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3 C
Seoul
Wednesday, June 23, 2021

강남이 2위? 1년간 집값 많이 오른 곳 여기입니다.

Must read

2018년을 기점으로 서울의 집값은 2배 넘게 뛰어오르면서 이제는 서울에 있는 아파트를 사려면 최소 10억 이상은 있어야 하는데요. 서울 집값의 평균을 나타내는 중위 가격이 10억을 넘어섰기 때문입니다.

그중에서 대한민국에서 가장 부자 동네라고 손꼽히는 강남은 나날이 신고가를 갱신하면서 크게 올랐는데요. 부자들이 가장 많이 사는 동네이면서 50억이 넘는 초고가 아파트를 비롯해 주택과 빌라가 많은 곳으로 유명합니다.

대부분 강남이 최근 1년 사이 집값이 가장 많이 오른 동네라고 생각하겠지만 실제로 확인해 본 결과 그렇지 않았는데요. 지난 1년간 집값이 가장 많이 오른 곳은 다름 아닌 분당이었습니다.

정확한 행정 주소는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이며 분당구에는 부동산 시장에서 최근 가장 핫한 동네로 손꼽히는 판교동이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놀라운 점은 분당구가 전국에서 아파트 3.3㎡당 평균 매매가격이 1년 사이 천만 원 오른 유일한 지역이었는데요. 앞서 언급한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부촌 강남구의 경우 이보다 조금 낮은 3.3㎡당 917만 원이 올랐습니다.

분당과 강남은 3.3㎡당 100만 원 정도의 차이를 보인 셈인데요. 분당구에 수내동에 위치한 쌍용 푸른 마을의 전용 131.4㎡ 은 2020년 3월 기준 12.5억에 거래되었으나 1년이 지난 올해 3월에는 18억 원의 실거래가를 기록, 1년 사이 5.5억이나 크게 올랐습니다.

상평동의 있는 붓들 마을 3단지 59.85㎡ 경우에도 최근 9억 원에서 13.5억 원으로 4.5억이 오르면서 대한민국에서 가장 집값이 많은 오른 지역임을 실감케 했습니다.

현재 성남시 분당구의 경우 판교의 부동산 호재가 크게 작용하면서 분당 전체의 집값 상승으로 번지고 있는 상황인데요. 분당에는 한국판 실리콘밸리 단지가 자리 잡고 있어 양질의 일자리를 얻을 수 있어 부동산 수요가 점차 늘어가고 있습니다.

여기에 올해 10월에는 카카오와 네이버가 판교 알파돔 시티로 본사를 이전할 예정이라 최소 1만 명 이상의 인력이 판교로 유입될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카카오의 경우 100개가 넘는 계열사를 이번에 정리해 모두 판교 본사로 모을 계획이라 그 인원이 상상을 초월할 수준인데요.

또한 판교에 제2차, 3차 한국판 실리콘 밸리 단지 조성 계획까지 있다고 합니다. 그럴 경우 대체적으로 야근이 많은 IT 업계의 특성상 직주권을 굉장히 중요시하기 때문에 당분간 분당이 집값 상승 열풍을 계속될 전망입니다.

이들 대부분이 최근 수천만 원 연봉 인상을 포함해 각종 스톡옵션까지 지급하는 것으로 전해져 모든 직장인들의 부러움을 샀던 고소득 IT업계 종사자들로 이루어져 있어 든든한 소득을 바탕으로 직장에서 가까운 곳에 내 집 마련을 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외부 인구 유입과 더불어 고소득 일자리까지 호재가 겹치면서 분당은 앞으로 서울 못지않은 부촌으로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되는데요. 1년 만에 강남으로부터 집값 상승 1위 타이틀을 거머진 성남시 분당구, 앞으로 집값 상승 흐름이 언제까지 계속될지 지켜볼 필요가 있어 보입니다.

Most Popular

Latest article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