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 한마디없이 야반 도주한 이다영 이재영 그리스 최근 근황

0
543

학폭 논란이 채 가시기도 전에 비밀결혼에 가정폭력으로 이슈의 중심에 선 쌍둥이 배구 선수 이재영·이다영 자매가 떠났는데요.

트레이닝복 차림의 이재영과 이다영은 지난 16일 오후 늦게 인천국제공항 출국장으로 들어섰죠.

두 선수 옆에는 전직 배구 국가대표 출신 어머니 김경희 씨가 있었는데요.

이날 두 사람은 취재진의 쏟아지는 질문에도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며 언론의 관심을 피했지만 오히려 어머니 김 씨는 “고개 숙이지 마” “정신 차려”라고 외치며 딸들을 독려하기도 했죠.

또한 현장에 있던 기자들에게 “누군가 우리 애들한테나 저한테 진실을 물어봤어야 했는데 그런 분이 안 계셨다”라고 말하며 여전히 자신들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지난 2월 학교폭력 논란에 휘말리며 이들의 전 소속팀이었던 흥국생명은 두 선수와의 계약을 포기했었죠.

결국 해외 진출을 추진했고 그리스 리그 소속 PAOK와 입단 계약에 합의했지만 대한 배구협회가 국제이적동의서를 발급할 수 없다고 맞서면서 어려움을 겪기도 했습니다.

우여곡절 끝에 이적을 확정했지만 이달 초 이다영이 가정폭력 의혹에 휩싸이며 마지막까지 구설이 끊이지 않았죠.

그리스 진출을 확정 지은 후 우호적이던 현지 언론도 학교 폭력에 이어 가정폭력 논란까지 불거지자 이다영의 그리스 진출을 다소 비판적으로 바라보는 분위기도 감지되었습니다.

그리스 매체 ‘포스톤 스포츠’는 “한국에서 PAOK로 이적하는 것은 경쟁이 아닌 범죄적 성격의 문제에 직면해 있는 것으로 보인다”라며 연이은 논란에 비판적인 시선을 보냈는데요.

이에 쌍둥이 자매를 영입한 PAOK 여자 배구팀이 두 선수를 환대하며 ‘쌍둥이 자매 띄우기’에 나섰습니다. 학폭 논란과 가정폭력이라는 안 좋은 기억을 잊게 할 만큼, 그리스의 새로운 소속팀은 그녀들을 환대하고 나섰죠.

구단은 지난 17일 트위터를 통해 “쌍둥이는 서울에서 이곳까지 오는데 매우 긴 여정을 거쳤다. 마침내 팬들과 동료 선수들의 오랜 기다림에 종지부를 찍었다”라며 두 사람이 현지 공황에 도착한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습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직접 공황으로 마중 나온 포가치오티스 단장과 편안한 모습으로 미소를 띤 쌍둥이 자매의 모습이 담겨있었죠.

구단 측은 공식 SNS에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의 사진을 연이어 게재하며 자매 영입을 기뻐했는데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선수 영입 소식을 알리며 이재영은 ‘슈퍼스타’, 이다영은 ‘마스터’라고 소개하기도 했습니다.

또한 이재영에 대해서는 “한국 대표팀과 함께 국제적으로 활약하며 뛰어난 기록을 남긴 선수”라고 평하는 것은 물론, 이다영은 “어린 나이에 아시아 무대에서 놀라운 재능을 보였다. 엄청난 역량을 가진 선수”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죠.

두 사람은 구단에 도착한 소감을 말해 달라는 질문에 “너무 좋고, 기대도 많이 된다. 영광스러운 자리에 올 수 있게 돼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라며 “좋은 환경에서 운동할 수 있게 돼 행복하다”라고 답했습니다.

17일 환대를 받으며 입성한 그녀들은 18일부터 웨이트 트레이닝으로 구단 첫 스케줄을 소화했는데요.

지난 19일 오전 특훈을 통해 첫 볼 훈련으로 동료 공격수들과 호흡을 맞춘 이다영은 “기본기가 좋다”라는 감독의 칭찬 속에 일찌감치 선발로 낙점됐다고 하죠.

예상대로 21일 선발 세터로 출전한 이다영은 지난 2월 이후 8개월 만에 실전 경기였으나 가벼운 몸놀림을 보여주었는데요.

PAOK 스포츠 아레나에서 열린 올림피아코스와의 홈경기에서 선발 세터로 팀의 3-0 완승에 힘을 보태며 첫 승을 이끌었습니다.

이다영은 팀에 합류한지 얼마 되지 않았음에도 빠르게 녹아드는 모습을 보이며 팀 동료들과의 호흡 맞춰나갔는데요.

득점 때마다 특유의 리액션을 통해 동료들의 사기를 북돋으면서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하기도 했죠.

이다영이 인상적인 데뷔전을 치르자 그리스 현지 언론들도 “현대적이고 빠른 배구를 하는 이다영과 함께 PAOK 역시 빠른 팀으로 바뀌었고, 올림피아코스는 빠른 속도에 놀라 제대로 경기를 하지 못했다”라고 호평했습니다.

올림피아코스는 이번 시즌 9년 연속 우승에 도전하는 리그 최강팀으로 PAOK가 역사상 처음으로 올림피아코스를 이겨 그녀의 활약을 더 높이 평가하기도 했죠.

이다영은 “승리를 해 너무 기쁘다. 많이 부족한데 도와준 팀원들에게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다”라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이다영이 현지 적응은 물론 팀의 승리에 일조했다는 기사가 그다지 반갑지만은 않은데요. 제대로 된 사과도 없이 야반도주하듯 떠난 쌍둥이 자매를 보며 실력보다 인성을 먼저 가르쳤어야 하지 않았나라고 다시 한번 생각해 보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