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January 31, 2023

“하지원 노출로” 대박난 영화 출연 여배우. 연예인병 걸려 일감 줄어들더니 대구에서 치킨 배달 뛴다는 최근 근황

Must Read

연예계에서 한 번 뜨기만 하면 스타가 될 수 있다고들 하는데요.

물론 어렵사리 뜨고나서 스타덤에 오르면 화려한 삶을 살아갈 수 있습니다. 그렇지만 뜨는 사람이 있다면 다시 가라앉는 사람도 있게 마련이죠.

특히나 이 배우는 그야말로 혜성처럼 등장해 일약 스타덤에 올랐는데요. 많은 사람들이 이제 창창한 앞날만 펼쳐질 것이라고 했던 것과 다르게 갑자기 모습을 보이지 않았죠.

도대체 어디로 사라진건지 궁금증을 갖게 만든 당사자는 바로 배우 신이였는데요.

과거 ‘연예인 병’에 걸렸다가 정신을 차리고 지금은 치킨집을 운영한다는 소식이 들려왔습니다.

온갖 분야에서 러브콜을 받을 정도로 잘나갔던 그였기에 사람들 모두 의외의 소식에 놀랐는데요. 그는 최근 한 유튜브 채널을 통해서 그간의 소식과 근황을 함께 전했습니다.

그가 자신이 운영하는 치킨집에서 직접 촬영팀을 맞는 모습을 영상으로 볼 수 있었는데요. 신이는 가게 이름도 짓고 인테리어도 직접 하는것도 모자라 배달까지 하고 있었습니다.

신이는 ‘다방 여자 전문 배우라 오토바이를 엄청 많이 타봐서 배달도 잘한다’며 웃음을 자아냈죠.

아무리 보더라도 얼굴알리기에 성공한 영화배우로 사는 것이 치킨집 운영보다는 더 나아보였는데요. 도대체 왜 이 모든 것을 내려놓고 지방으로 내려가 가게를 하는지가 궁금했습니다.

이런 질문에 그는 먼저 전성기 때 ‘연예인 병’에 걸렸던 상황을 떠올렸는데요. 영화 주인공이 되면서 회사에서 밴을 뽑아준 것이 시작이었습니다.

그는 ‘카니발 말고 진짜 밴을 뽑아줬다’면서 입을 열었는데요. 신이는 ‘연예인 병에 걸려서 차에서 나올 때도 막 (얼굴 가리고)’라며 웃어보였습니다.

현장에서도 콧대가 높아질 만한 일들이 계속 일어났는데요.

‘얘가 잘하니까 얘가 시키는 대로 하라’는 감독님도 있었다고 합니다.

신이가 뽑았던 가장 최고의 순간은 따로 있었는데요. 컷이 딱 끝났을 때 스탭들이 박수를 쳐줄 때가 최고였다고 합니다. 여러모로 ‘연예인 병’에 걸릴법도 한 상황이었죠.

그렇다고 해서 신이가 쉽게 배우가 된 것은 아니었습니다. 그가 배우의 꿈을 가지게 된 것은 고3 때부터였죠.

그렇지만 주변에서는 다들 그의 꿈을 비웃기 바빴는데요. 게다가 서포트를 해주기에 집안 사정은 너무 어려웠습니다.

결국 신이는 서울이 아닌 집 가까이에 있는 대구의 한 대학에 붙었는데요. 학교에 들어가자마자 ‘내 무대는 여기가 아니다’라는 생각으로 무작정 상경을 했습니다.

보증금 50에 월세 16만원짜리 방에 살면서도 계속해서 배우가 될 기회를 엿봤죠. 조연, 단역, 엑스트라를 연결해주는 대행사에서 일을 하다가 결국 기회를 잡았는데요.

그렇게 잡은 기회가 바로 영화 ‘색즉시공’의 공개 오디션이었습니다. 그리고 신이는 그 기회를 놓치지 않고 최종합격을 거머쥐었죠.

‘색즉시공’으로 뜬 그는 활동을 이어가다 결국 고향인 대구로 다시 내려왔는데요. 마음을 비우고 ‘연예인 병’을 고치려고 마음먹은 계기는 다름아닌 가족이었습니다.

당시 그의 아버지가 돌아가시면서 어머니가 혼자 남게 되셨는데요. 어머니가 힘들어하는 모습에 바로 짐을 싸서 대구로 내려오고 말았죠.

아이러니하게도 고향으로 내려오고 나서 자꾸만 일이 들어왔는데요. 이에 신이는 아예 연기 생활을 그만두려고 소속사에서 나와버렸습니다.

신이의 말을 들어보니 배우로써의 성공을 중요하게 생각하던 그의 가치관이 많이 바뀐 듯 했는데요. 신이는 예전에는 가족보다 배우가 먼저였지만 지금은 아니라며 말을 이어갔습니다.

과거에는 내가 잘 되는게 가장 먼저고, 내가 돈을 벌고 유명해지는게 먼저였는데요. 지금은 그런 것이 아무런 소용이 없다는 사실을 깨달았다고 합니다.

물론 처음에는 마음을 비우는게 쉽지 않았는데요. 사람들이 자신을 잊는다는 생각만 해도 미칠 것 같았다고 합니다.

신이는 이런 마음을 극복하고 가치관이 바뀌는 데에만 3년이 넘게 걸렸다며 웃어보였죠.

그렇다고 해서 아예 손을 놓은 것은 아니었는데요. 신이는 현재 치킨집을 운영하면서 웹드라마 작가와 감독 일을 병행하고 있었습니다.

비록 소속사에서 나왔지만 아직도 연기를 사랑하다보니 관련된 일을 하고 싶었던 것인데요. 그렇게 정신을 차려보니 글을 쓰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글에 대한 반응도 좋았는데요. 신이가 쓴 시나리오가 영화사에 팔리면서 제작 준비를 한다는 반가운 소식이었죠.

게다가 신이가 쓴 웹드라마 단편도 반응이 좋았는데요. 작가에서 그치지 않고 공동 연출을 하게 됐다고 합니다.

마음을 내려놓고 머리를 비우고 나서야 길이 보이기 시작한 셈인데요.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찾은 만큼 표정도 편안해진 듯 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새로운 도전을 멈추지 않고 있으니, 조만간 신이의 작품을 보게 되지 않을까 싶네요.

Latest News

“심지어 혼전임신” 중학생 애 딸린 대머리 이혼남. 13살 연하 20대 아나운서 한방에 꼬셨다 밝혀진 재력 수준

한 때, 아나운서가 재벌가에 시집갈 수 있는 등용문이라고 불리던 때가 있었는데요. 불과 몇 년 전까지만 하더라도 아나운서 출신 재벌가 며느리가...

More Articl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