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3 C
Seoul
Wednesday, June 16, 2021

올해 100억원 대출 받았다는 소녀시대 유리의 자산 규모

Must read

최근 7월 소녀시대 출신 유리가 128억에 달하는 논현동 건물을 매입해 화제가 되었는데요. 그런데 일부 네티즌 사이에서 논란이 된 것이 그녀가 총 건물 매입으로 지불한 돈 128억원 중 105억원을 대출 받았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부터였습니다.

최근 정부의 조치로 인해 개인 신용 대출 및 주택 담보 대출이 막히는 상황과 고려했을 때 어떻게 한 개인이 105억원에 달하는 엄청난 돈을 대출 받을수 있었는가 하는 의문을 모두가 가질 수 밖에 없었는데요. 일각에서는 연예인 특혜가 아니냐라는 말이 있을 정도였습니다.

부동산 전문가의 의견에 따르면 한 개인이 건물 매입을 조건으로 128억원 중 105억원 즉 건물 매입가의 80%에 달하는 금액을 대출 받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다고 답했는데요. 하지만 소녀시대 출신 유리가 100억원 넘는 대출을 받을 수 있었던 이유는 바로 공동 담보 대출 때문이었습니다.

소녀시대 유리는 청담동에 자신이 소유하고 있는 집을 공동 담보로 넣어 80%의 대출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나머지 보증금 5억, 취득세 4.6억원을 납부하여 실제 유리가 투자한 현금은 23억 정도 수준이라고 합니다.

주변에선 너무 무리한 투자가 아니냐 코로나로 건물주도 예전만 못하다는데 105억원의 이자 부담이 너무 크다는 의견도 있었다고 하는데요. 그런데 놀랍게도 그녀는 엄청난 이자를 매달 내고도 월 1000만원이 넘는 임대 수익을 받고 있다고 알려져 그녀의 엄청난 투자 실력에 놀랐다고 합니다.

현재 105억 대출을 연간 이자 2.5%로 계산했을 때 연간 2억 6천만원, 월 2200만원의 이자를 납부해야 합니다. 하지만 유리가 최근 매입한 건물은 유명 게임회사가 통 임대 중이며 월 임대료로 3500만원 이상을 내고 있어 결론적으로 건물 임대료로만 1300만원의 수익이 발생하는 것입니다.

소녀시대 유리가 최근 매입한 논현동 건물은 9호선과 분당선이 모두 지나는 선정릉역에서 도보 3분만으로 접근 가능한 초 역세권으로 주변에 오피스, 빌라들이 인접해 있습니다. 주변이 거의 회사 사옥, 오피스, 엔터테인먼트로 구성되어 있는 오피스 상권으로 상가 대비 임대 수익 및 운영이 수훨한 곳입니다.

이 건물의 조금 특이하 점은 2면 코너가 아닌 3면 코너입니다. 부동산 전문가에 따르면 3면 코너 건물은 사실 매물 자체도 별로 없지만 그다지 흔치 않은 건물 유형이 속한다고 합니다. 3면이기 때문에 가시성이 뛰어나고 2016년에 리모델링을 하면서 빌딩 내외관 또한 깔끔합니다.

단점으로는 1층과 지하가 모두 주차장으로 이용되고 있어 1층과 지하 임대가 불가능한 점인데요. 만약 1층은 카페 지하 또한 임대를 했다면 월 1000만원의 추가 임대 수익을 올릴 수 있을 것으로 내다 봤습니다.

현재 유리의 건물에는 유명한 게임 회사가 통으로 임대 중이라 안정적인 임대 수익을 지급받고 있으며 아무래로 통 임대를 하고 있어 자체적인 건물관리가 가능하기 때문에 연예인 신분으로서 관리가 편하다라는 장점 또한 가지고 있습니다.

물론 임차인이 나가게 되어 공실이 되었을 때 세금 및 이자, 관리비 등 리스크가 있지만 건물 상태, 입지를 모두 고려했을 때 임차인을 구하는 건 어렵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실제로 이 건물의 월 임대료는 강남 평균 2.7%보다 높으며 소녀시대 유리가 매입한 주변 건물 시세가 평당 6500만원 선인데요. 해당 지역은 1종 주거지역이고 유리 빌딩은 이보다 한단계 높은 2종 일반 주거 지역에 3면 코너 거기다 초 역세권임을 감안하면 평당 8000만원 선이다라는게 부동산 전문가의 평가입니다.

여기에 리모델링한 400평 건물과 높은 수익, 영동 개발 호재와 바로 옆 삼성동이 오르고 있다는 점을 모두 고려한다면 평당 9천만원까지 오를 것으로 예상됩니다.

Most Popular

Latest article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