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6 C
Seoul
Sunday, January 23, 2022

“폐공장이 나았다” 용형이 다시는 안살겠다 말한 펜트하우스 의외 단점

Must read

부의 상징으로 손꼽히는 펜트하우스. 같은 아파트 내에서 가장 큰 평수에 가장 높은 곳에 위치해 있어 한 번쯤 살아보면 어떨까라는 생각이 절로 듭니다.

보통 유명인이나 연예인과 같은 상위 1% 사람들이 산다는 펜트하우스. 하지만 막상 살아보면 그 단점이 극명히 드러나 다시는 살지 않는 주거 형태로 펜트하우스를 꼽는다고 합니다.

아파트와 같은 고층 건물 꼭대기에 있어 고급스러운 인테리어와 함께 초고층에서만 즐길 수 있는 뷰를 즐길 수 있다는 게 펜트하우스의 가장 큰 매력인데요.

코로나로 더 높고 더 넓은 주거 환경에 대한 욕구가 커지면서 최근 펜트하우스에 대한 인기가 예전보다 더 높아졌습니다.

가장 높은 꼭대기 층에 자리 잡고 있기 때문에 층간 소음에 대한 우려가 전혀 없고 또 사생활 침해 우려가 적은 편인데요.

층수에 따라 다르겠지만 한국 주거 형태에서 보기 힘든 외부 테라스를 즐길 수도 있으며 한 단지 내에 극소수로 존재해 희소가치가 높습니다.

국내에서 펜트하우스의 인기가 높아지기 시작한 것은 서울 강남구에 타워팰리스가 지어진 이후인데요.

타워팰리스에 이어 삼성동 아이파크, 정자동 파크뷰,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 성수동 갤러리아포레 등 최고가 초고층 아파트들도 펜트하우스를 분양하기 시작했습니다.

워낙 가격이 높다 보니 돈이 많은 부자들만 살 수 있어 부의 상징이 되어버린 것인데요. 펜트하우스의 경우 단독세대 설계에다가 다른 세대와 다르게 게 지어져 건축비가 굉장히 높아 기본적인 가격이 높을 수밖에 없다고 합니다.

높은 가격에도 공급 자체가 적고 수요는 몰리고 있어 분양가 매매가 모두 높은 편입니다. 높은 가격에도 불구하고 펜트하우스의 인기는 여전히 높지만 막상 입주해 살아보면 사실 단점도 많다고 합니다.

모두가 하나같이 가장 큰 장점으로 뽑는 게 우선 유지 비용입니다. 보통 펜트하우스는 천장이 높은 복층 구조로 되어 있는데요.

이 때문에 냉난방비가 굉장히 많이 든다고 합니다. 거기에 유지관리비나 공과금도 상당히 많이 발생하는 편이라 같은 단지 내 다른 세대보다 관리비가 상당히 비쌉니다.

또 다른 단점은 인기는 높지만 막상 팔려고 하면 매도하기가 쉽지 않다는 점입니다. 희소성도 있고 수요도 높지만 일반 주거 형태에는 다소 벗어나 있어 시장 자체가 크지 않게 때문인데요.

찾는 이는 있지만 내가 원하는 가격 그리고 내가 원하는 시기에 빠르게 매도하는 데에는 다소 어려움이 있다고 합니다.

정말 생각지도 못한 단점도 있는데요. 브레이브걸스의 흥행을 이끌었던 음악 프로듀서 용감한 형제는 방송을 통해 자신이 현재 살고 있는 펜트하우스를 공개한 바 있는데요.

그는 5년 전 살던 집을 어머니에게 드리고 자신은 현재 펜트하우스로 이사 왔다고 합니다.

용형이 공개한 펜트하우스는 역시나 호텔을 연상케 하는 엄청난 뷰와 고급스러운 인테리어로 많은 시청자들의 부러움을 샀는데요.

하지만 정작 본인은 다시는 펜트하우스에서 살지 않겠다고 말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습니다.

용형은 2층 구조로 천고가 높아 큰 공간을 창출하는 펜트하우스에 살면서 예전보다 외로움이 더 커졌다며 의외에 단점을 말했는데요.

날이 갈수록 커지는 외로움에 이사 온 것을 굉장히 후회한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습니다.

이를 본 몇몇 시청자들은 용형의 외로움을 공감하기도 했지만 자신도 펜트하우스에 살면서 외로움을 느껴보고 싶다며 부러움을 드러내기도 했는데요.

높은 분양가에도 불구하고 매일 호텔에서 사는 기분을 느낄 수 있다는 펜트하우스. 하지만 높은 분양가와 관리 비용, 또 혼자 산다면 그 넓은 공간에서 오는 외로움도 만만치 않은 거 같습니다.

Most Popular

Lates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