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July 6, 2022

“할만하네..” 강제추행 신고당해도 폰 한 대 팔면 이정도 남습니다.

Must Read

“식빵 소리 나올뻔..” 남자선수 연봉 58억 받는데 연경신 7억이냐 따지니.. 규정이랍니다.

대한민국 배구계를 멱살잡고 하드캐리 하는 사람. 바로 '식빵 언니' 김연경인데요. '유죄 인간' 연경언니 덕분에 지난 올림픽은 그야말로 울고 웃는...

“어쩐지..별로 안 힘들어 보이더라” 주식 쪽박 찼다더니 하루에 6천만원 번다는 노홍철 최근 근황

'좋아~ 가는거야!' 벌써부터 칼칼하고 시끄럽지만 활기찬 노홍철의 목소리가 귓가를 때리는 느낌인데요. 방송가에 노홍철이 처음 모습을 드러냈을 때, 사람들은 그야말로...

“명함이 진짜 금이라고..”  레시피 다 까도 딴맘 절대 안 생긴다는 대전 성심당 직원 복지 수준

대전은 '노잼의 도시'라는 웃픈 별명을 가지고 있는 곳인데요. 그래서 네티즌들 중에서는 '대전에서 제일 유잼은 성심당', '성심당 튀김소보로가 대전에서 제일 유명함'이라는...

“준석이가 싫어할 만도” 6천 만원이 전재산이라더니.. 1억 6천 까발려진 배현진 현재 상황

얼마 전, 배현진과 이준석의 '초딩같은' 마찰이 화제가 되었는데요. 배현진이 악수를 청하자 이준석이 거부한 것이 사건의 발단이었습니다. 뒤이어 배현진은 이준석이 앉은...

“이름부터가 타고나..” 맨하튼에서 악세살이 팔던 80년대 여가수. 200억 대박난 최근 근황

재테크라고 하면 아직까지 가장 먼저 떠오르는 아이템이 부동산인데요. 시드머니가 많이 필요하다는 단점이 있기는 하지만, 그만큼 시세차익도 크게 노릴 수 있죠....

최근 서울 강남역 인근에서 휴대폰을 판매하는 인원들 중 도를 지나친 호객행위가 일부에서 벌어지고 있어 누리꾼들의 분노를 사고 있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 최근 “강남역 XXX(휴대폰 판매 종사자들을 비하하는 말)들 진짜 제정신이 아닌 것 같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는데요.

글의 내용은 강남역 10번 출구에 내릴 때마다 핸드폰 판매원이 “이쁜 누나 선물 줄게. 필름 갈아줄게. 몇 살? 가지 마! 살려줘!”라고 소리 지르며 몇 십 미터를 쫓아왔다고 합니다.

이뿐만 아니라 무시하고 지나가면 팔을 잡아당기는 등 신체적인 접촉도 서슴지 않았다고 하며 당시의 상황을 전했죠.

휴대폰 판매원들의 지나친 호객행위에 대해 누리꾼들은 “강제추행이다” “호객행위도 경범죄로 처벌받을 수 있다” “저 사람들 단골 수법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는데요.

누리꾼의 말대로 이러한 행위는 수년 전부터 계속 이어져 오며 불법행위임에도 불구하고 꾸준히 지금까지도 계속되고 있는 것이죠.

휴대전화 판매를 통해 이동 통신사 서비스 가입자를 전문적으로 모집하는 일을 하는 것이 핸드폰 판매원인데요.

과거에는 가입자들에게 보조금을 지급하는데 더해 판매점에는 고액의 장려금(리베이트)를 지급하는 등 이동 통신사 간의 고객 갈라 먹기가 심했었죠.

문제는 이러한 보조금과 장려금을 판매점에서 운용하는 데 별다른 제약이나 규정이 없었다 보니 같은 휴대전화라 해도 판매점에 따라서 가격이나 가입 조건이 천차만별로 달라 큰 혼란을 불러왔는데요.

