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April 16, 2024

“차에 몰빵했나?” 연예인들 무조건 롤렉스 이상인데, 포르쉐 911 타는 수지가 평소에 자주 찬다는 시계 가격

Must Read

여러분은 ‘명품’이라고 하면 어떤 것들이 생각나시나요?

일단 수많은 브랜드가 머릿속을 스쳐 지나가는데요. 옷부터 가방, 신발까지 수도 없이 많은 명품들이 세상에 존재합니다.

그렇지만 명품을 좀 안다 하는 사람들은 ‘진짜 명품은 따로 있다’라는 말을 하고는 하는데요. 우리가 흔히 아는 브랜드에서 만드는 것들이 아니라 잘 모르는 명품의 세계가 있다는 것입니다.

명품이면 다 같은 명품이지, 따로 있을건 또 뭔지 선뜻 이해가 가지 않는데요.

들여다보면 아예 가격대가 옷이나 가방과는 차원이 다른 ‘진짜 명품’이 존재하기는 했습니다. 바로 손목시계죠.

물론 손목시계도 싸구려가 없는 것은 아닌데요. 그 중에서 명품으로 인정받는 브랜드를 보면 아예 출발선부터가 옷이나 가방과는 차원이 다른 수준입니다.

비싼 것들은 억대를 가볍게 넘기기까지 하는데요. 명품 시계를 애용하는 사람들을 보면 손목 위에 차 한대, 집 한채를 얹어놓고 다니는 꼴이죠.

최근 한 연예인이 차고 나온 시계가 조명을 받으면서 연예인들이 차는 시계의 가격이 새삼 화제가 되었는데요. 시계에 대한 관심에 불을 지핀 것은 바로 가수 겸 배우인 수지였습니다.

수지는 얼마 전 유튜브를 통해서 근황을 전해왔는데요. 어반자카파의 멤버인 조현아와 함께 영상을 찍은 그는 여전히 아름다운 모습이었습니다.

여전한 미모만큼이나 그의 패션도 눈길을 끌었는데요. 수수한 사복패션으로 유명한 그답게 이 날도 수수하지만 저렴해보이지는 않는 모습이었습니다.

그러던 중에 수지의 손목에서 빛나고 있던 시계가 사람들의 눈에 띄었는데요. 수수해보이는 스퀘어 모양의 손목시계 가격은 무려 880만원에 달했습니다. 심플한 모습과 사뭇 다른 가격에 사람들도 깜짝 놀랐죠.

이 시계는 협찬이 아니라 실제로 수지가 자주 차고 다니는 애장품으로 알려졌는데요.

그가 선택한 손목시계는 190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스위스의 시계 브랜드인 ‘론진’의 제품으로 알려졌습니다.

‘론진’의 여러 제품 라인 중에서 ‘돌체비타’가 바로 수지의 시계죠. 그가 착용한 제품은 ‘돌체비타’ 중에서도 46개의 다이아몬드가 박혀있는 한정판 제품이라고 합니다.

한정판이 아닌 ‘돌체비타’도 가격대가 상당하기는 마찬가지였는데요. 기본적으로 200만원대부터 가격이 시작된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다른 연예인들이 차고 다니는 시계는 어떨까 싶은데요. 수지가 결코 저렴한 제품을 가지고 다니는 것이 아닌데도 그가 명함도 내밀지 못할 만큼 비싼 시계를 차고 다니는 연예인이 한둘이 아니었습니다.

최근 들어 시계로 화제를 모은 연예인으로는 지드래곤도 있었는데요. 얼마 전 지드래곤은 BMW의 신차 출시 행사에 참석해 여전한 패션 감각을 보여주었습니다.

그가 차고 나온 시계도 예사롭지 않았는데요. 테두리는 물론이고 시계판까지 모두 다이아몬드로 가득찬 시계는 ‘샤넬’ 제품이었는데요. 가격만 해도 무려 8,000만원에 달했습니다.

이것만 해도 수지가 차고 다니는 시계의 10배나 비싼 수준인데요. 그가 차고 나왔던 시계들 중 진짜 비싼건 따로 있었습니다.

수많은 연예인들이 선호한다는 브랜드인 ‘리차드밀’이 바로 그것인데요. 일전에 지드래곤은 공연에서 ‘리차드밀’ 한정판을 차고 나온 바 있습니다.

그가 차고 나온 시계는 일명 ‘양자경 에디션’으로 알려졌는데요. 아시아 전체를 통틀어 단 5개만 출시된 한정판 제품이죠.

당연히 그만큼 가격도 비쌀 수밖에 없을텐데요. 이 날 그가 차고 나왔던 시계의 가격은 무려 5억 5,000만원이었습니다.

아예 시계를 수집하는 것으로 유명한 연예인들도 있는데요. 개그맨 조세호와 배우 조승우가 바로 그 주인공입니다.

명품 시계라고 하면 하나만 구입한다고 해도 가격대가 만만치 않은데요. 수집까지 한다고 하면 그 재력을 쉽게 가늠하기가 어렵겠죠.

조세호는 평소 출연하는 방송에도 본인의 애장품인 시계들을 착용하고 나오는 것으로 유명한데요.

특히나 같은 시계 매니아인 조승우를 만나던 날에는 5,000만원 상당의 일명 ‘롤렉스 금통시계’를 골랐습니다.

조세호가 ‘금통시계’를 차고 나오게 만들 정도로 평소 조승우의 명품시계 사랑은 유명한데요. 방송에서도 대놓고 언급할 정도로 다양한 브랜드의 시계를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죠.

‘연예계 대표 시계 매니아’로 불리는 조승우의 컬렉션은 그 가격대도 어마어마한데요.

공식 석상에서 보여준 시계만 하더라도 가장 저렴한 것이 500만원대인 ‘파네라이 라디오미르 블랙씰’입니다.

그 외에도 1억원 상당의 ‘파텍필립 노틸러스 5980’, 8,000만원 상당의 ‘파텍필립 노틸러스 5711’ 등을 갖고있죠. 알려지지 않은 소장 제품이 더 많다고 하니, 조승우의 집에서 잠자고 있는 시계만 해도 가격이 엄청날 듯 합니다.

다들 돈을 잘 버는 만큼이나 고급스러운 명품을 가지고 있는 모습인데요.

앞으로는 또 어떤 연예인이 고가의 명품 시계로 사람들을 놀라게 할 것인지 궁금해지네요.

"이 포스팅은 쿠팡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Latest News

인접 도로도 없는 맹지가..2배 가까이 팔린 이유는요..

법원 경매로 나온 한 맹지가 기존 감정가의 2배 가까운 금액에 팔리는 보기 드문 상황이 연출되었는데요. 토지의 지목은 건축물을 지을...

More Articl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