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January 27, 2023

“연예계 왜 퇴출 안될까?” 18살 어린 내연녀랑 딸처럼 셋이 살자. 제안한 방송인 인성 수준

Must Read

평생 사랑과 신뢰로 함께 하자고 약속한 배우자가 바람을 피운다면 그 배신감과 고통은 말로 다 할 수 없을텐데요.

실제로 한 기사에 따르면 배우자의 외도로 인한 충격은 몇십년이 지나도 치유되기 어려울 정도의 고통을 동반한다고 합니다.

용서를 하지 않고 이혼을 하더라도 이 상처는 오래 갈 수밖에 없죠.

그런데, 바람을 피운 것도 모자라 말도 안되는 요구를 한다면 정말 견디기가 어려울 것 같은데요.

윤여정과 조영남의 이혼이 다름 아닌 조영남의 황당한 요구 때문이라는 사실이 알려져 화제입니다.

지금까지 논란거리가 끊이지 않을 정도로 조영남의 행실이 문제가 되고 있는데요. 윤여정과 결혼생활을 할 당시에도 문제가 많았다는 사실은 이미 유명합니다.

하지만 알고보니 이혼 이유는 한 술 더 뜨는 수준이었는데요.

조영남이 무려 18살이나 어린 여자와 바람을 피웠기 때문이었습니다.

게다가 ‘세 사람이 한 집에서 살자’는 황당한 요구를 하기까지 했는데요.

결국 천하의 윤여정도 두 손 두 발 다 들고 이혼을 결정하고 말았습니다.

당시 조영남은 윤여정과 결혼을 하고서도 18세 연하의 여대생인 백모씨를 만났는데요.

오죽하면 그의 운전기사가 불륜 사실을 윤여정에게 직접 귀띔해줄 정도였다고 합니다.

윤여정이 그를 추궁하자 조영남은 처음에는 잡아떼다 결국 바람을 피운다는 사실을 시인했죠.

그리고는 당장 백모씨와 헤어지겠다고 약속했지만, ‘조영남 답게’ 계속해서 만남을 이어갔습니다.

아무래도 바람을 피우면 낌새가 느껴질 수밖에 없을텐데요. 결국 윤여정은 ‘요즘 왜 그래?’라며 조영남에게 한 마디를 던졌습니다.

조영남은 나름대로 ‘짱구를 굴리기’ 시작했는데요. 하지만 결국 솔직한게 최고라는 생각에 ‘그래! 바람 피웠다! 좀 봐줘라!’라는 황당하기 그지없는 말을 내뱉었습니다.

그리고 나서 하는 말은 더 가관이었는데요. 아빠 노릇, 남편 노릇 다 할 테니 백모씨에게 사랑방 하나를 내주고 같이 살자는 소리를 한 것이죠.

어떤 조강지처가 이런 말도 안되는 요구를 받아들일 수 있을까요. 당연히 윤여정은 이 제안을 거절했고, ‘남자 하나에 여자 둘이 어떻게 같이 사느냐. 둘이 잘 살아보라’며 결혼생활에 마침표를 찍었습니다.

조영남은 그렇게 백모씨와 재혼을 했는데요. 두 사람의 결혼생활은 오래 이어지지 못하고 결국 조영남은 이혼 두 번의 경력을 남기게 되었습니다.

이 전에도 조영남은 윤여정에게 여러모로 어려움을 주어왔는데요. 데뷔 때부터 주목받던 배우였던 그녀의 커리어가 중간에 끊어진 것도 조영남 때문이었습니다.

조영남의 미국 유학에 동행하면서 배우 활동을 접었던 것인데요.

그 전까지 슬럼프 하나 없이 커리어를 이어왔던 그녀였던 만큼 타격은 클 수밖에 없었습니다. 윤여정은 무려 13년이나 배우생활을 접으며 살아왔죠.

플로리다에서 조영남과 살 때 생활도 정말 힘들었는데요. 그녀의 말에 의하면 ‘쌀독에 쌀이 없는 때가 있는 때보다 더 많았다’고 할 정도였습니다.

이런 상황이라면 조영남을 원망할 법도 한데요. 적어도 윤여정은 결혼 생활동안 굉장히 헌신적으로 그를 보좌해왔습니다.

오죽하면 두부 구하기가 힘든 70년대 미국에서 조영남을 위해 직접 콩을 갈아 두부를 집에서 만들 정도였죠.

아무리 당시 시대가 그랬다고 해도 정말 보기 힘든 정성이 아닐까 싶습니다.

이렇게까지 자신을 위해 헌신적이었던 윤여정을 두고 바람을 피운 조영남은 이혼하는 순간까지도 참 무정한 남편이었는데요.

이혼 당시 그녀에게 ‘네가 너무 못생겨서 같이 못살겠다’는 막말을 했다고 합니다. 여배우에게는 가당치도 않은 말이었죠.

이런 일화를 윤여정이 하나하나 꺼냈다면 조영남은 얼굴도 들지 못했을 것이라는 말까지 있을 정도인데요. 윤여정이야말로 진정한 대인배가 아닌가 싶습니다.

그런데도 조영남은 아직까지도 걸핏하면 윤여정을 잡고 늘어져 사람들의 눈쌀을 찌푸리게 만들고 있는데요. ‘전처’도 아닌 ‘전전처’를 빌미로 이목을 끄니 평판이 좋을 수가 없을 듯 합니다.

하지만 윤여정은 조영남은 언급조차 하지 않고 본인만의 커리어를 쌓으면서 월드클래스로 승승장구 하고 있는 상황인데요.

말도 안되는 요구를 하는 배우자를 뿌리치고 이혼으로 인생을 되찾은 만큼, 앞으로도 윤여정이 마음의 상처를 딛고 승승장구했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Latest News

“황금알 낳는 거위” 돈 없어서 결혼 못한줄 알았는데..100억 자산가도 놀란 개그맨 강릉 150평 저택 실제 모습”

배우는 얼마나 연기를 잘하느냐도 중요하지만 어떻게 생겼는지도 굉장히 중요합니다. 잘생기고 못생기고를 떠나서 외모에서 주는 이미지로 배역이 결정되는 일이 많기 때문인데요. 아무리...

More Articl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