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November 28, 2022

“마진율 300%” 단풍 놀이 티겟 전부 쓸어 담았더니.. 만원짜리 표 팔아 장당 2만원 벌었습니다. 

Must Read

“직접본 서장훈 축의금 200만원 건내” 까칠한 남편마저 돈에 차까지 해줬다는 김구라 17살 연하 아내 외모 수준 

유달리 솔직한 주둥이(?)를 가진 스타가 있죠. 돈 앞에서도 가정사 앞에서도 거침없는 입은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전달하기도 하지만 불편함을 안기기도 하는데요. 그럼에도 데뷔...

“담배 물고 편의점 들어가” 도박하다 걸린거 용서해 줬더니.. 처음이 아니라는 신화 멤버 범죄 수준

올해만 벌써 일곱 번째입니다. 서예진, MC딩동, 임성빈, 김새론, 허찬, 곽도원, 신혜성까지 점입가경인데요. 얼마 남지 않은 2022년 또 어떤 연예인이 음주...

“이혼남 받아줬더니..” 애 낳자마자 와이프 선거 유세 보냈다는 국회의원 아내 외모 수준

스타들의 연애 또는 결혼은 대중들의 관심을 모으는 이야깃거리 중 하나이죠. 특히 재벌가와 수십억 자산가와의 결혼은 언론의 이목을 집중시키는데요. 그중 재벌가와의 결혼만큼이나...

“방송보면 전문가인척 다 성공한 거 같은데” 망한게 한 두개 아니라는 골목식당 출연자 과거 사업 수준

백종원이라는 이름은 이제 한 사람의 이름이라기 보다는 하나의 브랜드처럼 여겨질 정도인데요. 방송도 방송이지만, 현재 백종원의 기업인 더본코리아 산하에 있는 브랜드만...

“솔직히 내 성격 때문에” 하기만 하면 돈방석인데.. 유재석이 밝힌 유튜브 안하는 이유에 모두가 수긍했다. 

유재석은 카톡을 쓰지 않습니다. 그 흔한 SNS도 하지 않는데요. 모두가 스마트폰으로 바꿔도 꿋꿋하게 2G폰을 쓰다가 불과 몇 년 전에야 스마트폰으로...

‘앤데믹’ 선언에 억눌려왔던 공연과 경기 관람 욕구가 폭발하였죠.

코로나19로 찬바람이 불었던 공연장엔 관객들이 찾아들고 육성응원과 치맥허용으로 경기장을 찾는 관람객들이 늘어났는데요.

거기에 발맞춰 스타들의 공연과 빅게임들이 진행되면서 공연계에 숨통을 터주었지만 예상치 못한 문제가 발생하기도 합니다.

바로 티켓 예매 시장의 ‘케케묵은 문제’인 암표 거래가 기승을 부렸는데요.

올여름 화제가 되었던 싸이의 흠뻑쇼를 비롯한 아이돌 콘서트부터 토트넘 대 세비야 경기는 물론, 경복궁 야간 개장 심지어 최근 단풍놀이 명소까지 암표 거래가 문제가 되고 있죠.

그 방법도 점차 고급화되면서 매크로(자동입력반복) 프로그램을 돌려 티켓을 대량으로 싹쓸이하는 ‘온라인 암표’가 등장하고 있습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로 ‘최대 성수기’를 맞은 온라인 암표상들은 중고 거래 플랫폼을 이용해 버젓이 암표를 판매 중이죠.

3년 만에 돌아온 ‘흠뻑쇼’는 코로나19 감염, 물낭비, 근로자 사망 등 갖은 논란을 겪으며 씁쓸한 끝맺음을 맺었는데요.

그 가운데서도 ‘암표’와 관련된 논란은 많은 뒷이야기를 쏟아냈습니다. 피 튀기는 티켓팅을 불러일으키며 ‘피켓팅’으로 불린 티켓 판매는 완판으로 이어졌는데요.

하지만 판매와 동시에 온라인 중고 판매 사이트에 암표가 올라오면서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죠.

‘흠뻑쇼’의 티켓은 장당 10만 원 중반부터 최대 30만 원 선까지 거래되었는데요.

