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April 15, 2024

“한물갔다” 연기 안되자 방송 접은 색즉시공 섹시 배우. 200억 잭팟 터트리더니 요트타고 다닌다는 최근 근황

Must Read

‘연예인 걱정은 하는게 아니다’라는 말이 있죠.

그만큼 어지간히 얼굴이나 이름이 알려진 연예인들은 다들 먹고 살 만 하다는 의미가 아닐까 합니다.

우리가 보기에 인지도가 부족해보이거나 한참 활동을 쉬어서 뭘 먹고 사나 싶어도, 다 나보다는 잘먹고 잘살고 있죠.

그 중에는 행사를 뛰어서 잘 버는 사람도 있고, 아예 연예계 활동을 접고 사업을 해서 잘 사는 사람도 있습니다.

한동안 안보이기에 ‘이 사람 뭐하고 사나’ 싶어서 보면 사업으로 대박을 쳤다는 얘기를 심심치 않게 들을 수 있죠. 사실 얼굴 팔리고 사생활 없애는 것 보다 이렇게 남들 모르게 돈을 잘 버는게 훨씬 낫다는 사람도 많습니다.

엄청난 톱스타가 될 게 아니라면 다른 길을 찾는게 낫다는 판단을 내리는거죠.

실제로도 이렇게 일찌감치 다른 길을 찾아 대박을 친 스타들이 생각보다 많은데요.

사업을 시작해서 매출만 몇십억을 남기는 사람은 부지기수고, 몇백억대 매출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최근에도 사업으로 대박을 친 한 배우가 자신의 재력을 과시하면서 다시 한 번 주목을 받았는데요. 요트를 타고 있는 모습만 보더라도 부내가 철철 흘러 넘치는걸 막을 수 없을 정도였죠.

이번에 요트 구매 사실을 알린 스타는 바로 배우 진재영이었는데요. 그는 과거 쇼핑몰 매출로만 무려 200억원을 기록해 큰 화제를 모은 바 있습니다.

진재영은 얼마 전 본인의 SNS 계정에 사진과 영상을 게재했는데요. 해당 게시글에는 ‘기다리고 기다리던 나의 첫 배가 푸른 제주에 도착했다’라는 멘트가 적혀있었습니다.

버킷리스트에 올라있던 ‘요트 구입’을 드디어 성사해 리스트에서 지워낼 수 있었다는 말도 찾아볼 수 있었죠.

공개된 사진 속에는 제주도 푸른 바다 위에서 요트를 타고 있는 진재영의 모습이 담겨 있었는데요.

이어서 바다 위를 질주하는 시원한 영상도 함께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아무리 우리나라에 돈 많은 사람이 많다지만 개인 요트를 구입할 정도의 재력이면 그 중에서도 발군인 수준인데요.

이미 진재영은 펜트하우스 급의 자택과 함께 자신의 재력을 여러번 드러낸 바가 있습니다.

200억원 매출 CEO설도 아예 방송에서 시원하게 인정하기도 했는데요. 과거 그는 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쇼핑몰 사업에 대한 이야기를 허심탄회하게 풀어놓았습니다.

아무리 연예인이 하는 장사라 입소문이 났다고 해도 이 정도 매출은 결코 쉽게 달성할 수 없었을텐데요. 이야기를 들어보니 진재영이 연예인이라서가 아니라 엄청나게 노력을 했기 때문에 이런 결과를 만든 것이었습니다.

그가 오픈한 온라인 쇼핑몰은 오픈 첫 날 몰린 사람만 무려 8만명에 달했다고 하는데요. 정작 그 중에서 실제로 주문을 한 사람은 겨우 5명 밖에 되지 않았다고 합니다.

진재영이 자기 이름을 걸고 장사를 시작해서 주목을 받기는 했지만 다들 구경만 하고 가버린 꼴이었죠.

이 때, 진재영은 ‘내가 너무 공부를 안하고 사업을 시작했구나’라는 생각을 했다고 하는데요. 바로 그 다음날부터 3년 동안 매일 동대문에 출석도장을 찍으면서 시장조사를 하고 직접 제품을 골랐다고 합니다.

새벽 시장에 나가야 했으니 당연히 잠도 제대로 잘 수 없었겠죠. 그는 이 시기에 2시간 이상을 자본 적이 한 번도 없었다고 당시를 회상하기도 했습니다.

물론 처음에야 본인 이름값으로 홍보를 했지만, 그 다음은 유명세가 아닌 본인의 노력만으로 성과를 이룬거죠.

매일 저녁에 동대문으로 나가 새벽 4시까지 시장을 돌고, 5시부터 메이크업을 하고 6시부터 촬영을 해왔다고 하네요.

이런 과정을 통해서 진재영은 재산을 꾸준하게 불려나갔는데요. 한창 장사가 잘 될 때는 하루에 1억 5,000만원을 벌기도 했다고 하네요.

남들은 연봉이 그 정도여도 잘 번다고 할 판에, 하루에 억대의 돈을 버니 그 규모가 어마어마한 수준이죠.

들어보면 그럴 법도 한 것이, 쇼핑몰의 처음부터 끝까지 진재영의 손길이 닿지 않은 곳이 없었는데요.

입점 상품을 결정하는 것부터 촬영 기획까지 전부 본인이 직접 컨펌을 해왔다고 합니다.

이렇게 사업을 하는 본인이 정성을 쏟으니 사람들도 자연스럽게 몰려들었는데요. 쇼핑몰 방문자 수도 가장 많이 들어올 때는 하루에 40만명 정도였다고 하네요.

한 편, 진재영은 지난 2010년 4세 연하의 프로골퍼 진정식과 결혼해 제주도 서귀포에 정착했는데요. 작년에는 남편의 갑상선암 판정과 수술 소식을 알려 많은 사람들이 안타까워하기도 했습니다.

본인이 잠까지 줄여가면서 사업에 열중한 덕분에 경제적인 자유를 누리게 된 진재영이었는데요.

앞으로도 본인만의 버킷리스트를 지워나가면서 목표를 이루는 모습을 볼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이 포스팅은 쿠팡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Latest News

인접 도로도 없는 맹지가..2배 가까이 팔린 이유는요..

법원 경매로 나온 한 맹지가 기존 감정가의 2배 가까운 금액에 팔리는 보기 드문 상황이 연출되었는데요. 토지의 지목은 건축물을 지을...

More Articl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