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November 28, 2022

“연봉 115억” 해트트릭하고 난린데.. 한국 때문에 최근 8억 날리고 또 날라가게 생긴 손흥민 최근 상황

Must Read

“직접본 서장훈 축의금 200만원 건내” 까칠한 남편마저 돈에 차까지 해줬다는 김구라 17살 연하 아내 외모 수준 

유달리 솔직한 주둥이(?)를 가진 스타가 있죠. 돈 앞에서도 가정사 앞에서도 거침없는 입은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전달하기도 하지만 불편함을 안기기도 하는데요. 그럼에도 데뷔...

“담배 물고 편의점 들어가” 도박하다 걸린거 용서해 줬더니.. 처음이 아니라는 신화 멤버 범죄 수준

올해만 벌써 일곱 번째입니다. 서예진, MC딩동, 임성빈, 김새론, 허찬, 곽도원, 신혜성까지 점입가경인데요. 얼마 남지 않은 2022년 또 어떤 연예인이 음주...

“이혼남 받아줬더니..” 애 낳자마자 와이프 선거 유세 보냈다는 국회의원 아내 외모 수준

스타들의 연애 또는 결혼은 대중들의 관심을 모으는 이야깃거리 중 하나이죠. 특히 재벌가와 수십억 자산가와의 결혼은 언론의 이목을 집중시키는데요. 그중 재벌가와의 결혼만큼이나...

“방송보면 전문가인척 다 성공한 거 같은데” 망한게 한 두개 아니라는 골목식당 출연자 과거 사업 수준

백종원이라는 이름은 이제 한 사람의 이름이라기 보다는 하나의 브랜드처럼 여겨질 정도인데요. 방송도 방송이지만, 현재 백종원의 기업인 더본코리아 산하에 있는 브랜드만...

“솔직히 내 성격 때문에” 하기만 하면 돈방석인데.. 유재석이 밝힌 유튜브 안하는 이유에 모두가 수긍했다. 

유재석은 카톡을 쓰지 않습니다. 그 흔한 SNS도 하지 않는데요. 모두가 스마트폰으로 바꿔도 꿋꿋하게 2G폰을 쓰다가 불과 몇 년 전에야 스마트폰으로...

‘국뽕’으로 한국인의 어깨를 으쓱하게 만들어주는 아이콘이라면 역시 손흥민을 빼놓을 수 없는데요.

물론 손흥민 이전에도 해외 리그에 진출한 선수들이 적지 않지만 그의 실력은 가히 ‘월드 클래스’라 해도 손색이 없습니다.

월드 클래스에 걸맞게 그의 연봉도 계속해서 상승세를 타고 있는데요.

토트넘에서 작년 말 발표한 2022년 손흥민의 연봉은 104만 파운드에 주급은 20만 파운드였습니다.

당시 환율로 따지면 연봉이 한화 165억, 주급은 3억 2천만원 수준이었죠.

토트넘 첫 입단 연봉이 한화 70억원, 그 다음 시즌에는 한화 115억원 수준이었으니 또 다시 기록을 갱신한 셈입니다.

하지만 시즌이 바뀌면서 연봉이 큰 폭으로 상승했음에도 불구하고 손흥민이 울상을 할 수밖에 없는 일이 일어나고 말았는데요.

겨우 보름 사이에 연봉이 무려 한화로 8억원이나 깎이는 사태가 벌어진 것입니다.

이미 계약을 했는데 도대체 8억원이라는 돈이 어디로 날아가버린 것인지 의문이 들 수밖에 없는 상황인데요.

알고보니 그의 연봉을 앗아간 것은 다름아닌 환율이었습니다.

브렉시트 이후로 영국의 파운드화는 계속해서 가치가 떨어지는 추세였는데요. 최근 전례없는 추락 쇼크가 찾아오면서 파운드화의 가치는 사상 최악의 수준을 맞이했습니다.

지난 9월 26일을 기준으로 파운드화는 미국 달러 대비 환율이 1.03달러까지 추락했습니다.

이 수치는 지난 1985년 2월 26일의 1.05달러보다도 낮은 수치로, 무려 37년만에 파운드화 최저기준 기록이 깨져버린 것이죠.

바로 다음날인 27일에는 소폭 상승하기는 했지만 경제 위기가 당분간 이어질 전망인만큼 파운드화로 임금을 받는 직장인들은 그야말로 비상입니다.

달러대비 파운드화의 가치만 떨어지고 있는 것은 아닌데요.

한화 대비 파운드화의 환율도 매일같이 하락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지난 9월 8일 기준 파운드화의 환율은 1,613원이었지만 27일 기준으로는 1,532원이 되어버린 것이죠.

2016년 파운드화가 1,800원까지 치솟았던 것을 생각하면 더욱 놀랄 수밖에 없는 상황이죠.

이렇게 파운드화 폭락이 이어지면서 영국에서 돈을 벌어 한국에 투자하는 입장이나 영국에서 일을하며 생계를 이어가는 직장인들은 그야말로 속이 타들어가고 있습니다.

보름 사이에 파운드화가 80원이나 떨어지면서 손흥민의 연봉은 무려 8억 3천만원이나 증발해버리고 말았죠.

주급으로 따지면 앉은 자리에서 1,600만원이 사라진 셈입니다.

이런 상황은 비단 손흥민만의 문제는 아닌데요. 유로화 대비 파운드화의 환율도 계속해서 추락하고 있어 유럽에서 EPL에 진출한 선수들도 속이 쓰리기는 마찬가지입니다.

전문가들은 이런 현상이 당장 하루 이틀 내로 소강되지는 않을 것으로 보고 있는데요.

개중에는 역대급 기록이 나올 것이라는 관측을 하는 전문가도 적지 않습니다.

영국의 경제난이 계속 이런 흐름으로 이어지거나 오히려 가속화되면 EPL 구단들의 재정난도 더욱 심화될 수밖에 없는데요.

금리가 인상되면서 은행들이 대출 기준을 강화하는 통에 이미 수많은 기업들이 투자금을 적기에 조율하지 못하면서 애를 먹고 있습니다.

EPL 주요 구단들의 상황은 이미 별로 좋지 못한 것으로 보이는데요.

지난 4월 영국의 포츠머스 대학 연구진이 첼시, 맨체스터 시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토트넘, 아스날, 리버풀로 이루어진 빅6를 대상으로 리서치 결과를 발표했는데요.

이 리서치 결과에 따르면 EPL의 빅6 구단 중에서 재정 건정성이 탄탄한 수준으로 유지되는 곳은 겨우 아스날 한 곳 뿐이었습니다.

경제 위기에 대비해 구단들의 재정 회복력을 추산했던 것인데요. 빅6 중에서 상황이 가장 나쁜 곳은 첼시였습니다.

세계 전반의 상황이 심상치 않게 돌아가고 있는만큼 영국의 이런 위기는 빠르게 해소되기 어려워 보이는데요.

과연 손흥민의 ‘집나간 연봉’이 조만간 돌아올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Latest News

“직접본 서장훈 축의금 200만원 건내” 까칠한 남편마저 돈에 차까지 해줬다는 김구라 17살 연하 아내 외모 수준 

유달리 솔직한 주둥이(?)를 가진 스타가 있죠. 돈 앞에서도 가정사 앞에서도 거침없는 입은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전달하기도 하지만 불편함을 안기기도 하는데요. 그럼에도 데뷔...

More Articl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