일부 부도덕한 판매점에서는 많은 이윤을 남기려는 목적으로 가입자들에게 ‘바가지’를 씌우는 일도 빈번하게 발생해 피해를 입는 분들이 많았습니다.
이에 판매자들을 사기꾼에 빗대어 ‘폰팔이’라 부르기도 했죠.

최근 전직 휴대폰 판매원이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휴대폰 판매 수익을 공개하여 눈길을 끌었습니다.

전직 휴대폰 판매원 A 씨는 4~5년 전 기준 한 달 수입이 250만 원 전후였다며 “휴대폰 판매의 경우 많이 벌 때는 많이 벌지만 판매가 없을 때는 수익이 적다”라며 매달 수익 편차가 큰 편이라고 전했는데요.

또 다른 판매원 B 씨의 경우 자신을 판매왕이라고 소개하며 한 달 최고 수입이 600만 원이었다고 고백해 놀라움을 자아내기도 했습니다.

이에 “한 대 팔았을 때 순수익이 얼마냐”라는 질문에 “너무 나쁜 놈 같은데”라고 머뭇거리며 “많이 남겼을 때는 60만 원까지 남겨봤다”라고 털어놨죠.

A 씨는 다만 60만 원을 받아도 다 본인이 갖는 것은 아니며 60만 원에서 10%~35% 정도의 인센티브를 받는 구조다”라고 말했는데요.

또 매번 60만 원씩 남기는 것이 아니라 적게는 5만 원가량 남기고 판 적도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B 씨는 한대 팔았을 때 20만 원까지 남겨봤다며 매번 판매할 때마다 수익이 다른 이유에 대해서는 “요금제가 같아도 기기 출고가가 다 다르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했는데요.

더불어 “무조건 많이 판다고 좋은 게 아니다. 팔았을 때 최대 이익을 따져 판매왕을 가리는데 판매왕이 되면 인센티브가 엄청나다”라고 고백했죠.

한 판매점 업주는 “한창 경기가 좋을 땐 특정 휴대전화 한 대만 잘 팔아도 수십만 원의 이윤이 남아 실제로 그 제품을 ‘회식폰’으로 부르기도 했다”라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더 많은 이익을 남기기 위해 일부 판매원들은 고객을 상대로 필요하지 않은 서비스까지 포함시켜 비싼 요금제에 가입시키는 등 사기 행각을 벌이는 일도 종종 발생하고 있죠.

피해를 입는 소비자들의 불만이 계속 터져 나오자 S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사는 지난해부터 판매원들을 대신해 키오스크를 운영하는 등 무인 매장 선보이며 해결 방안을 제시하고 있는데요.

하지만 키오스크 등 무인 서비스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어르신들에게는 이 또한 난관이 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휴대폰 판매원들이 호객 행위에 열을 올리는 데는 정부가 휴대전화 보조금 제도를 올바르게 손보지 못한 점이 가장 클 텐데요.

2014년 고객 차별과 대리점의 마케팅 비용 낭비를 막기 위해 “휴대폰 보조금의 상한선을 정한 법”인 단통법이 시행되며 휴대폰에 대해 잘 모르는 사람이 휴대폰을 구입하더라도 “같은” 가격에 구입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소비자들이 호갱이 되는 경우가 줄었다고는 하나 여전히 휴대전화를 살 때 비싼 값에 사는 건 아닐까 의심되는 것은 여전한데요.

바가지 걱정하지 않고 마음 편히 휴대전화를 바꿀 수 있게 제도적 안정성이 필요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Latest News

“식빵 소리 나올뻔..” 남자선수 연봉 58억 받는데 연경신 7억이냐 따지니.. 규정이랍니다.

대한민국 배구계를 멱살잡고 하드캐리 하는 사람. 바로 '식빵 언니' 김연경인데요. '유죄 인간' 연경언니 덕분에 지난 올림픽은 그야말로 울고 웃는...

More Articl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