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April 20, 2024

“보통 사람 아냐” 학교 다니는 애까지 있는데.. 배드신 노출 해봐라. 적극 권했다는 90년대 여배우 남편 실제 모습

Must Read

배우는 작품마다 다른 역할을 소화해내야만 하죠.

그렇다보니 때로는 감당하기 힘든 수준의 노출신이나 애정씬도 견뎌내야만 하는 순간이 찾아오고는 합니다.

배우 본인도 물론 힘들겠지만, 그래도 본인이 연기를 위해 선택한 부분인만큼 감내를 해내야 하는데요. 배우 본인이 아니라 그를 지켜봐야 하는 배우자 입장에서는 속이 타들어갈 법도 합니다.

내 배우자가 전국민이 볼 수 있는 드라마나 영화에서 노출을 하는게 썩 좋은 기분은 아니겠죠.

물론 일 때문이니 머리로는 감당할 수 있지만 마음으로 온전히 이해한다는 사람은 드물 수밖에 없습니다.

실제로 배우자가 수위 높은 작품에 출연한다고 하면 아예 작품을 안보는 사람도 적지 않습니다.

반면에 완전히 대인배적인 면모로 오히려 연기를 하는 배우를 독려하는 배우자도 있는데요. 최근 한 탑급 여배우의 노출 연기에 대해 그 남편이 직접적으로 언급을 했던 일화가 밝혀져 화제를 모았습니다.

노출연기는 남자 배우들도 소화가 쉽지 않을 정도로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부분인데요. 하물며 여배우라고 하면 그 부담이 훨씬 크게 느껴질 수밖에 없겠죠.

그런데도 배우자에게 격려를 아끼지 않은 남다른 대인배가 도대체 누구인지 궁금했는데요.

바로 데뷔 33년차를 맞이한 충무로의 대표 여배우 전도연의 남편이 그 주인공이었습니다.

전도연은 ‘천의 얼굴’이라는 수식어가 딱 맞을 만큼 다양한 연기를 선보여왔는데요. 그 중에는 수위가 상당한 노출 연기도 포함되어왔습니다.

그만큼 연기에 대한 열정이 대단하다는 증거가 아닐까 싶은데요. 현재까지도 활발하게 활동을 해오고 있는 그는 이미 결혼 14년차에 접어들었습니다.

결혼을 했다는 사실을 모르는 사람이 많을 정도로 크게 결혼에 대한 내용을 알리지 않는 전도연인데요.

그렇지만 이번에 남편의 든든한 서포트를 받고 있다는 사실이 새삼 알려진 것이죠.

이렇게 다양한 연기를 선보이는 그도 노출연기 앞에서는 고민을 할 수밖에 없었던 모양인데요. 전도연이 고민을 거듭했던 작품은 바로 영화 ‘하녀’였습니다.

시나리오를 받아보니 생각보다 수위가 센 노출 연기가 포함이 되어있었던 것이죠. 전도연은 ‘데뷔하고 처음으로 노출 신에 대해서 고민을 했다’라고 당시를 회상하기도 했습니다.

이미 유명한 작품을 리메이크 하는만큼 연기에 대한 욕심이 큰 그에게는 구미가 당기는 작품이었는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출연에 대한 결정이 쉽지 않아 ‘포기해야 하나’하는 마음까지 들었다고 합니다.

이렇게 고민을 거듭하던 중에 출연에 대한 의지를 굳혀준 사람이 바로 그의 남편이었던 것인데요. 전도연은 ‘남편이 시나리오를 보고 오히려 적극적으로 격려해줬다’라며 출연 결정에 대한 비하인드를 공개했습니다.

노출 연기로 갈등을 겪는 배우 부부도 있을 정도니 이런 남편의 대답은 그야말로 예상 밖이었는데요.

전도연은 ‘남편이 ‘배우 전도연’의 선택을 언제나 믿어준다’라며 남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죠.

이런 남편의 격려와 서포트 덕분에 본인이 가진 재능의 100% 이상을 쏟아낼 수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한 편, 이런 흔치 않은 일화에 과연 전도연의 남편이 어떤 인물인지에도 사람들의 관심이 쏠렸는데요.

그는 지난 2007년 9살 연상의 사업가와 비공개 결혼식을 올린 바 있습니다.

전도연의 남편인 강시규는 서울대학교 공대를 졸업한 수재였는데요. 서울대를 졸업한 뒤 미국의 조지 워싱턴 대학교로 진학해 MBA 과정을 수료한 유학파 출신입니다.

본인의 능력만큼이나 집안도 빵빵헀는데요. 아버지가 한독시계 사장을 역임했을 정도로 예전부터 명망있는 집안의 자제로 알려졌죠.

현재 강시규는 개인 사업을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본인의 사업은 물론이고 레이싱팀의 이사를 역임할 정도로 다양한 분야에서 두각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두 사람은 전도연이 영화 ‘밀양’을 촬영할 당시 처음 만났는데요.

전도연은 소개를 받을 당시 ‘9살이나 많은데 외모도 내 스타일이 아니라 우울했다’라며 웃음을 자아낸 바 있죠.

그렇지만 보면 볼수록 진국이고 대화를 나눌 수록 매력적이었다고 하는데요. 그 결과 두 사람은 연애를 시작한 지 겨우 3개월 만에 초고속으로 결혼에 골인했습니다.

비록 처음에는 본인의 스타일이 아니었지만 지금은 그 누보다도 든든한 배우자가 된 셈인데요.

그의 격려 덕분에 전도연의 다양한 연기를 만나볼 수 있었으니 관객들도 고마워해야 할 듯 하네요.

"이 포스팅은 쿠팡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Latest News

인접 도로도 없는 맹지가..2배 가까이 팔린 이유는요..

법원 경매로 나온 한 맹지가 기존 감정가의 2배 가까운 금액에 팔리는 보기 드문 상황이 연출되었는데요. 토지의 지목은 건축물을 지을...

More Articl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