원래 13만 2000원과 14만 3000원 두 가지로 판매되는 것을 감안하면 많게는 2배까지 치솟았습니다.

지난 7월 열린 K리그와 토트넘 홋스퍼FC의 친선경기 티켓은 정가의 최대 7배에 해당하는 금액으로 티켓을 판매하기도 하였죠.

한 판매자는 정가 40만 원인 프리미엄A석 1장을 300만 원에 팔기도 해 논란을 일으켰습니다.

온라인 암표 거래에 단풍놀이 또한 그 의미가 퇴색되었는데요.

경기도 대표 단풍 명소인 광주 화담숲의 입장권이 온라인 중고 사이트에 ‘암표’로 등장하며 지역 주민들의 분노를 사고 있죠.

현장 예매가 아닌 전량 온라인으로 하루 1만 명의 제한된 인원만 받는 화담숲은 가족단위 단풍 행락객들이 몰리면서 정가의 3배에 이르는 암표가 활개를 치고 있습니다.

실제 단풍철이 절정으로 치닫는 11월 초부터 중순까지 화담숲의 주말 입장권은 매진으로, 예약이 불가능한 상태인데요.

통상 가족단위 방문객이 주말에 몰려드는 것을 감안하면 화담숲 단풍 구경은 ‘하늘의 별따기’가 된 상황이죠.

이렇게 매진된 입장권은 중고 거래 사이트에서 찾아볼 수 있는데요.

실제 당근마켓·번개장터 등에서는 ’13일 토요일 성인 2명 4만 원’ ’14일 1인 1만 8천 원’ 등 암표상들의 게시글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습니다.

단풍 시기가 제한된 탓에 수요에 비해 공급이 부족하자 장당 3만 원까지 치솟기도 하였죠.

가을철을 맞아 단풍객들이 한창인 경복궁도 암표로 몸살을 앓고 있는데요.

경복궁 야간관람 입장권은 하루에 2000명을 대상으로 판매하는데 단풍이 한창인 11월 초까지 모두 매진된 상태입니다.

이 때문에 중고거래 플랫폼에선 1장당 3000원인 입장권이 1만~2만 원에 판매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죠.

이처럼 암표 문재는 문화예술공연 업계는 물론 스포츠 업계에서도 큰 문제로 지적되고 있지만 대책은 미온적인데요.

통상 수십 명으로 구성된 온라인 암표 판매 조직은 체계적으로 분업화돼있다 보니 정부가 적극적인 기획·인지수사를 벌이지 않는 이상 단속하기 쉽지 않습니다.

게다가 오프라인으로 암표를 판매했을 땐 경범죄처벌법에 따라 처벌 대상이 되지만 온라인의 경우 현재까지 법적 근거가 마련되어 있지 않죠.

가상 화폐, 보안 메신저 앱 출연으로 온라인 암표 거래 방법은 더욱 발전하는데 정작 법은 현실을 쫓아가지 못하는 상황입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온라인 암표상을 직접 찾아 ‘온라인 암표 신고 게시판’에 신고하고 이를 인증하는 ‘온라인 자경단’까지 늘고 있는 추세인데요.

하지만 온라인으로 암표를 파는 행위 자체로는 아무런 처벌을 할 수 없어 판매 내역을 캡처해 신고한들 별 소용이 없는 게 사실입니다.

업자들이 매크로 사용 행위를 했음을 일반 시민들이 입증할 수 없기 때문이죠.

결국 티켓 재판매를 금지하는 중고 거래 플랫폼에 직접 민원을 넣어 암표상 계정을 정지시키는 게 그나마 현실적인 대응법입니다.

현실을 쫓아가지 못하는 법 때문에 엄한 피해자만 만들어내는 꼴인데요. 암표를 막기 위한 확실한 법 개정이 당장 필요해 보이네요.

Latest News

“직접본 서장훈 축의금 200만원 건내” 까칠한 남편마저 돈에 차까지 해줬다는 김구라 17살 연하 아내 외모 수준 

유달리 솔직한 주둥이(?)를 가진 스타가 있죠. 돈 앞에서도 가정사 앞에서도 거침없는 입은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전달하기도 하지만 불편함을 안기기도 하는데요. 그럼에도 데뷔...

More Articl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