품마다 변화 무쌍한 모습을 보여주고 또 그 캐릭터에 완벽하게 녹아들어가는 배우를 떠올리면, 단연 이 배우만이 떠오를 텐데요.

바로 국가대표 배우 송강호입니다. 송강호는 우리나라를 문화강국으로 만든 장본인인데요.

그가 출연한 영화 ‘기생충’을 필두로 우리나라 영화는 전세계에서 많은 관심을 받기 시작했습니다.

‘기생충’이 지난 2019년 칸 영화제의 최고 상이라는 황금종려상과 골든글로브의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하며 전세계를 뒤흔들었는데요.

올해 열린 칸 영화제에서도 송강호가 영화 ‘브로커’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며 다시 한 번 한국 영화의 위력을 발휘했습니다.

이전에도 아시아 권에서 선두를 내달리던 한국 영화였지만, 이제는 북미와 유럽권까지 휩쓸고 있어서 많은 사람이 놀라고 있는데요.

그 중심에 있는 송강호는 언제나 그렇듯 겸손한 태도로 작품 활동에 임하고 있다고 합니다.

그는 수년 동안 관객이 뽑은 ‘최고의 티켓 파워를 가진 배우’, ‘가장 연기력이 뛰어난 배우’ 등으로 불리는데요.

특유의 말투와 능청스러움, 신 들린 연기와 작품을 해석하는 탁월한 능력 덕분에 관객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아왔습니다.

실제로 그가 연기한 작품의 흥행은 그 누구도 따라올 수 없다고 하는데요.

국민 배우라는 타이틀의 지표인 ‘천만관객’은 이미 4번이나 달성했을 뿐만 아니라 500만 관객이 넘은 작품도 13개나 된다고 합니다.

게다가 단순히 흥행성적만이 좋은 것이 아니라 완성도 높은 영화들로 필모그래피를 채워가고 있는데요.

당시에는 크게 흥행되지 않았더라도 계속해서 입소문을 타고 재평가 되는 작품들도 많다고 합니다.

그는 1991년, 극단 연우에서 첫 활동을 시작했는데요.

극단 연우는 송강호 말고도 김윤석, 김명곤 등 많은 연기파 배우들을 배출해낸 유서 깊은 극단으로 유명하죠.

송강호는 1996년 홍상수 감독의 영화 ‘돼지가 우물에 빠진 날’에 단역으로 출연하며 상업영화에서의 첫 데뷔를 알렸는데요.

이후 영화 ‘초록물고기’ ,’쉬리’ 등으로 강력한 신스틸러로 부상했습니다.

이어서 그는 ‘공동경비구역 JSA’, ‘살인의 추억’, ‘괴물’, ‘밀양’,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등을 전부 히트치며 국가대표 연기파 배우로서의 자리매김을 확실히 했죠.

연기력은 물론 작품 해석 능력, 흥행성까지 모두 갖춘 그는 감독들에게도 정말 많은 사랑을 받았는데요.

영화계의 거장인 봉준호 감독이나 박찬욱 감독, 이창동 감독, 김지운 감독 등으로부터 여러 차례 러브콜을 받기도 했습니다.

그렇다면 자연스럽게 송강호의 몸값도 올라가기 마련이죠. 많은 사람들이 송강호의 출연료에 대해 궁금증을 표했는데요.

송강호는 무려 7억 이상의 출연료를 받는다고 알려져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가장 최근 보도자료에 따르면, 송강호는 영화 ‘기생충’을 찍을 당시 8억 원의 출연료를 받았다고 하는데요.

다른 주연 배우인 이선균, 최우신, 조여정인 1~3억 원 정도인 것을 고려해본다면 굉장히 높은 몸값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송강호의 몸값은 앞으로 계속 오를 것으로 예상했는데요.

특히 칸 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뒤로 송강호의 몸값이 기하급수적으로 올랐을 것이라고 합니다.

이번 남우주연상을 받으며 수상한 상만 무려 80여개라는 송강호.

많은 사람들의 박수와 기대감이 도리어 부담으로 여겨질 수도 있지만, 끝까지 자신의 길을 겸손하게 걸어가는 그의 모습이 많은 배우들의 귀감이 되고 있습니다.

"이 포스팅은 쿠팡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Latest News

“진짜 무슨 관리비도 아니고..” 경매로 55억에 사들인 박나래 이태원 집. 매달 100만원씩 깨지는 최근 상황

유명인들의 그야말로 억 소리 나는 아파트를 보면 그저 부러울 따름인데요. 허리띠를 졸라매도 언제쯤 내 집 마련을 할 수 있을까라는 근심만...

More Articl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