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May 18, 2022

강남이 2위? 1년간 집값 많이 오른 곳 여기입니다.

Must Read

“정찬성도 많아야 6억인데..” 경기당 강남 집 한 채 받는다. 거짓말 친 ‘추성훈’ 현재 상황

'복서는 가난하다'라는 편견이 있죠. 과거 가난과 굶주림을 이겨내고 정상에 오른 챔피언들의 사연이 많았기 때문일 텐데요. 그런 편견을 한방에 깬 이가...

“이러니 남편 선거유세 나왔지..” 얼마 없네 생각드는 ‘심은하’ 예금통장 잔액 수준

은퇴 후 21년이라는 시간이 흘렀지만 여전히 배우 심은하의 복귀를 원하는 팬들이 많습니다. 안방과 스크린을 가득 채웠던 그녀의 연기를 기다리는 팬들에게...

‘이희진 판박이네..” 400억 벌었다던 청년 워렌버핏. 구속후 밝혀진 실제 수익 수준

돈이 최고가 된 세상. 자신의 부를 키우기 위해 다른 이들의 돈을 빼앗는데 죄책감을 느끼지 않은 '악인'들이 늘어나고 있는데요. 뛰어난 언변과...

“박근혜때 18억했던 집값이..” 기획재정부도 커버못친 문재인 정부 부동산 상황

정부가 집값 상승과 그에 따른 가계부채 증가를 막기 위해 펼쳤던 대책들에 대해 스스로 '낙제점'을 줬습니다. 부동산시장 안정을 위해 수많은 정책들을...

“진짜 째고 싶겠다..” 4800억 들여 사무실 지어줬더니 ‘출근 못하겠다’ 배째랍니다.

18일부터 정부가 코로나19 유행으로 2년 1개월간 유지돼왔던 '사회적 거리두기'를 완전히 폐지하였습니다. 일상으로의 조심스러운 복귀에 국민들도 기쁜 마음을 감추지 않는데요. 그런데...

2018년을 기점으로 서울의 집값은 2배 넘게 뛰어오르면서 이제는 서울에 있는 아파트를 사려면 최소 10억 이상은 있어야 하는데요. 서울 집값의 평균을 나타내는 중위 가격이 10억을 넘어섰기 때문입니다.

그중에서 대한민국에서 가장 부자 동네라고 손꼽히는 강남은 나날이 신고가를 갱신하면서 크게 올랐는데요. 부자들이 가장 많이 사는 동네이면서 50억이 넘는 초고가 아파트를 비롯해 주택과 빌라가 많은 곳으로 유명합니다.

대부분 강남이 최근 1년 사이 집값이 가장 많이 오른 동네라고 생각하겠지만 실제로 확인해 본 결과 그렇지 않았는데요. 지난 1년간 집값이 가장 많이 오른 곳은 다름 아닌 분당이었습니다.

정확한 행정 주소는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이며 분당구에는 부동산 시장에서 최근 가장 핫한 동네로 손꼽히는 판교동이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놀라운 점은 분당구가 전국에서 아파트 3.3㎡당 평균 매매가격이 1년 사이 천만 원 오른 유일한 지역이었는데요. 앞서 언급한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부촌 강남구의 경우 이보다 조금 낮은 3.3㎡당 917만 원이 올랐습니다.

분당과 강남은 3.3㎡당 100만 원 정도의 차이를 보인 셈인데요. 분당구에 수내동에 위치한 쌍용 푸른 마을의 전용 131.4㎡ 은 2020년 3월 기준 12.5억에 거래되었으나 1년이 지난 올해 3월에는 18억 원의 실거래가를 기록, 1년 사이 5.5억이나 크게 올랐습니다.

상평동의 있는 붓들 마을 3단지 59.85㎡ 경우에도 최근 9억 원에서 13.5억 원으로 4.5억이 오르면서 대한민국에서 가장 집값이 많은 오른 지역임을 실감케 했습니다.

현재 성남시 분당구의 경우 판교의 부동산 호재가 크게 작용하면서 분당 전체의 집값 상승으로 번지고 있는 상황인데요. 분당에는 한국판 실리콘밸리 단지가 자리 잡고 있어 양질의 일자리를 얻을 수 있어 부동산 수요가 점차 늘어가고 있습니다.

여기에 올해 10월에는 카카오와 네이버가 판교 알파돔 시티로 본사를 이전할 예정이라 최소 1만 명 이상의 인력이 판교로 유입될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카카오의 경우 100개가 넘는 계열사를 이번에 정리해 모두 판교 본사로 모을 계획이라 그 인원이 상상을 초월할 수준인데요.

또한 판교에 제2차, 3차 한국판 실리콘 밸리 단지 조성 계획까지 있다고 합니다. 그럴 경우 대체적으로 야근이 많은 IT 업계의 특성상 직주권을 굉장히 중요시하기 때문에 당분간 분당이 집값 상승 열풍을 계속될 전망입니다.

이들 대부분이 최근 수천만 원 연봉 인상을 포함해 각종 스톡옵션까지 지급하는 것으로 전해져 모든 직장인들의 부러움을 샀던 고소득 IT업계 종사자들로 이루어져 있어 든든한 소득을 바탕으로 직장에서 가까운 곳에 내 집 마련을 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외부 인구 유입과 더불어 고소득 일자리까지 호재가 겹치면서 분당은 앞으로 서울 못지않은 부촌으로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되는데요. 1년 만에 강남으로부터 집값 상승 1위 타이틀을 거머진 성남시 분당구, 앞으로 집값 상승 흐름이 언제까지 계속될지 지켜볼 필요가 있어 보입니다.

Latest News

“정찬성도 많아야 6억인데..” 경기당 강남 집 한 채 받는다. 거짓말 친 ‘추성훈’ 현재 상황

'복서는 가난하다'라는 편견이 있죠. 과거 가난과 굶주림을 이겨내고 정상에 오른 챔피언들의 사연이 많았기 때문일 텐데요. 그런 편견을 한방에 깬 이가...

More Articles Like This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