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9 C
Seoul
Saturday, November 27, 2021

유튜브 보면서 차 조립해도 참았던 현대차도 빡치게한 최근 노조의 요구

Must read

노조 하면 바로 떠오르는 곳 바로 현대차 노조인데요. 대부분 이기적인 목적으로 파업을 하는 곳으로 굉장히 유명해 국민 대부분 좋지 않은 시각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들은 귀족 노조라는 소리를 들으며 여론조차 등을 돌린지 오래입니다. 보통 노조라 하면 상대적으로 큰 힘을 가진 기업에 맞서 힘이 약한 노동자의 처우를 개선하거나 의견을 대변하는 역할을 하는 존재인데요.

하지만 현대차 노조는 이들과는 거리가 상당히 먼 쪽에 속합니다. 이 때문에 현대 자동차와 현대차 노조가 갈등에 부딪히면 여론도 일반 국민들도 모두 현대차 노조가 아닌 현대 자동차 편에 서는 기이한 일이 일어나곤 합니다.

이들의 문제는 사실 하루 이틀 문제가 아니면 지금도 계속되고 있는데요. 최근에 현대 자동차 울산 공장에는 점식 문제로 논란이 벌어졌습니다.

밥을 먹기 위해 구내식당으로 들어가기 전 사원증이나 휴대전화로 본인 인증을 하는 일명 태그 시스템에 노조 내 일부 조직이 나서 해당 시스템을 없애라고 요구했는데요.

해당 노조 측 의견에 따르면 태그 시스템은 회사가 노동조합원을 통제하기 위한 장치이며 노조원의 동선을 알 수 있는 시스템 자체를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일각에서는 회사가 직원의 개인 정보를 지나치게 수집해서는 안 된다고 했지만 현대차는 이에 대해 해당 시스템은 구내식당에서 밥을 먹는 인원을 정확하게 파악해 인원수에 맞춰 식사를 준비하는데 목적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외부인이 무단 침입해 식사를 하는 행위를 막기 위한 의도도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해당 논란에 대해 비교적 합리적인 결정과 판단을 하는 것으로 알려진 현대차 노조 지도부는 태그 시스템을 노조 통제 수단으로 보는 건 옳지 않다는 의견을 냈지만 여전히 해당 시스템 철폐를 두고 갈등하는 중이라고 합니다.

이런 갈등 소식을 전해 들은 일반 시민들은 해당 노조의 주장에 대해 대체적으로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는데요. 해당 시스템은 구내식당을 보유한 대기업들은 대부분 도입하고 있다며 현대차가 무슨 자기 내들 놀이터도 아닌데 왜 이걸 문제 삼는지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황당한 식사 태그 논란 외에도 현대차 노조는 최근 변화하는 자동차 업계 트렌드에 반하는 요구를 해 크게 비난을 샀는데요.

코로나19 이후 비대면이 일상화되면서 수많은 글로벌 자동차 브랜드들은 온라인 판매를 도입했지만 현대차의 경우 온라인 판매를 시작하면 자신들이 자리를 잃을까 봐 반대했습니다.

논란이 이것이 끝이 아닙니다. 일부 현대차 근로자들이 차량을 현장의 와이파이를 이용해 영화나 유튜브를 보면서 차량을 조립해 크게 논란이 되었는데요.

실제로 현대차의 경우 출고된 지 얼마 되지 않은 차량이 문제를 일으켜 AS 센터를 방문하면 일부 부품이 잘못 조립되어 있거나 완전히 빠져 있어 이들이 얼마나 업무에 집중하지 않는지 드러났습니다.

이에 회사는 생산성 및 품질 저하를 우려해 지금까지 제공해왔던 범용 와이파이를 차단하자 노조가 특근을 거부하며 회사의 지시에 항의했는데요.

2019년에 벌어진 일명 현대차 와이파이 사건은 현대차에서 최고 갑은 노조라는 비판이 이어져 여론이 악화되자 노조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무상 와이파이는 현장에서 철거되었습니다.

현대차 노조 논란은 이처럼 하루 이틀 일어난 것이 아닌데요. 최근에 일어난 현대차 노조의 요구는 취업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 세대들을 분노를 넘어서 허탈함마저 들게 만들었는데요.

이들은 기본금 및 성과급 인상과 함께 국민연금 연계 정년 연장을 회사에 요구했는데요. 국민연금 수령이 시작되는 64세까지 정년을 늘려달라는 것이죠.

현대차 생산직의 평균 근속연수는 23년인데 여기에 5년을 더 일하겠다는 것인데 코로나로 극악의 취업상황을 견디고 있는 청년세대 입장에선 정말 무리한 요구가 아닌가 싶은데요.

이에 현대 자동차는 청년실업과 노동 경직성을 우려해 절대 안 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현대차와 노조는 10차례 넘도록 대화에 나섰지만 여전히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런 이기적인 노조의 요구에 여론뿐만 아니라 정치권에서도 비난이 쏟아졌는데요.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노조는 해당 요구를 철회하지 않고 있어 앞으로 회사와의 기나긴 갈등을 예고했습니다.

Most Popular

Latest article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