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인데 종부세 2억 뚜드려 맞았습니다.

0
542

최근 종합부동산세가 고지되면서 사회 곳곳에서 이를 두고 논란이 지속되고 있는데요. 적게는 몇 배 많게는 수백 배가 늘어난 세금에 집을 팔아서 세금을 내라는 말이냐는 불만과 울분 섞인 목소리가 점점 높아지고 있습니다.

한 70 대 2 주택자는 지난해 1만 1240만 원에 불과했던 종부세가 올해는 145만 원으로 130배 올랐다고 털어놨습니다.

가족과 떨어져 안동에서 고령의 아버지를 모시고 있는 그는 월 소득이 100만 원도 채 되지 않는데 종부세에 재산세까지 더하면 300만 원이 조금 넘는다고 말했는데요.

그는 집을 가졌다는 이유만으로 소득의 30%를 세금으로 걷어가는 게 과연 정상적인 나라냐고 불만을 토로했습니다.

한 20대 청년은 종부세로만 무려 2억 원을 내게 됐다며 억울하다고 호소하기도 했는데요.

성루 장위동에 사는 한 28살 장모씨는 종합부동산세로 2억 1190만 원을 내라는 고지서를 받았습니다.

그는 당장 2억을 마련할 길이 없어 대출이라도 받아야 하는데 대출도 안되는 상황이라 막막하다고 털어놨는데요.

장 씨는 지난 2월 아버지의 갑작스러운 사망으로 주택을 상속받았습니다. 과거 아버지는 임대 사업자로 갭투자로 다세대 주택 20여 채를 남겼다고 합니다.

그는 과도한 세금을 피하기 위해 해당 주택들을 급히 처분하려 했지만 세입자들이 임대차 보호법을 내세우며 나가지 않겠다고 버텨 끝내 처분하지 못했습니다.

그 결과 수억 원의 세금을 부과된 것인데요. 장 씨는 종부세를 두고 부자세라고 하는데 아버지가 갭투자 한 걸 막지 못한 게 죄냐고 되물었는데요?

유주택자들 중에서는 장 씨처럼 이런 억울한 상황이 있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정부는 이를 전혀 고려하지 않고 있는데요.

이런 예외 구제 방안을 마련해 두면 다주택자들이 이를 악용해 부동산 감면을 요구할 것을 우려했기 때문입니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현행 종부세 부과 정책에 대해 다주택자 징벌에만 초점을 맞춘 것일 뿐 나머지 투기 목적이 없는 서민이나 중산층은 전혀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일시적 2주택에 대한 배려가 전혀 없다는 게 해당 종부세 부과의 가장 큰 허점으로 꼽았습니다.

몇 만 원에 불과했던 종부세가 수백만 원으로, 수백만 원에 불과했던 종부세가 억대로 돌아온다면 그 부담에 클 수밖에 없는데요.

이번 종부세 과중이 투기와 집값을 잡기 위해서라면 조금 더 세밀하고 긴밀한 세금 정책이 필요한 시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