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April 16, 2024

“드라마 보다 더해 ” 최민식한테 하소연하던 ‘룸빵 마담’ 카지노 배우. 실제로 쿠팡 야간 알바 뛴다는 현실 모습

Must Read

‘해가 뜨기 전 새벽이 가장 어둡다’라는 말이 있죠.

무언가 빛을 보기 위해서 노력을 하더라도 결실을 맺기 직전이 가장 힘든 시기라는 의미입니다.

이 마지막 고비를 넘기기 위해서 수많은 사람들이 각자의 자리에서 고군분투하고 있는데요. 특히나 배우들을 보면 유명세를 얻기 전에 부단히 노력하고 고생하는 사람들이 참 많죠.

지금은 엄청난 돈을 벌어들이는 유명 배우들도 한 때는 죽도록 ‘개고생’을 하던 시절이 있었는데요. 실제로 떠서 자리를 잡기까지 생계유지를 위해서 별별 일을 다 해봤다는 스타들의 이이갸기가 많습니다.

이제훈 같은 경우도 지금은 ‘모범택시’를 촬영하면서 회당 1억이 넘는 돈을 받고 있는데요. 뜨기 전까지만 하더라도 일용직에 카페, 고깃집 아르바이트까지 안해본 일이 없었죠.

박성웅도 ‘태왕사신기’로 이름을 알리기 전까지 생계를 위해 아르바이트를 해왔는데요. 편의점에 일용직, 비디오 가게 점원을 해봤다고 합니다.

이외에도 굉장히 많은 스타들이 뜨기 전까지 생계유지를 위해서 별의별 일들을 해왔다고 하는데요.

최근 한 여배우가 연기에 대한 꿈을 놓지 않으려고 쿠팡 새벽배송 아르바이트를 했던 사연이 알려졌습니다. 다른 것도 아니고 그 힘들다는 택배 배송 아르바이트를 그것도 여자가 했다는 말에 많은 사람들이 놀랐죠.

도대체 어떤 당찬 여배우가 이런 고생까지 해가면서 연기를 하기위해서 노력했는지 궁금했는데요.

바로 ‘종이의 집’과 ‘카지노’ 시즌 2로 얼굴을 널리 알린 배우 정윤하가 그 주인공이었습니다.

정윤하는 처음부터 무명시절 없이 굵직한 역할을 맡아 ‘빵 뜬’ 케이스는 아니었는데요.

정석대로 단역부터 시작해 오랜 시간을 거쳐 굵직한 작품들의 배역을 잡아 얼굴을 알렸습니다.

그 중에서도 사람들의 뇌리에 얼굴을 각인시켰던 작품은 바로 ‘카지노’ 시즌 2였는데요.

이 작품에서 정윤하는 필리핀 술집 마담인 미자 역할을 맡아 눈도장을 찍는 데 성공했습니다. 비록 분량 자체가 긴 것은 결코 아니었지만, 인상이 강렬했던 덕분에 사람들의 기억에 제대로 남을 수 있었죠.

이렇게 얼굴과 이름을 알리면서 그를 만나고 싶어하는 언론사들도 많았는데요. 최근 그는 한 언론사와 인터뷰를 진행하면서 무명시절의 고생에 대해서 털어놓았습니다.

연기활동을 하면서 동시에 생계를 유지해야 했던만큼 수많은 일을 병행해왔다고 하는데요.

각종 아르바이트는 물론이고 배우로서의 폼을 유지하기 위해 운동까지 게을리 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그 중에서도 인상깊었던 아르바이트로 ‘쿠팡 새벽배송’을 꼽았던 것이죠.

쿠팡 새벽배송은 온갖 무거운 물건을 다루어야 하는 것으로 유명한데요. 여기에 더해 새벽 일찍부터 수많은 집을 돌아다녀야 한다는 점 때문에 어려운 아르바이트로 꼽히고 있죠.

할 수 있는 일이 그렇게 많은데도 왜 굳이 여배우가 몸이 고된 배송 아르바이트를 선택했는지도 궁금했는데요.

정윤하는 당시를 회상하면서 ‘배우는 기다림이 길어지면 잡생각이 많아진다’라는 말을 꺼냈습니다.

계속해서 노력은 하고 있지만 그만큼 결과가 따라주지 않으니 쓸데없는 생각이 고개를 든다는 것이었죠.

사람이라면 누구나 이런 고민에 빠지게 되지만, 결코 이런 고민이 연기에 있어서 도움이 되지는 않는데요. 그래서 정윤하는 고민에 빠져 사느니 ‘몸을 굴리는’ 걸로 결단을 내렸다고 합니다.

아무리 이런 동기가 있었다고는 하지만 결코 배송 일이 녹록지는 않았는데요. 밤 12시에 물류센터로 들어가 새벽 6기까지 밤새워 일을 해야했다고 합니다.

그렇다고 돈을 많이 번 것도 아니었는데요. 주말을 빼고 20일동안 밤 잠을 포기해가면서 일을 했지만 손에
들어온 돈은 겨우 100만원이었죠.

잠도 포기해야 하고, 돈도 적고, 몸까지 고된 일이었지만 그가 버틸 수 있던 이유는 배우라는 꿈 때문이었는데요.

정윤하는 배우의 길을 계속 걸어가기 위해서 적지 않은 시간 동안 일을 하면서 버텨왔습니다.

그렇게 고생 끝에 낙이 찾아오면서 결국 대중들에게 얼굴을 알릴 수가 있게 되었죠. ‘종이의 집’과 ‘카지노’, ‘인간실격’까지 연달아 흥행을 하면서 드디어 배우로 자리를 잡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정윤하는 올해로 38세가 되어 이제 나이도 결코 적지 않은 상황인데요. 수많은 배우들이 뜨기 전 현실에 굴복해서 꿈을 포기하는 경우가 많다는 점을 생각해보면 더욱 대단한 케이스죠.

이런 정윤하의 사연이 알려지면서 수많은 네티즌들도 ‘정말 대단하다’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아무리 힘든 일을 하더라도 견딜 수 있었던 건 그보다 더 큰 꿈이 있기 때문이었을텐데요.

힘든 현실을 이겨내고 결국 유명세를 얻어 성공한 배우들을 보면 정말 대단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 포스팅은 쿠팡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Latest News

인접 도로도 없는 맹지가..2배 가까이 팔린 이유는요..

법원 경매로 나온 한 맹지가 기존 감정가의 2배 가까운 금액에 팔리는 보기 드문 상황이 연출되었는데요. 토지의 지목은 건축물을 지을...

More Articl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