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6 C
Seoul
Sunday, January 23, 2022

아파트 주차장에 주차금지봉 설치한 입주민두고 누리꾼들이 보인 반응

Must read

공동주택으로 불리는 아파트와 오피스텔의 주차난 부족으로 인한 갈등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죠.

최근 들어 가구당 보유하고 있는 차량의 수가 늘다 보니 입주민 세대수보다 주차가 필요한 차량 등록수가 월등히 높아지며 저녁만 되면 아파트는 주차 전쟁을 방불케하는데요.

서울 송파구 A 아파트의 경우 1984년에 준공되어 지하 주차장이 없는 데다 세대당 주차 대수가 0.89대에 불과해 주차난이 심각하다고 합니다.

이에 이중·삼중 주차가 일상적으로 이뤄지다 보니 경비원들이 주민의 차량 열쇠를 보관해놨다가 차를 대신 빼주는 ‘대리주차’까지 벌어지고 있죠.

주차 문제는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이웃 홍콩에서도 심각한 상황인데요.

전 세계에서 땅값이 가장 비싸다고 손꼽히는 홍콩이다 보니 용적률을 높여 고층 아파트를 지을 수밖에 없고 이에 주차구역이 세대 수에 비해 턱없이 부족해졌죠.

그렇다 보니 주차구역 매매가 성행하는데 최근 홍콩의 한 부유층 주거구역의 주차공간이 한 칸에 14억 5000만 원에 거래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전 세계를 놀라게 한 바 있습니다.

지난해 한 아파트 입주민이 본인만 사용할 수 있도록 공용주차장 1면에 개인 주차금지봉을 설치해 논란이 일었는데요.

귀가가 늦어 아파트 주차장을 이용하기 어려워 선택한 방법이라고 주장했으나 이를 두고 인터넷에서는 갑론을박이 일고 있습니다.

한 아파트 주차장에 열쇠로 열어야지만 잠금장치가 풀려 차량을 주차할 수 있는 주차금지봉이 설치되었는데요.

이는 해당 아파트에 사는 입주민이 자신의 차량을 주차하기 위해 직접 설치한 것으로 개인 주택도 아닌 아파트에 잠금장치가 설치되자 언론에 보도가 되기도 했죠.

논란이 된 아파트는 강원도 삼척에 위치한 아파트로 474세대가 거주하고 있습니다. 주차공간은 세대수보다 많은 584대 규모이지만 이곳은 밤만 되면 주차난에 시달린다고 하죠.

이에 귀가가 늦은 입주민들은 단지 내 주차는 꿈도 꿀 수 없어 울며 겨자 먹기로 아파트 인근 도로에 불법 주차를 해야 합니다.

주차금지봉을 설치한 A 씨도 늦은 귀가로 매번 불법 주차를 할 수밖에 없었고 과태료와 차량 파손 등의 피해를 보게 되는데요. 이에 결국 주차금지봉 설치라는 극단의 조치를 취했다고 하죠.

A 씨는 매달 관리비로 아파트 공동공간 이용료를 내고 있는데 늦은 귀가로 주차장을 이용할 수 없는 것은 문제가 된다고 주장하는데요.

주차난으로 6년간 겪은 손해가 만만치 않다며 주차금지봉 설치에 대한 해명을 했습니다.

해당 아파트는 584대를 세울 수 있는 주차공간이 마련되어 있지만 주민들이 소유한 차량은 약 1000여 대 정도로 파악되고 있죠.

474세대 가운데 차량이 없는 집은 12세대, 1대 보유는 98세대, 2대를 보유한 집은 19세대이며 나머지 357세대는 3~7대를 보유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이에 아파트 차량의 40%는 인근 도로나 도보로 20분 이상 걸리는 인근 아파트에 불법주차를 해야 하는 상황이었죠.

더군다나 해당 아파트는 차량이 2대 이상이어도 추가 주차비용을 내지 않는 곳이다 보니 차량 보유 대수가 많아도 주차에 제한이 없었다고 합니다.

A 씨는 주차 문제를 이유로 입주민 회의에서 문제를 제기하자 아파트 동 대표에게 “주차하고 싶으면 일하다 말고 주차하러 와라”라는 어이없는 대답을 들었는데요.

관리소장 또한 “걸어서 20분 걸리는 다른 아파트에 주차하고 와라”라고 말해 개선의 의지가 없음을 보여주었습니다.

결국 최후의 선택을 한 A 씨는 “전국 모든 사람들이 자기 보금자리 마련하기 위해 힘들게 일하는데 내 집에 차 1대도 주차 못하면 어디다가 해야 하냐”라며 자신만의 주차 자리가 아닌 ‘1세대 1주차’를 원한다고 호소했죠.

이 같은 행동에 아파트 입주민들은 “뭘 저렇게까지 하냐. 주차난 아닌 아파트가 세상에 어디 있냐”라며 목소리를 높였는데요.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주차다르크 누님..응원합니다’ ‘최소한 1가구 1주차는 보장해야 한다’ ‘얼른 공론화돼서 주민들 참교육 했으면 좋겠네’ 등 A 씨를 응원하는 댓글을 남겼습니다.

주차금지봉을 제거해야 한다는 의견에 전문가들은 A 씨의 동의 없이 이를 제거하는 경우 재물손괴죄 등으로 처벌받을 수 있다고 조언했는데요.

아파트 내의 공용부분을 한 주민이 독점해서 사용할 순 없지만, 이 공간의 사용까지 법률적으로 강제되진 않다는다고 하죠.

다만 주민 자치회가 주차장 개인 사용에 대한 허용 여부를 내릴 수 있으며 입주민들의 이익에 어긋나는 행동이 계속될 경우 입주민 투표를 통해 퇴거 요구를 내릴 수 있다고 합니다.

해당 아파트는 주차 문제 해결을 위해 방안을 모색하고 있으며 A 씨에게 주차 금지봉 철거를 요구했는데요.

새로운 주차장 부지를 마련하지 않는 이상 주차금지봉을 제거한다 해도 또다시 비슷한 일이 발생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Most Popular

Lates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