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November 28, 2022

“돈 있는데 왜 월세사냐?” 했는데.. 돈 없어서 월세 강제로 산다는 부동산 시장 최근 근황

Must Read

“직접본 서장훈 축의금 200만원 건내” 까칠한 남편마저 돈에 차까지 해줬다는 김구라 17살 연하 아내 외모 수준 

유달리 솔직한 주둥이(?)를 가진 스타가 있죠. 돈 앞에서도 가정사 앞에서도 거침없는 입은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전달하기도 하지만 불편함을 안기기도 하는데요. 그럼에도 데뷔...

“담배 물고 편의점 들어가” 도박하다 걸린거 용서해 줬더니.. 처음이 아니라는 신화 멤버 범죄 수준

올해만 벌써 일곱 번째입니다. 서예진, MC딩동, 임성빈, 김새론, 허찬, 곽도원, 신혜성까지 점입가경인데요. 얼마 남지 않은 2022년 또 어떤 연예인이 음주...

“이혼남 받아줬더니..” 애 낳자마자 와이프 선거 유세 보냈다는 국회의원 아내 외모 수준

스타들의 연애 또는 결혼은 대중들의 관심을 모으는 이야깃거리 중 하나이죠. 특히 재벌가와 수십억 자산가와의 결혼은 언론의 이목을 집중시키는데요. 그중 재벌가와의 결혼만큼이나...

“방송보면 전문가인척 다 성공한 거 같은데” 망한게 한 두개 아니라는 골목식당 출연자 과거 사업 수준

백종원이라는 이름은 이제 한 사람의 이름이라기 보다는 하나의 브랜드처럼 여겨질 정도인데요. 방송도 방송이지만, 현재 백종원의 기업인 더본코리아 산하에 있는 브랜드만...

“솔직히 내 성격 때문에” 하기만 하면 돈방석인데.. 유재석이 밝힌 유튜브 안하는 이유에 모두가 수긍했다. 

유재석은 카톡을 쓰지 않습니다. 그 흔한 SNS도 하지 않는데요. 모두가 스마트폰으로 바꿔도 꿋꿋하게 2G폰을 쓰다가 불과 몇 년 전에야 스마트폰으로...

부동산 임대 시장의 분위기가 심상치 않습니다. 처음으로 월세 거래 비중이 전세를 앞질렀죠.

급격히 오른 전셋값과 대출 금리를 감당하지 못하는 세입자와 세 부담은 커지고 집은 팔리기 않는 집주인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지면서 벌어지는 일인데요.

여기저기서 전세 시대가 끝나고 월세 시대가 열렸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오는 11월 전세 만기가 끝나 부모님 집 근처로 이사를 준비 중이라는 A 씨는 요즘 고민에 빠졌는데요.

전세 시세가 많이 올라 2억 원 정도를 대출받아야 하는데 높아진 전세대출 금리 때문에 엄두가 나지 않은 것이죠.

전세대출 금리가 연 4%까지 치솟으면서 차라리 반전세가 나을 것 같다는 생각마저 하고 있는데요.

A 씨는 “지금 금리라면 2억 원을 빌리면 한 달에 70만 원 정도를 갚아야 하기 때문에 반전세로 들어가는 것도 고민 중이다”라고 전했습니다.

실제로 서울 주요 아파트에선 전세가 아닌 월세로 거주하는 편이 저렴한 사례가 늘고 있죠.

저금리 시대에는 보증금을 모두 돌려받을 수 있는 전세가 주거비를 아낄 수 있는 방법으로 여겨졌지만 최근 전셋값이 급등하고 대출금리가 빠르게 올라가면서 상황이 역전되었는데요.

자기자본이 많지 않은 서민으로서는 월세를 선택하는 게 오히려 나은 선택이 되고 있습니다. 이에 ‘전세의 종말’이 조심스럽게 새어 나오고 있죠.

우리나라에만 있는 전세라는 개념이 오래가지 못할 것이며 결국 모든 임대차 시장이 월세 개념으로 바뀔 수밖에 없다는 주장이 힘을 얻는 중인데요.

서울 서대문구 남가좌동에 있는 B 아파트 전용 84㎡는 올해 7월 전셋값 7억 원에 계약을 체결하였습니다.

이 단지에 들어가려는 세입자가 만약 자기 자본금 2억 원에 5억 원을 대출받았다면, 전세 대출 금리 연 4.93% 포인트를 적용 시 매달 약 200만 원의 이자를 부담해야 하는데요.

그런데 이 단지 같은 면적 다른 층은 올해 7월 보증금 2억 원, 월세 160만 원에 임대차 계약을 체결하였습니다.

결국 대출을 받아 이자를 내는 것보다 월세를 내는 것이 40만 원이 더 저렴한 꼴이 되죠.

지난달 10일 전세보증금 6억 3000만 원에 거래된 서울 동작구 ‘흑석한강센트레빌’ 전용 84㎡도 마찬가지인데요.

자기자본 2억 2000만 원이 있는 가구가 남은 4억 1000만 원을 평균 전세대출 금리로 빌릴 경우 월 이자는 170만 원이 됩니다.

이는 같은 아파트 동일면적에서 6월 체결된 보증금 2억 2000만 원, 월세 160만 원 계약보다 10만 원 비싸죠.

이처럼 월세가 전세보다 부담이 낮아진 이유는 급격하게 오른 전세 가격과 상승을 거듭하고 있는 금리가 큰 역할을 하였는데요.

전세자금대출 평균 금리가 한때 5%까지 치솟는 등 전세대출 이자가 오르면서 월세를 역전하는 경우가 발생한 것이죠.

거기다 주택 가격이 내려가고 있어 보증금 반환 위험마저 커지자 월세로 발을 돌리는 임차인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서울의 한 공인중개사무소 관계자는 “대출보다 월세를 내고 사는 게 마음 편하다는 것”이라고 지적하였는데요.

그는 “전세대출 이자가 계속 올라가는 추세인데다 혹시 집값이 떨어질지 모르니 깡통전세 걱정하는 것보다 월세 내고 사는 게 낫다는 것”이라며 설명하였죠.

껑충 뛴 전셋값도 세입자들이 ‘울며 겨자 먹기’ 식으로 월세를 낀 계약을 선택하게 만드는데요.

실제 서울 아파트 평균 전셋값은 지난 2년 쉬지 않고 올랐습니다. 서울 아파트 평균 전셋값은 지난 2019년 7월 4억 3900만 원에서 지난달 6억 3400만 원까지 매달 상승하였는데요.

2년 7개월 동안 무려 전셋값이 2억 원이나 오른 셈이죠.

이처럼 집주인뿐 아니라 세입자까지 월세를 선호하게 되면서 전세의 월세화는 더욱 빨라질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거기에 추가 금리 인상이 예고된 상황이라 전세 대출에 대한 저항력이 더욱 높아져 월세로 전환되는 속도가 높아질 것이라는 주장도 나왔죠.

높아지는 금리에 주택담보대출을 받아 내 집 마련에 나선 이들은 물론 전세 대출을 받은 세입자들도 한숨이 깊어지는데요.

고물가에 고금리까지 국민들의 걱정이 끝이 없네요.

Latest News

“직접본 서장훈 축의금 200만원 건내” 까칠한 남편마저 돈에 차까지 해줬다는 김구라 17살 연하 아내 외모 수준 

유달리 솔직한 주둥이(?)를 가진 스타가 있죠. 돈 앞에서도 가정사 앞에서도 거침없는 입은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전달하기도 하지만 불편함을 안기기도 하는데요. 그럼에도 데뷔...

More Articl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