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January 27, 2023

“울고빨고 쪽 다 까이는데 걱정 되다가도.. 액수 들으면 무조건 해야지 한다는 환승연애 회당 출연료 수준

Must Read

요즘 참 TV만 틀면 연애 예능이 넘쳐나는 세상이죠. 그냥 일반인 연애 예능은 물론이고 돌싱에 심지어 헤어진 애인과 손붙잡고 나오는 예능까지 나오는 판국인데요.

대한민국을 ‘연애 공화국’으로 만들 셈인가 싶으면서도 정신을 차려보면 과몰입을 할 수밖에 없습니다. 역시 남의 연애 이야기만큼 재미있는게 또 없죠.

SBS Plus의 ‘나는 SOLO’, TVING의 ‘환승연애‘나 카카오 TV의 ‘체인지데이즈‘, 채널A의 ‘하트시그널’까지 굉장히 많은 프로그램이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연예인들이 나오면 리얼리티가 떨어지는데다 제작진 입장에서는 일반인에게 들어가는 비용이 훨씬 저렴해 일반인 연애 예능이 방송가에서 더 선호된다고 하네요.

하지만 보는 사람 입장에서야 재미있지만 출연자들을 보면 ‘굳이 저렇게까지 전애인이랑 나와야 하나’, ‘나와서 저렇게 욕을 먹고 싶나’ 의문이 들 수밖에 없는데요.

최근 이런 리얼 연애 예능에 출연하는 출연진들이 받는 페이가 공개되면서 ‘저 정도면 전애인 손잡고 나갈만 하겠다’는 반응이 줄을 잇고 있습니다.

현재 우리나라에서 방영되고 있는 일반인 연애 프로그램만 해도 10개를 넘어가고 있다고 하는데요.

이 출연진들은 일반인이지만 당연히 방송의 주인공으로 활약하는 만큼 출연료를 받아가야 합니다.

최근 ‘나는 SOLO’ 3기에서 ‘영수’라는 가명으로 출연했던 남성 출연자 이상진이 유튜브 채널에서 본인이 받았던 출연료를 공개해 화제가 되었는데요.

현재 한의사로 활동중인 이상진은 유튜브 채널 ‘기자왕 김기자’에서 자신의 출연료 액수를 쿨하게 공개했습니다.

그가 받았던 출연료는 총 100만원이고 3.3% 원천징수를 제한 실수령액은 96만 7천원이라고 하는데요.

‘나는 SOLO’의 기수 당 촬영 기간은 겨우 5일에 불과하다고 하니 일당이 20만원 가까이 되는 셈입니다.

밥 주고 미션 주고 데이트도 하고 숙박비도 내지 않으면서 5일 동안 잘 놀고 100만원 돈을 받으면 꽤나 수지맞는 장사라고 할 수 있죠.

출연진이 이렇게 아예 정확한 액수를 밝인건 ‘나는 SOLO’ 뿐이지만 항간에는 더 많은 출연료를 받는다는 프로그램도 수두룩한데요.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라오는 글들을 보면 ‘환승연애 출연진이 회당 1,000만 원 받는다’, ‘체인지데이즈는 회당 500만 원이다’는 카더라를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특히나 환승연애는 실제로 연애를 하다가 헤어진 전 애인과 함께 출연하는 예능이라는 특징도 있는데요.

이 정도 돈은 줘야 출연 결심을 하지 않겠느냐는 의견이 많았죠.

생각해보면 얼굴도 이름도 전부 팔리는데다 전애인과의 미묘한 기류까지 전파를 타야 하는데 어지간한 돈으로는 어림도 없겠다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예전에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딘딘이 ‘5천만원 준다고 하면 전여친 결혼식에서 축가 불러주고 뒤풀이 공연에 공항까지 기사도 해주겠다’고 했던 말이 떠오르는 대목이죠.

하지만 사실 종편 채널에서도 인지도 있는 연애인들이 예능에 나와 회당 700만원 정도를 출연료로 받는다는게 정설인데요.

이 점을 생각해보면 이런 큰 금액이 쉽게 수긍이 가기는 어렵습니다.

그러면 진짜 인터넷에 나오는 ‘카더라’처럼 회당 1,000만원이라는 고액을 받고 촬영을 하는게 맞는 것인지 궁금한데요.

한 업계 관계자는 ‘연애 프로그램에서 회당 1,000만원이라는 액수는 말이 안된다’며 못을 박았습니다.

유재석도 회당 2,000만원에서 2,500만원을 받는데 방송 진행자도 아니고 경험도 없는 일반인이 그 정도 돈을 받을 수는 없다는게 그의 주장이었죠.

여기에 알고보니 ‘하트시그널’ 출연자 중 한 사람인 서주원이 자신의 출연료를 공개한 적이 있다는 사실도 뒤늦게 조명되었는데요.

서주원은 ‘회당 출연료가 100만원에 시즌당 회차가 15회 정도 나오니 전체 출연료가 1,500만원 정도’라는 발언을 한 바 있습니다.

‘나는 SOLO’가 전체 촬영분에 100만원을 받았으니 ‘하트 시그널’이 이보다는 훨씬 많은 돈을 주기는 하는 셈이죠.

출연자의 시즌 전체 출연료가 유명 연예인 회당 출연료와 비슷한 수준이라는 점을 보면 제작진 입장에서는 적은 돈으로 시청률을 뽑아내는 ‘갓성비’ 프로그램이라는 말이 맞는 듯 싶네요.

여기에 이미 인터넷에서 유명한 인플루언서가 출연진으로 나오는 경우도 많은데요.

시청률도 보장되고 인플루언서 본인 인지도도 올라가는 윈윈을 맛볼 수 있죠.

아마 이런 여러가지 장점 때문에 연애 예능은 한동안 방송가에서 계속 모습을 보이지 않을까 싶은데요.

돌싱에 전애인과의 연애 예능에 이어서 과연 앞으로는 또 어떤 프로그램이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을지 궁금해지네요.

Latest News

“황금알 낳는 거위” 돈 없어서 결혼 못한줄 알았는데..100억 자산가도 놀란 개그맨 강릉 150평 저택 실제 모습”

배우는 얼마나 연기를 잘하느냐도 중요하지만 어떻게 생겼는지도 굉장히 중요합니다. 잘생기고 못생기고를 떠나서 외모에서 주는 이미지로 배역이 결정되는 일이 많기 때문인데요. 아무리...

More Articl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