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April 20, 2024

“차라리 가방이 났지” 무조건 인증샷 각인데.. 명품에 환장한 된장녀들 보고만 왔다는 국내 호텔. 가격만 사악했다.

Must Read

벌써 된장녀들 줄 설게 보이네” 한국 들어온다고 난리난 ‘명품 브랜드’ 호텔의 미친 1박 가격 공개

차라리 백이 났지” 하루만 자도 가방 하나 털리는데.. 된장녀 줄섰다는 국내 예정인 호텔 1박 가격 수준

“그래도 된장녀들 인증샷 대기 겁나 탈듯” 차라리 백이 났지.. 하루만 자도 가방 하나 털리는데 국내 오픈 예정인 호텔 1박 가격 수준

여러분은 ‘명품 브랜드’라고 하면 어떤 브랜드가 떠오르시나요?

에르메스부터 구찌, 샤넬, 디올에 루이비통까지 수많은 명품 브랜드들이 세계적으로 인기를 얻고 있죠.

많은 사람들이 브랜드의 서열을 매기는 데는 익숙한데요. 그렇지만 대부분의 명품 브랜드가 한 기업의 소유라는 사실은 잘 모르는 경우가 태반입니다.

세계적인 명품 브랜드를 무지막지한 수준으로 인수해온 기업이 있는데요. 오죽하면 이 기업의 회장인 베르나르 아르노는 일론 머스크를 제치고 세계 부자순위 1위를 차지했을 정도입니다.

비슷한 수준인 것도 아니고 압도적인 차이를 보이면서 1위를 거머쥐었는데요. 베르나르 아르노의 개인 재산은 무려 213조원에 달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엄청난 부자가 패션쇼에서 송혜교를 넋놓고 쳐다보는 모습이 포착되어 화제를 모으기도 했죠.

베르나르 아르노가 운영하는 기업은 바로 ‘루이비통 모에 헤네시(LVMH)’인데요. 이 기업에서 소유하고 있는 브랜드로는 디올과 펜디, 지방시, 셀린느, 루이비통, 불가리, 쇼메 등이 있습니다.

쟁쟁한 브랜드를 소유하고 있는만큼 LVMH의 매출액도 패션계에서 압도적 1위를 차지하고 있는데요.

이런 LVMH가 1박에 무려 1,100만원을 호가하는 럭셔리 호텔을 국내에 론칭한다는 소식이 주목받고 있습니다.

명품계의 마당발답게 LVMH는 호텔 숙박업에도 손을 뻗쳤는데요. 저렴한 비즈니스 호텔이 아니라 대놓고 호화로운 특급 호텔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LVMH가 보유한 호텔 브랜드는 ‘불가리’와 ‘벨몬드’, ‘슈발 블랑’ 3개 브랜드인데요.

그 중에서도 국내 진출 여부를 타진하고 있는 브랜드는 ‘슈발 블랑’입니다.

베르나르 아르노는 최근 2박 3일 간의 일정을 소화하면서 국내 유통 총수들과 미팅을 가졌는데요. 이 미팅에서 ‘슈발 블랑’의 한국 진출 건이 논의됐다고 하네요.

본래 ‘슈발 블랑’은 프랑스 보르도를 대표하는 와인 브랜드인데요. 와인을 생산하는 ‘샤토 슈발 블랑’이 바로 LVMH의 소유입니다.

이 브랜드의 이름을 가져 온 호텔 ‘슈발 블랑’은 파리 세느강변에 자리하고 있는데요. 특히 디올에서 운영하는 호텔 스파로 유명하죠.

브랜드 이름부터 입점한 스파까지 ‘명품 그 잡채’인 만큼 숙박비도 비싼 편인데요. 가장 저렴한 객실이 1박에 260만원, 스위트룸은 1박에 1,100만원에 육박합니다.

이미 명품으로 돈을 벌 만큼 벌었는데 왜 호텔에까지 이렇게 심혈을 기울이는지 궁금한데요. 현재 호텔업은 LVMH 그룹에서 가장 크게 밀고있는 차세대 주력 사업입니다.

심지어 파리에 있는 루이비통 본사 건물을 루이비통 호텔로 바꾸겠다는 계획까지 발표했을 정도죠.

명품을 팔 만큼 팔았으니, 부자들이 지갑을 열만한 새로운 명품 시장을 개척하겠다는 의미로 보입니다.

베르나르 아르노는 ‘명품백에 수백만원을 쓸 수 있다면 1박에 200만원인 호텔에서도 잘 것’이라는 말을 했는데요.

이런 그가 명품 소비로는 순위권에 꼽히는 한국 시장에도 눈독을 들이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번 방한에서 그가 만난 유통 총수는 롯데와 신세계, 신라, 갤러리아로 알려졌는데요. 모두 한국에서 호텔 사업으로 자리잡은 기업들이죠.

한 유통업계 관계자는 ‘아르노 회장이 한국 방문의 주요 의제로 ‘호텔사업’을 가져왔다’라면서 입을 열었는데요.

국내 유통사들이 이미 자체적으로 호텔업을 하고 있는 만큼 LVMH와의 시너지 검토에 나설 전망이라고 합니다.

LVMH가 한국 시장에 호텔을 내놓으려는 의지가 상당한 수준이라고 하는데요.

단순 브랜드 대여부터 공동 지분 투자까지 다양한 방식을 검토중이라고 하네요.

한 편, 업계에서는 코로나를 거치면서 국내 럭셔리 호텔의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했다는 점에도 주목했는데요.

이 사실이 LVMH가 한국 진출에 공을 들이는 이유라는 것이었습니다.

실제로 코로나 기간 동안 외국인 관광객들이 크게 줄면서 중저가 호텔들은 폐업 위기에 몰렸는데요.

반면에 해외 여행을 가지 못하는 국내 소비자들은 비교적 안전한 호캉스에 집중하는 모습이었습니다. 덕분에 5성급 호텔들은 오히려 코로나 시기에 역대 최고 매출을 올리는 기염을 토했죠.

1박에 1,000만원이 넘는 스위트룸은 이미 국내 호텔 브랜드에서도 많이 찾아볼 수 있는데요.

과연 명품 기업에서 새롭게 내놓는 초고가 호텔이 한국 시장에서도 진가를 발휘할 수 있을지 궁금해지네요.

"이 포스팅은 쿠팡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Latest News

인접 도로도 없는 맹지가..2배 가까이 팔린 이유는요..

법원 경매로 나온 한 맹지가 기존 감정가의 2배 가까운 금액에 팔리는 보기 드문 상황이 연출되었는데요. 토지의 지목은 건축물을 지을...

More Articl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