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April 16, 2024

“좋아서 그랬다” 이강인 입술 훔쳤다가 욕 먹었던 슛돌이 매니저. 지금보다 부럽다 생각드는 달라진 최근 모습

Must Read

MBC ‘나 혼자 산다’는 예능에서 잘 보기 힘든 스타들의 일상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는 프로이죠.

특히 여배우들의 일상 공개는 방송 이후 인터넷 뉴스를 덮을 만큼 화제가 되는데요.

배우 서지혜의 출연 또한 당시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의 열풍에 힘입어 높은 시청률을 자랑했습니다.

당시 붓기와의 전쟁을 펼치는 서지혜의 털털한 모습에 많은 시청자들이 웃음을 자아냈는데요.

일반인과 다를 바 없는 일생 외에 서지혜의 절친으로 등장한 한 인물에 팬들의 시선이 꽂혔죠.

2000년대 엠넷 열혈 시청자였다면 그녀의 정체를 단박에 알아챘을 텐데요. 바로 과거 엠넷의 간판 VJ로 활약했던 배우 심지유였죠.

음악과 뮤직비디오를 소개하는 비디오자키, VJ는 음악전문채널 Mnet을 중심으로 큰 사랑을 받았습니다.

특히 엠넷의 VJ선발대회는 연예계로 나갈 수 있는 발판으로 여겨지기도 했는데요.

오늘의 주인공 심지유 역시 2003년 엠넷 VJ선발대회에서 금상을 수상하며 연예계에 입성하게 되죠.

VJ심민으로 더욱 익숙한 심지유는 직업 군인이었던 아버지 때문에 잦은 전학을 다녔는데요.

낯선 환경에 적응해야 했던 어린 시절이 오히려 활발한 성격으로 자라는 데 도움이 되었다고 하죠.

그녀는 경북 구미에서 학창 시절을 보내는 동안 가수 황치열이 활동한 유명 댄스팀 ‘스윙’의 멤버로 활약하기도 했는데요.

남다른 끼를 눈여겨 본 심지유의 친구는 몰래 슈퍼VJ모델 선발대회에 심지유의 프로필과 사진을 접수하였고 21살에 본격적으로 연예계 활동을 시작하며 인생의 전환점을 맞게 됩니다.

합격 소식을 듣고 불과 며칠 만에 ‘생방송 와이드 연예뉴스’의 리포터가 되며 무명 시절도 없이 바로 스타VJ로 성장하는데요.

담당 PD가 지어준 예명 ‘심민’으로 활동을 시작한 심지유는 밝은 이미지와 더불어 깔끔한 진행 솜씨로 단박에 공중파로 진출하게 되죠.

2005년에는 일일연속극 ‘별난여자별난남자’에 출연해 오랫동안 꿈꿔왔던 배우의 길까지 다가가게 되는데요.

연극과 단막극 등에 출연하며 연기자로서 스펙트럼을 넓혀갑니다. 그러던 어느 날 심지유가 국내 방송가에서 자취를 감추게 되죠.

별안간 사라진 그녀에 대한 팬들의 궁금증이 쏟아졌는데요. 심지유의 근황은 다소 의외의 곳에서 밝혀졌고 언론의 스포트라이트를 받게 됩니다.

다름 아닌 일본의 대형 기획사에 러브콜을 받고 일본 활동에 나선 것인데요.

당시 심지유는 모닝구무스메, 안주루무 등 일본 정상급 걸그룹을 제작한 기획사 업프런트 프로모션의 제안을 받아 일본으로 떠난 것이죠.

그녀는 걸그룹 제작 프로젝트인 ‘헬로!프로젝트’의 유학생으로 활동하면서 각종 트레이닝을 받는데요.

걸그룹 풋볼팀 믹스갓타스의 멤버로 참여하며 일본 내에서 입지를 다지기도 합니다.

하지만 모두의 기대와 달리 일본 데뷔는 무산되었고 결국 다시 한국으로 돌아올 수밖에 없었는데요.

이후 일본 풋볼팀 활동의 경험을 바탕으로 ‘날아라 슛돌이 3’의 매니저로 복귀해 남다른 애정을 보여주기도 했죠.

어린 선수들을 대하는 태도에 해당 프로그램의 애청자들 사이에 역대 매니저 중 가장 “진정성 있다”라는 호평을 받기도 했는데요.

특히 심지유가 어린 이강인 선수를 잡고 뽀뽀하는 영상은 이강인이 발렌시아FC에서 활약을 펼치자 이후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심지유는 “강인이 뽀뽀 영상으로 욕도 많이 먹고, 혼도 많이 났다. 그때 제 마음은 강인이가 너무 이쁘고 사랑스러워서 조카를 보는 이모 마음으로 한 것이었다”라며 해명했죠.

슛돌이 이후 또다시 심지유는 방송에서 자취를 감추었는데요. 소속사와의 계약 문제로 갈등을 겪었고 어쩔 수 없이 활동을 중단할 수밖에 없었죠.

소속사에게 사기까지 당해 원치 않는 휴식기를 가진 심지유는 무명시절 없이 데뷔할 수 있었던 과거가 얼마나 행운이었는지 느낄 수 있었다며 힘든 시절을 회상했는데요.

그렇게 어둠의 시기를 보내던 심지유는 2013년 드라마 ‘무정도시’를 통해 다시 브라운관으로 복귀하게 됩니다.

이후 ‘기황후’ ‘유혹’ ‘아름다운 나의 신부’ 등 배역의 크기와 상관없이 최선을 다해 자신의 연기를 시청자들에게 선보이는데요.

2019년엔 드라마 ‘자백’에서 살인사건 피해자로 등장해 장르물에서도 흔들리지 않은 연기력을 뽐내기도 했죠.

‘나 혼자 산다’에 잠깐 등장으로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확실히 찍은 심지유는 지난해 3월 일반 회사원과 백년가약을 맺으며 품절녀 대열에 오르는데요.

자신의 SNS을 통해 “이 세상에서 가장 사랑받는 남자로 절대 외롭지 않게 해주겠다. 150살까지 잘 살자”라고 애정 가득한 멘트를 쏟아내 팬들의 부러움을 자아냈습니다.

오랜만의 티브이 출연에 심지유에 대한 팬들의 관심이 쏟아졌는데요. 앞으로도 배우로써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며 오래도록 사랑받는 연기자로 성장했으면 합니다.

"이 포스팅은 쿠팡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Latest News

인접 도로도 없는 맹지가..2배 가까이 팔린 이유는요..

법원 경매로 나온 한 맹지가 기존 감정가의 2배 가까운 금액에 팔리는 보기 드문 상황이 연출되었는데요. 토지의 지목은 건축물을 지을...

More Articl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