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January 27, 2023

“누구랑 결혼할까?” 모두 궁금해 했는데.. 고수 한방에 꼬셨다 고백한 11살 연하 선화예고 얼짱 외모 수준

Must Read

일론 머스크마저 대한민국의 인구 붕괴를 걱정할 만큼 우리나라의 출산율은 바닥을 치고 있는데요.

월 70만 원 ‘부모급여’를 준다는 말에도 안 받고 안 낳는다는 이들이 대부분입니다.

내 몸 하나 건사하기도 힘든 요즘 비혼과 딩크는 어찌 보면 트렌드가 아닌 필수가 되어버렸는데요.

하늘 높은 줄은 줄 모르는 물가에 숨만 셔도 나가는 생활비까지 이제 ‘다산’은 ‘부’의 상징과도 같아졌죠.

그런데 둘은커녕 하나도 많다는 요즘 유달리 높은 출산율을 보이는 직업군이 있습니다.

셋은 기본이요 넷, 다섯은 기분이라는 연예계인데요. 스타들의 다복한 가정은 대중들의 이목을 끄는 건 물론 부러움을 자아내죠.

코미디언 정주리와 정성호는 얼마 전 넷째와 다섯째를 각각 품에 안았습니다.

먼저 정주리는 지난해 4월 넷째 아들을 낳으며 무려 네 아들을 둔 다둥이 엄마가 되었는데요. 지난 2015년 결혼했으니 7년 사이 부지런히 네 아들을 낳으며 다복한 가정을 꾸린 셈이죠.

4형제의 육아에 지칠 법도 한데 정주리는 막내의 유치가 자라는 것조차 신기해할 정도로 변함없는 애정을 쏟는데요.

훌쩍 자란 삼 형제의 근황도 SNS와 유튜브를 통해 공개하며 랜선 이모들을 즐겁게 해주었습니다.

개그맨 정성호는 이에 질세라 무려 다섯째를 품었습니다. 그는 2남 2녀 4남매를 낳고 연예계 대표 다둥이 가정으로 등극하였죠.

연이은 출산에 장모님마저 도망가셨다는 웃지 못할 에피소드에도 출산을 게을리하지 않는데요. 아내 경맑음이 다섯째 막내아들을 출산하면서 넘볼 수 없는 다둥이 가정이 되었습니다.

축구 스타 출신 방송인 이동국은 다섯 명의 자녀 모두가 시청자들의 엄청난 사랑을 받았는데요.

쌍둥이 딸을 2,2 낳은데 이어 막내 대박이까지 안으며 화려한 부부금슬을 보여주었죠.

파리 패션위크에서 모델로 데뷔한 딸 재시부터 아빠의 운동 DNA를 물려받은 재아까지 부러움을 한몸에 받는 가족이 되었습니다.

개그맨 김지선은 결혼생활 15년 중 무려 9년을 임신, 출산, 모유 수유로 보내야 했는데요. 배가 꺼지는 날이 없었던 덕분에 4남매 다둥이 엄마가 될 수 있었죠.

육아와 방송을 병행하는 상황에 어려움도 없지 않았지만 ‘다산의 아이콘’ ‘애국자’로 불리며 제2의 전성기를 누릴 수 있었습니다.

대통령으로부터 친히 칭찬(?)전화를 받은 6남매 아빠 가수 박지헌까지 연예계엔 다둥이 가족들이 많은데요.

그런데 예상 밖의 다둥이 가족이 등장해 또 한 번 시청자들을 놀라게 만들었습니다. 유부남인 사실도 믿기 어려운데 거기에 애가 셋이라는 미남 배우의 고백은 놀라움을 자아냈는데요.

논산이 낳은 다비드 ‘고수’가 무려 세 자녀의 아버지라는 사실을 방송에서 공개하였죠.

지난해 ‘유퀴즈 온 더 블록’에 너무도 반가운 얼굴 고수가 등장하였습니다. 예능에서 좀처럼 보기 어려운 얼굴에 시청자들은 반가움을 금치 못했는데요.

캐주얼한 차림으로 등장한 고수는 대충 계단을 걸어내려 왔을 뿐인데도 조각상 비주얼을 과시하였죠.

이날 고수는 찰진 입담으로 반전 매력을 뽐냈는데요. 특히나 그동안 듣기 어려웠던 사생활은 이목을 끌기 충분했습니다.

44세라는 나이가 전혀 와닿지 않은 외모의 고수는 무려 세 아이의 아빠인데요.

그는 녹화가 끝난 후 좀 더 밖에서 시간을 보내겠다며 육아에 찌든(?) 근황을 공개해 웃음을 안겼죠.

두 아이를 키우고 있는 유재석은 고수의 답변에 통쾌했는지 물개박수를 쳤는데요. 그러면서도 아이들과 함께 산책하는 걸 즐긴다며 자상한 아빠의 면모를 보여주기도 하였죠.

처음 공개한 가족들의 이야기에 시청자들의 반응이 뜨거웠는데요. 덕분에 방송 후 아이들을 비롯해 그의 아내에 대한 관심도 높아졌습니다.

2012년 고수는 지인의 소개로 만난 11살 연하 김혜연 씨와 4년간의 열애 끝에 결혼식을 올렸는데요.

11살이라는 나이 차이도 놀라웠지만 웬만한 연예인 뺨치는 외모의 소유자라는 사실이 세간의 관심을 모았습니다.

실제 아내는 선화예고 재학 당시 얼짱으로 유명하였는데요. 연예계 관계자들의 입에도 오르내릴 만큼 유명 인사였다고 하죠.

게다가 아버지의 직업이 교수로 집안 배경도 상당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첫만남에 결혼을 생각했을 만큼 부부금슬도 좋았는데요. 결혼 이듬해 첫째 아들을 출산한데 이어 둘째 딸, 막내 아들까지 다둥이 가족에 이름을 올리죠.

인구 절벽을 걱정하는 요즘 시대에 출산이 곧 애국이 된 시대가 되었는데요.

국민들에게 즐거움을 주는 데 그치지 않고 다복한 가족까지 꾸리는 이들이 진정한 ‘애국자’가 아닌가 싶네요.

Latest News

“황금알 낳는 거위” 돈 없어서 결혼 못한줄 알았는데..100억 자산가도 놀란 개그맨 강릉 150평 저택 실제 모습”

배우는 얼마나 연기를 잘하느냐도 중요하지만 어떻게 생겼는지도 굉장히 중요합니다. 잘생기고 못생기고를 떠나서 외모에서 주는 이미지로 배역이 결정되는 일이 많기 때문인데요. 아무리...

More Articl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