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April 16, 2024

“일당 15만원” 노가다 뛰면서 커피 많이 탔다.. 수지 보자마자 대박 예감했다는 의정부 카페 알바생 최근 모습

Must Read

우리나라는 ‘커피 공화국’이라고 불릴 정도로 커피 소비량이 엄청난 나라죠.

세계 기준보다 무려 3배 가까이 많은 양의 커피를 마시고 있다는 통계결과도 있습니다.

커피콩 한 톨 나지 않는 나라에서, 그것도 이렇게 땅이 작은 나라에서 그 정도 수치는 대단한거죠. 이런 실정이다보니 카페의 수도 엄청나게 많은데요.

2021년 기준으로 국내 카페의 수는 무려 9만개를 넘어서고 있습니다. 치킨집보다도 더 많은 수의 점포입니다.

그냥 일부 세대만 가는 공간이 아니라 정말 말 그대로 모든 연령의 사람들이 찾는 공간이라는 의미죠.

이렇게 카페가 많으니 당연히 경쟁도 ‘박터지는’ 수준일 수밖에 없는데요. 카페가 많이 생겨나는 만큼 수많은 카페들이 매일같이 폐업을 결정하고 있습니다.

무려 3년 이내 카페를 창업했다가 폐업할 확률이 52%에 달한다고 하는데요. 카페의 절반 이상이 3년을 넘기지 못하고 사라진다는 것입니다.

이렇다보니 다들 자기 나름대로의 생존 전략을 짤 수밖에 없는게 현실인데요. 그 중에서도 역시나 가장 잘 먹히는 방법은 ‘잘생긴 알바 고용하기’라고할 수 있습니다.

예쁜 여자 알바를 두어도 손님들이 많기는 마찬가지인데요. 그만큼 치근덕대는 남자들이 생겨나니 오래 버티지 못하고 그만두기가 일쑤입니다.

남자 알바생은 그에 비해서 걱정할 일이 많지 않은 편인데요. 무엇보다도 여자 손님들의 지갑이 열려 매출이 톡톡히 오르는 것이 최고의 장점이죠.

그래서인지 아예 대놓고 잘생긴 알바생만 모집하면서 유명세를 탄 카페도 적지 않은데요.

최근 한 연예인이 과거 이런 ‘얼굴마담 알바생’이었다는 사실이 알려져 화제를 모았습니다.

역시나 지금도 훈훈한 외모로 회자되는 배우 답게 예전부터 될성부른 떡잎이었던 셈인데요. 외모로 손님을 끌어들일 정도로 존재감이 남달랐던 사람은 바로 배우 이제훈이었습니다.

이제훈은 이미 곱상한 스타일의 훈훈한 외모로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데요. 이런 외모와는 다르게 사뭇 험난한 인생을 살아왔습니다.

무명 시절이 짧지 않았던 만큼 안해본 일이 없을 정도로 많은 일을 해왔던 것이죠. 그 중 카페에서 일을 했던 일화는 그와 같이 일을 하던 직원이 온라인에 글을 쓰면서 알려졌습니다.

직원의 말에 의하면 이제훈은 데뷔 전 의정부 커피빈에서 아르바이트를 했는데요. 외모는 물론이고 외모 만큼이나 훈훈한 인성을 자랑했다고 합니다.

지금도 그렇지만 역시나 데뷔 전에도 남다른 콧대와 수려한 외모를 자랑하던 그였는데요.

오죽하면 이제훈을 보기 위해서 일부러 매장을 찾는 손님이 적지 않을 정도였죠.

이제훈 본인도 카페 아르바이트를 했었다는 사실에 대해서 언급한 적이 있는데요. 한 인터뷰에서 그는 ‘(데뷔 전에) 마지막으로 한 일이 커피 전문점에서 한 일이었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카페에서 서빙을 하고 캐셔를 보는 일을 맡았다는 것이었죠.

누가 보더라도 곱상하게 카페에서 샷을 내리고 음료를 만들어주는게 어울리는 이제훈인데요.

따지고 보면 이제훈은 이런 카페 알바는 껌일 정도로 엄청난 아르바이트 이력을 자랑합니다.

안해본 일을 찾는게 더 빠를 정도로 각종 분야에서 힘들게 돈을 벌어온 것인데요. 일명 ‘노가다’로 불리는 일용직 노동자부터 시작해서 터널 청소에 자동차 공장 알바까지 섭렵했습니다.

아무리 배우가 바로 데뷔를 하지 못하고 무명 시절을 겪기가 태반이라고 하더라도 심한 케이스였죠.

그가 많은 일을 해봤던 만큼 무명 시절도 오래 됐다는 것을 짐작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한 번 뜨기 시작하면서 준비된 연기력과 뛰어난 외모로 빠르게 사람들을 사로잡았죠.

올해 벌써 마흔이 된 그지만 아직까지도 20대의 풋풋한 외모를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데요. 맑고 깨끗한 이미지부터 거친 이미지까지 어떤 역할이 주어져도 그대로 소화해내는 모습입니다.

한 편, 이런 그가 이제는 배우를 넘어 감독과 제작자라는 새로운 분야에까지 도전을 하고 있는데요.

왓챠 오리지널 영화 ‘언프레임드’에서 ‘블루 해피니스’라는 작품을 통해 데뷔를 했습니다. 무엇하나 부족한 점이 없는 그의 모습에 팬들도 열광했죠.

최근에는 흥행작이었던 ‘모범택시2’로 다시 돌아와 열일을 하고 있는 모습인데요. 몸까지 제대로 만들어 그야말로 조각같은 외모를 선보였습니다.

오랜 시간동안 힘들게 여러 곳에서 일을 해왔지만 그의 외모는 가려지지 않았던 듯 한데요.

이제는 커피빈 손님들 뿐만 아니라 전국민이 그의 외모에 반하게 되었죠. 앞으로도 이제훈이 좋은 연기를 오랫동안 보여주었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이 포스팅은 쿠팡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Latest News

인접 도로도 없는 맹지가..2배 가까이 팔린 이유는요..

법원 경매로 나온 한 맹지가 기존 감정가의 2배 가까운 금액에 팔리는 보기 드문 상황이 연출되었는데요. 토지의 지목은 건축물을 지을...

More Articl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