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January 28, 2023

“오던 소개팅도 다 끊겨..” 뉴스에 얼마 받는지 나오자마자 바로 결혼 접었다는 8급 공무원 월급 수준

Must Read

꿈의 직장으로 불리던 공무원이 이제는 결혼마저 포기해야 하는 처량한 직업으로 전락하였는데요.

한 달에 200만 원도 안 되는 월급은 소개팅에 나선 여성들마저 외면하게 만들었습니다.

명문대 공과대학을 나온 40대 A 씨는 50번이 넘는 소개팅에서 모두 실패를 경험하였죠.

경쟁률 100:1을 뚫고 8급 공무원에 합격하였지만 결혼은 점점 더 멀어지고 있다고 고백하는데요.

A 씨는 인터뷰에서 “안정적이지만 대기업이 아닌 이상 크게 어필이 되지 않는다”라고 담담하게 말하였습니다.

현재 임대 아파트에 살고 있다는 A 씨는 평균 혹은 평균 이하인 자신의 조건으로 어쩔 수 없이 ‘선택적 비혼주의자’가 될 수밖에 없다고 전하였죠.

정년 보장과 연금으로 한때 ‘신의 직장’이라 불리던 공무원이 이제는 낮은 임금, 높은 업무 강도로 MZ세대 사이에 ‘기피 직장’으로 떠올랐는데요.

100 대 1을 기록할 정도로 높은 경쟁률을 보였던 9급 공무원 시험은 올해 29 대 1로 떨어졌고, 7급 공무원도 42 대 1의 경쟁률을 보이며 43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하였습니다.

힘들게 시험에 합격하고도 5년도 버티지 못하고 퇴직을 맘먹는 젊은 공무원도 늘어나는데요.

지난해 사표를 낸 5년 차 이하 공무원들은 1만 명을 넘어 4년 전보다 무려 2배나 증가하였습니다.

공무원이 최근 젊은 취준생들에게 외면을 받는 가장 큰 이유는 노동 강도에 비해 턱없이 낮은 임금이 원인인데요.

8급 공무원인 B 씨는 날로 높아지는 물가에 비해 공무원 월급이 제자리걸음을 걷자 최근 결혼을 포기하는 지경에 이르렀죠.

B 씨는 “월급이 200만 원이 채 안 되는데 업무 강도는 엄청 높다. 현재 부모님 댁에 얹혀살고 있는데 결혼은커녕 독립조차 쉽지 않다”라고 토로하였는데요.

겸직을 할 수 없는 공무원의 특성상 부수입도 벌어들일 수 없는 상황에 월급마저 답보상태에 놓이자 어쩔 수 없이 ‘타의적 비혼주의자’가 되었습니다.

행정서기로 2호봉을 받고 있는 B 씨의 월급 명세서를 보면 그의 마음을 십분 이해할 수 있는데요.

B 씨의 7월분 세전 급여는 각종 수당을 포함해 236만 원을 조금 넘는 수준이죠. 거기에 각종 공제금을 빼면 그의 월급은 처참한데요.

세금과 4대 보험 등 공제금을 제외하면 159만 5000원대로 뚝 떨어집니다. 여기엔 그나마 일 년에 두 번 지급되는 정근수당이 포함된 금액인데요.

1월과 7월에만 지급되는 정근수당 17만 4000원가량을 제하면 그의 실수령액은 140만 원을 겨우 넘는 수준이죠.

물론 여기엔 B 씨가 개인 대출 형태로 받은 교원공제가 40만 원가량이 포함돼있지만 이를 더한다 해도 그의 월급은 200만 원이 넘지 않습니다.

숨 막히는 월급 명세서에 B 씨의 한숨은 날로 깊어가는데요.

B 씨는 “박봉을 감수한 것은 맞지만 이 정도일 줄은 몰랐다”라며 분통을 터트렸죠.

취업을 빨리하고 싶다는 마음과 안정적인 노후 등의 이유로 공무원을 희망했지만 3년 차인 현재 저축한 돈이 하나도 없다며 호소하였는데요.

거기에 연금까지 줄어든다는 소식이 날라오자 공무원을 계속할 수 있을지 의문까지 든다고 덧붙였습니다.

정부는 5급 이하 공무원의 임금인상률을 올해 1.4%보다 0.3% 포인트 높은 1.7%로 적용하는 내용의 ‘2023년 예산안’을 발표한 상태이죠.

4급 이상은 올해 수준으로 동결하고 장·차관 이상은 10%를 반납하기도 하였는데요.

올해 물가인상률이 5%를 초과하고 내년 최저임금도 올해 대비 5% 인상키로 결정된 것과 비교하면 턱없이 낮은 인상률에 공무원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일각에선 명절휴가비, 상여금, 초과근무수당 등 각종 수당을 포함하면 공무원 급여의 실수령액이 더 많은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는데요.

하지만 수당을 합해도 제세공과금으로 공제되는 부분을 감안하면 실제 받는 급여는 많지 않다는 게 공무원들의 주장이죠.

과거 정년 보장과 연금이 공무원 유입의 유인책이 됐지만 2016년 이후 국민연금과 공무원연금의 기여율 대비 지급률이 역전되면서 이마저도 의미가 퇴색되었는데요.

200만 원도 안 되는 월급 명세서를 보니 대기업 임금에는 미치지 못하더라도 최소한 물가 상승률은 반영해달라는 이들의 호소가 이해가 될 지경이네요.

Latest News

“황금알 낳는 거위” 돈 없어서 결혼 못한줄 알았는데..100억 자산가도 놀란 개그맨 강릉 150평 저택 실제 모습”

배우는 얼마나 연기를 잘하느냐도 중요하지만 어떻게 생겼는지도 굉장히 중요합니다. 잘생기고 못생기고를 떠나서 외모에서 주는 이미지로 배역이 결정되는 일이 많기 때문인데요. 아무리...

More Articl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