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March 2, 2024

“전 대기업 다닙니다” 말이 좋아 집주인이지.. 전세끼고 산집. 세입자한태 이력서 들고 면접본다는 부동산 상황

Must Read

‘슈퍼 갑’이 이제 ‘초울트라 을’로 전락하였습니다. 애물단지 전세로 집주인들의 입장이 이만저만 난처한 게 아닌데요.

세입자에게 전세 계약 연장을 읍소하는 것은 물론 나가려는 세입자를 막기 위해 역월세도 제안합니다.

뿐만 아니라 전세금 반환 보증을 위해 집주인의 이력서와 직업까지 면접 보듯 공개하는 상황에 몰렸죠.

매매가와 함께 치솟았던 전셋값이 크게 떨어지면서 전세가 애물단지로 전락했습니다.

새 세입자를 구하기 어려운 상황인 데다, 구하더라도 보증금을 수억 원 내줘야 하는 상황에 처했는데요.

전세 시가가 계약 당시보다 떨어져 보증금 반환에 어려움을 겪는 ‘역전세난’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전세 가격이 떨어져 매물이 쌓인 데다 금리 인상으로 월세를 선호하는 세입자들이 늘어난 탓인데요.

연이어 터지는 전세사기로 보증금을 떼일지 모른다는 공포가 커진 것도 전세 인기가 시들해진 원인이죠.

지방과 서울 외곽에서 나타났던 역전세난은 이제 서울 강남권까지 번졌는데요.

서울 강남구 개포동 ‘래미안블레스티지’ 전용 84㎡는 지난달 10억 5000만 원에 전세 계약을 맺었습니다.

지난해 같은 면적의 전세가가 13억 원을 훌쩍 넘었던 것과 비교해 3억 원이나 하락하였죠. 사정은 강남권 내 다른 아파트 단지도 비슷한데요.

서초구 잠원동 ‘신반포자이’ 전용 59㎡는 최근 9억 8000만 원에 전세 거래가 이뤄졌습니다.

작년 16억 원까지 올랐던 것과 비교하면 절반 가까이로 떨어졌죠. 떨어지는 전세가에 집주인들은 비상이 걸렸는데요.

세입자 우위 시장이 되면서 ‘을’로 전락한 집주인들은 차액을 메꿔주기에 바쁘죠.

예금과 주식을 처분하거나 대출을 받아 전세 차액을 내주는데요. 하지만 이미 주택담보 대출이 ‘풀’인 집주인들은 추가 대출도 어려운 상태입니다.

3~4억 원이라는 목돈을 당장 마련하기 어려운 집주인들은 세입자들에게 아쉬운 소리를 할 수밖에 없는데요.

세입자에게 “이자를 줄 테니 살아달라”읍소하는 경우도 적지 않죠. 집주인들이 오히려 세입자에게 이자분만큼의 돈을 매달 주는 ‘역월세’가 여기저기 등장하였습니다.

이런 상황에 부동산 커뮤니티엔 역전세, 역월세 계약에 필요한 계약서 양식도 공유되는 상황이죠.

특히나 역전세 현상은 입주를 앞둔 대단지 아파트에서 심각한데요. 세입자를 붙잡기 위해 집주인이 이력서를 내는 웃지 못할 진풍경도 속출하였죠.

인천 검단신도시의 한 아파트. 입주하는 아파트가 늘면서 전세 물건도 100개가 넘었는데요.

세입자를 모셔가기 위해 임대인 직장까지 매물 특징으로 적어놓는 사례가 등장하였습니다.

부동산 중개업자는 집주인의 직장과 이력을 읊어대는데요. 대기업에 다니고 있으며 세입자에게 피해 가지 않게 할 분이라고 집주인을 소개하죠.

역전세난으로 전세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하는 경우가 늘자 불안한 세입자를 안전시키기 위한 강구책입니다.

역전세난으로 바뀐 건 이뿐만이 아닌데요. 지난 정권 큰 논란을 일으켰던 계약갱신청구권의 사용도 급감하였죠.

지난해 연말 계약갱신권을 사용한 계약은 연초보다 50% 이상 감소했는데요. 전세가가 오르지 않으니, 계약갱신권을 굳이 쓸 필요가 없었진 것이죠.

문제는 역전세난이 집주인만의 문제는 아니라는 건데요. 세입자들에게도 위험 요소가 될 것이라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세입자가 이사를 하려 해도 전세 보증금을 제때 돌려받지 못해 발이 묶이는 경우가 속출하는데요.

보증금을 반환받지 못해 새 아파트 잔금을 치르지 못하는 사례도 발생할 수 있죠.

자칫 양측 간 법정 싸움으로까지 이어지면 시간은 물론 비용 손실까지 불가피해집니다.

이처럼 보증금 반환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면서 임차권등기 신청하는 세입자들도 늘어났죠.

올해 서울에서만 3만 호 이상의 ‘입주폭탄’이 예정돼있는 상황입니다. 그 범위를 전국으로 넓힌다면 입주물량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날 텐데요.

당분간 전세가를 끌어올릴 만한 요인이 없는 만큼 세입자 우위 현상은 지속될 것으로 보이죠.

역전세난에 더 싼 전셋집을 찾을지, 역월세를 하더라도 기존 집에 머무를지 셈법이 복잡해지는데요.

집주인은 물론 세입자까지 곤란하게 만드는 이 상황을 정리하기 위한 정부의 정교한 대책 마련이 필요해 보이네요.

"이 포스팅은 쿠팡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Latest News

“진짜 무슨 관리비도 아니고..” 경매로 55억에 사들인 박나래 이태원 집. 매달 100만원씩 깨지는 최근 상황

유명인들의 그야말로 억 소리 나는 아파트를 보면 그저 부러울 따름인데요. 허리띠를 졸라매도 언제쯤 내 집 마련을 할 수 있을까라는 근심만...

More Articl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