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June 30, 2022

“경쟁률 600 대 1” 초봉만 6천만원 꿈의 직장 팔아 135억원 벌었습니다.

Must Read

“꼼수 여전하네..” 매년 생일마다 특별 접견실에서 깜빵 회포 풀었다는 이명박 최근 근황

지병 치료 중인 이명박 전 대통령이 일시 석방됐습니다. 3개월의 한시적인 형 집행 정지 처분을 받았는데요. 횡령과 뇌물 등의 혐의로...

“이주희가 누구야? 했는데 역시나였다” 예비 신부에게 56억 건물 내준 이승기 현재 상황

데뷔 이후 건실한 이미지로 '국민남동생'으로 통하던 이승기가 지난해 깜짝 공개 연애를 시작했죠. 2014년 새해 첫 열애설로 화제를 모았던 소녀시대 윤아에...

“청담동 주식부자 생각나네..” 건물주 서장훈도 몰랐다는 연예인 가짜 공인중개사 진짜 모습

'또 속았다' 시청자들이 분노를 금치 못하는데요. '부동산계의 BTS'라고 소개되며 각종 방송을 종횡무진 누볐던 자칭 부동산 투자 전문가 박종복 씨가 공인중개사가...

“개발지 노른자땅 돈 좀 만지겠다..” 싶어 알박기 했다가 세금 8억 5천 뚜드려 맞았네요

혹시 '알박기'라는 단어, 들어보셨나요? 한창 '알박기'라고 부르는 부동산 투자가 유행한 적이 있었죠. 사실 좀 양아치같은 방법이기는 한데요. 개발될 땅의 노른자위...

“호박씨 제대로 까네..” 서민 위하는 척 하더니 대기업 법인세 상속세 내린 윤석렬 최근 상황

윤석열 정부가 '친기업' 행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취임식 만찬에 처음으로 주요 그룹 총수들을 초청하며 동반자적 역할을 강조하였는데요. 취임...

기아가 5년 만에 생산직 ‘막내’를 뽑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채용 지원자들의 관심이 뜨거워지고 있습니다.

기아 생산직은 수당을 합치면 초봉이 6000만 원을 넘고 직원들 사이에 업무 만족도도 높은 것으로 알려져 ‘꿈의 직장’으로 불리는데요.

기아는 지난 7일부터 13일까지 기아 채용포털을 통해 생산직 신입 직원 원수 접수를 받으며 접수 마감 후 서류·면접전형을 통해 신입 생산직 직원을 최종 선발합니다.

채용 규모는 100명가량으로 ‘자동차 제조’ 분야인데요. 채용 후 근무지역은 경기 광명과 화성, 광주 오토랜드로 알려져 있죠.

기아가 생산직 신입 직원을 뽑는 것은 2016년 이후 5년 만인데요.

그동안 전기차 전환으로 인한 필요 인력 감소와 사내 협력업체 근로자의 정규직 전환 등으로 인해 생산직 신입 채용을 미뤄왔습니다.

하지만 노조의 지속적인 정규직 신입 채용 요구와 정년퇴직 인원 증가 등으로 이번 채용을 결정한 것인데요.

사실 기아 생산직은 업계 최고의 대우로 알려져 있습니다. 정년 보장에 각종 수당을 합치면 초봉이 6000만 원이 훌쩍 넘고 신차 할인, 기숙사 지원 등 각종 혜택이 많죠.

거기다 휴가 등도 자유롭게 쓸 수 있으며 업무 스트레스도 다른 업종에 비해 상대적으로 적다고 합니다.

이에 업계 관계자는 “워낙 대우가 좋아 직원들이 자식에게 물려주고 싶어 할 정도로 인기가 많다”라고 전했는데요.

더불어 “오래간만에 신규 채용에 나선 만큼 경쟁률이 매우 높을 것으로 보인다”라고 덧붙였습니다. 관계자의 말처럼 취업 준비생들의 관심도 폭발적인데요.

카카오톡 오픈채팅을 비롯해 SNS에는 큰 규모의 채팅방이 만들어져 빠르게 정보를 교환하고 있습니다.

고등학교나 전문대 졸업예정자를 비롯해 이미 회사를 다니고 있는 직장인들의 지원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기아가 2012년 실시한 생산직 신입 채용에서 240명을 뽑는데 6만여 명의 지원자가 몰려 250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한 바 있어 이번에도 최소 수백 대 일의 경쟁률을 보일 것으로 전망되죠.

올해는 특히 취업 상황이 더 나빠져 지원자가 늘어날 가능성이 높아 경쟁률이 더 높아질 가능성이 큽니다.

사실 기아가 5년 만의 생산직 신규 채용 검토하는 과정에 여러 가지 잡음들이 많았었는데요.

노조 일부가 정년퇴직자와 장기근속자 자녀에 대한 우선 채용을 주장해 논란이 있었죠.

기아의 단체협약상에는 자녀 우선 채용에 관한 조항이 있지만 노조 내부에서도 ‘시대에 맞지 않는다’라는 지적이 나오는 등 사실상 사문화된 상태인데요.

일부 노조에서 조항 준수를 요구하며 눈살을 찌푸리게 했습니다.

또 기아 노조는 올 6월 생산직 신규 채용을 하지 않으면 산학 인턴 채용에 협의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보여 청년 일자리를 볼모로 밥그릇 챙기기에 나섰다는 비판을 받기도 했는데요.

기아 노조의 요구는 다른 기업들이 ‘현대판 음서제’ 비판을 받는 자녀 우선 채용을 없애는 추세와 맞지 않은 시대착오적 발언이라며 비판받았죠.

현대차그룹 내에서도 조합원 자녀가 특별 채용된 경우는 산업재해 유가족뿐으로 사실상 사문화됐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 노조 내부에서도 사문화된 조항이라 평가하는 우선 채용을 들고 나온 것은 이해할 수 없다는 게 업계의 분위기였죠.

사실 이러한 요구가 나온 데는 그만큼 취업이 하늘의 별 따기처럼 어려워진데 있는데요.

올 3월에는 30대 남성이 자신을 기아차 직원이라 속여 교회 교인들에게 135억 원 규모의 취업 사기를 벌여 징역 15년을 선고받은 일도 있었죠.

구속된 장 씨는 2019년부터 지난해까지 교인 616명을 상대로 기아차 공장 생산직 정규직으로 채용시켜 주겠다고 속여 134억 7000여만 원을 챙긴 혐의를 받는데요.

자신이 협력업체에 다니다가 돈을 주고 정규직으로 채용된 것처럼 피해자를 속여 보증금 1억 1천만 원과 고용노동부 서기관에게 뇌물이라며 5천5000만 원을 편취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자동차 회사 정규직 채용과 아무 관련이 없음에도 안정적인 일자리를 구하기 어려운 피해자들의 심리를 악용해 돈을 편취한 것인데요.

거기다 편취한 돈으로 도박에 탕진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엄청난 비난을 받기도 했죠.

이처럼 높은 취업 관문에 사기는 물론 자기 자식 밥그릇 챙기기에 나서며 국민들의 심기를 불편하게 하는데요.

이번 기아 생산직 채용을 시작으로 많은 기업들이 새로운 일자리를 선보이며 청년들에게 희망을 불씨를 당겨주었으면 합니다.

Latest News

“꼼수 여전하네..” 매년 생일마다 특별 접견실에서 깜빵 회포 풀었다는 이명박 최근 근황

지병 치료 중인 이명박 전 대통령이 일시 석방됐습니다. 3개월의 한시적인 형 집행 정지 처분을 받았는데요. 횡령과 뇌물 등의 혐의로...

More Articl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