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September 26, 2022

손바닥만 한 게 200만 원이 넘는다고? 요즘 없어서 못팝니다.

Must Read

“찍었는데..어떡하냐?” 수리남에서 하정우가 빠돌이라 불렀던 배우. 감독도 짤라라 말했던 숨겨진 문란한 과거

K-드라마 열풍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오징어게임'에 이어 '우영우'가 넷플릭스 시청자들을 사로잡으며 전 세계에 한국 드라마 열기가 뜨거웠는데요. 그 바통을 이번엔 '수리남'이 이어받으면서...

“장땡 잡은 줄 알았는데..” 텐트치고 좀비처럼 뛰어 손에 넣은 내 명품. 한끝 개따리지 패였네요.

'명품족' '보복소비'로 대변됐던 코로나블루시기 이제는 옛말이 되었는데요. 팍팍해진 삶에 2030세대들이 "아껴야 잘 산다"로 대동단결하면서 '무지출 챌린지' '짠테크'가 유행하고 있습니다. 서울시 강남구에서...

“BC카드역 센터필드역으로 와” 청담에 심지어 압구정역 팔아 140억 챙긴 서울 지하철 현재 상황

지하철을 이용하다 보면 역명과 함께 기업·학교 이름 등이 함께 나오는 안내방송을 들을 수 있는데요. 이를테면 종각역 역명과 함께 'SC제일은행'이, 신용산역...

“돈이  얼만데..” 아랫집 시끄러운거 생각 안하냐 비난에 층간소음 1도 없다는 유명인 아파트 집값 수준

비싼 집은 층간 소음에서도 자유로운가 본데요. 최근 '나인원한남'으로 이사 간 스타일리스트 김우리가 층간 소음 의혹에 대해 남긴 댓글이 화제가...

“엄마 애기 봐주면 45만원 준데요” 낳을가면 서울가서 살아야겠다 생각드는 오세훈표 출산 지원 수준

테슬라 CEO 일론 머스크가 대한민국을 두고 세계에서 가장 빠른 속도로 인구가 붕괴되는 나라라고 꼬집었죠. 그의 발언이 얄밉지만 사실이기도 한데요. 높은...

역주행의 아이콘 걸그룹 브레이브 걸스가 최근 한 TV 프로그램에서 소속사 대표에게 샤넬 제품을 선물받는 장면이 나오면서 해당 가방의 가격이 화제가 되었는데요.

국내에서 소위 동그리백으로 불리는 탬버린 모양의 제품으로 직경 12cm, 폭 5cm 정도로 스마트폰은커녕 웬만한 지갑도 넣기 어려운 크기에도 불구하고 없어서 못 팔 지경이라고 합니다.

얇은 카드지갑이나 립스틱, 차 열쇠 정도만 넣으면 꽉 차는 크기의 가방은 실용성이라고 1도 업어 보이지만 샤넬치고는 저렴해 입문용으로 구입하려는 사람들이 몰리면서 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여기에 걸그룹 블랙핑크의 제니와 가수 현아 등 인기 연예인들이 착용하면서 구할래야 구할 수 없는 가방이 되었습니다.

샤넬이 출시한 안경케이스나 스마트폰이 겨우 들어가는 폰 홀더 백도 100~200만 원 선이지만 구하기는 하늘의 별 따기 수준입니다.

이런 상황은 샤넬뿐만이 아닌데요. 루이비통이 선보인 폰 홀더 백인 쁘띠삭플라도 구매 대란이 벌어지며 가죽이 아는 캔버스 소재임에도 200만 원에 육박하지만 모두 품절되었습니다.

디올이 최근 출시한 마이크로 베니티백 역시 스마트폰도 넣을 수 없는 작은 크기지만 가격은 200만 원을 호가합니다.

초소형 명품 백의 최근 인기를 두고 4~5년 전부터 시작된 패션 트렌드라고 설명하기도 하지만 명품 소비 욕구는 크나 자금력이 부족한 MZ 세대와 잘 맞물렸다는 측면도 있습니다.

이와 동시에 샤넬의 클래식 라인 제품군처럼 700만 원에서 900만 원대인 제품보다 가격 진입장벽이 훨씬 낮아 디자인이나 브랜드 가치를 누릴 수 있어 인기가 있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초소형백들이 크게 인기를 끌자 중고시장에는 2010년 초반까지 유행했던 빅 백들이 매물로 나오는 분위기라고 하는데요. 최근 중고 명품업체가 진행한 에르메스 기획전에는 버킨백 30과 35, 켈리 백 28과 32 사이즈가 주를 이뤘습니다.

숫자가 30 이상이면 큰 가방으로 분류되는데 버킨백도 가장 작은 사이즈인 25, 켈리 백은 20 사이즈가 가장 인기가 많아 VIP 정도나 구입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코로나 또한 미니 백 열풍에 한몫했는데요. 스마트폰이 MP3와 카메라, 지갑의 기능까지 대체한 데다가 항시 마스크를 써야 하다 보니 화장을 하지 않은 채 외출하는 경우가 많아 미니 백 인기가 더 많아진 것인데요.

특히 젊은 층 사이에서는 마이크로 미니 백과 조금 더 큰 가방을 겹쳐서 2개씩 메거나 큰 가방에 미니 백을 장시처럼 다는 패션이 유행해 크기는 역대급으로 작지만 200만 원에 달하는 명품 미니 백 열풍은 한동안 지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Latest News

“찍었는데..어떡하냐?” 수리남에서 하정우가 빠돌이라 불렀던 배우. 감독도 짤라라 말했던 숨겨진 문란한 과거

K-드라마 열풍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오징어게임'에 이어 '우영우'가 넷플릭스 시청자들을 사로잡으며 전 세계에 한국 드라마 열기가 뜨거웠는데요. 그 바통을 이번엔 '수리남'이 이어받으면서...

More Articl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