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March 2, 2024

“이게 다 분장이었다?” 실물보면 너무 이쁘다 난리난다는 ‘모범택시’ 보이스피싱 조선족 여배우 실제 모습

Must Read

‘분칠하는 사람은 믿지 말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배우의 변신은 타의 추종을 불허하죠.

같은 사람이라는걸 알아채지도 못할 정도로 작품에 따라서 변화하는 모습에 매번 깜짝 놀라기 일쑤입니다.

오히려 작품에 너무 몰입한 나머지 실제보다 훨씬 못생긴 모습으로 나오는 배우도 있는데요.

드라마 ‘그녀는 예뻤다’에서 안면홍조와 악성곱슬로 나온 황정음이 딱 그런 예였죠. 여기에 ‘내 이름은 김삼순’에서 노처녀 역을 소화하기 위해 일부러 10킬로 넘게 살을 찌운 감선아도 있었습니다.

섹시함의 대명사지만 역할을 위해 살을 찌우고 눈썹까지 밀어버린 샤를리즈 테론도 있었죠.

특히나 외모와 이미지가 직업과 직결되는 여배우인만큼 이들의 이런 도전은 결코 쉽지 않았을 것 같습니다.

최근 드라마에서 신스틸러로 활약한 또 하나의 여배우의 본래 모습이 알려지면서 화제가 되었는데요. 아예 대놓고 못생긴 역할에 남다른 연기력까지 더해져 작품 밖에서의 그의 모습에 더 많은 사람들이 놀랐습니다.

실물과의 갭으로 배역을 더욱 입체적으로 만든 주인공은 바로 배우 심소영인데요.

그는 이번에 ‘모범택시’를 통해서 많은 관객들에게 큰 임팩트를 남겼습니다.

일명 ‘보이스피싱 빌런 림여사’로 시즌 1에서 톡톡히 활약한 심소영은 이어지는 시즌 2에서도 얼굴을 드러냈죠.

‘모범택시’는 베일에 싸인 택시회사인 무지개 운수와 기사인 이제훈이 억울한 피해자들의 의뢰를 받는 작품인데요.

의뢰인을 대신에서 복수를 해주는 일종의 ‘복수 대행업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림여사는 이런 이제훈이 복수를 해야 할 대상 중 하나였죠.

심소영은 눈에 확 들어오는 분장으로 림여사의 캐릭터를 만들어 나갔는데요. 마치 ‘설국열차’의 틸다 스윈튼을 연상시키는 단발머리와 뛰어나온 치아가 압권이었습니다.

여기에 살벌한 조선족 사투리와 칼부림 액션까지 더해져 시청자들은 림여사의 스토리에 더욱 몰입할 수 있었죠.

이제훈은 조선족인 왕사장 행세를 하면서 림여사를 유혹해 마음을 빼앗는 방식으로 복수를 시작하는데요.

덕분에 두 사람의 에피소드는 시즌 1에서 유일한 러브라인이 되고 말았습니다.

림여사는 이제훈에게 점점 흔들리게 되고 결국 사기를 당해 돈을 모조리 빼앗기게 되었죠. 심소영은 마지막에 체포되면서 ‘한번이라도 나에게 진심이었던 적이 있느냐’며 쓸쓸히 퇴장했었습니다.

워낙 분장이 독특했던 탓에 많은 사람들은 그가 어디에 나왔던 배우인지를 바로 떠올리지 못했는데요.

드라마 ‘구미호뎐’에서의 ‘어둑시니 녹즙 아줌마’가 바로 림여사와 동일인물이었다는 사실이 모두를 놀라게 했죠.

당시 이 역할은 얼마 등장하지 않았는데도 강렬한 인상을 남겼었는데요. 이렇게 맡는 역할마다 임팩트를 남길 수 있었던 것은 심소영이 연극계에서 잔뼈가 굵은 배우였기 때문이었습니다.

심소영은 ‘암수살인’, ‘봉오동 전투’, ‘내가 죽던 날’ 등 여러 영화에서 단역이지만 작지 않은 존재감을 드러냈는데요.

그러면서 점점 비중을 높여 드라마 ‘환혼’과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에서는 조연을 맡았습니다.

심소영은 53세라는 적지 않은 나이의 배우지만 다소 늦게 연기력을 인정받았는데요. 2012년 연극작품으로 데뷔해 2016년이 되어서야 대한민국연극제 신인상을 수상했습니다.

4년 만이라고는 하지만 40대 중반이 되어서야 빛을 보기 시작했으니 빠른 것은 아니었죠.

연극계에서 빛을 보기 시작한 심소영은 점차 드라마와 영화로 분야를 넓혀 나갔는데요. 그렇게 작품 속에서 조금씩 얼굴을 알려가던 중에 ‘모범택시’를 만나 인지도를 크게 높였습니다.

아이러니하게도 본인의 얼굴을 분장으로 숨기면서 더 큰 인기를 얻은 셈이죠.

이러니 ‘림여사’로만 그를 기억하는 사람들이 실제 심소영의 모습을 보고 한번에 그를 알아보지 못할 만도 했는데요.

심지어 프로필 사진을 보면 살벌한 조선족의 기운은 전혀 찾아볼 수가 없을 정도입니다. ‘모범택시’ 종영 전 공개된 드라마 ‘판도라’에서는 여전히 빌런이지만 사뭇 다른 분위기를 느낄 수 있죠.

동시에 다른 작품이 공개되는 것이 배우에게는 자칫 독이 될 수도 있는데요. 이미지가 겹쳐버리거나 캐릭터를 제대로 살리지 못하면 이도저도 안되는 결과가 남을 수도 있는 탓입니다.

그렇지만 심소영은 그런 걱정을 전혀 할 필요가 없을 정도로 각 작품에서 제대로 된 연기를 보여주고 있죠.

연기력은 물론이고 배역에 대한 열정까지 더해져 작품마다 임팩트를 남기고 있는 심소영인데요.

앞으로는 또 어떤 모습으로 사람들을 놀라게 만들 것인지 그 귀추가 주목되네요.

"이 포스팅은 쿠팡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Latest News

“진짜 무슨 관리비도 아니고..” 경매로 55억에 사들인 박나래 이태원 집. 매달 100만원씩 깨지는 최근 상황

유명인들의 그야말로 억 소리 나는 아파트를 보면 그저 부러울 따름인데요. 허리띠를 졸라매도 언제쯤 내 집 마련을 할 수 있을까라는 근심만...

More Articl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