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May 19, 2022

“그거 팔아 얼마 남겠냐?” 무시했는데 실제 수익보고 바로 계약했습니다.

Must Read

“정말 같은 인물이라고?” 성전환수술 후 일수익 1억 찍었다는 하리수 반전 과거모습

단아한 외모의 긴 머리 여인. '새빨간 거짓말'이라는 문구와 함께 침을 삼키며 목젖이 드러나는 짧은 영상은 센세이션을 불러일으켰죠. 특유의 고혹적인 매력에...

“인기 떨어져 1360억 털렸는데..” 매달 몇 억씩 털리고 있다는 정용진 야구팀 현재 상황

'추락하는 것엔 날개가 없다' 아마도 지금 프로 야구팀들의 심정이 아닐까 싶은데요. '불혹'의 나이에 접어든 국민 스포츠 프로야구가 최근 급격한...

“돈없으니 기다려라..” 코로나 생활지원금 신청해도 당장 못받는 현재 상황

연일 최고 확진자수를 갱신하며 무서운 속도로 퍼져나가던 오미크론도 이제는 확연히 감소세로 돌아섰는데요. 이 같은 분위기에 사회적 거리두기도 2년 1개월 만에...

“돈 생각하면 아쉽죠..” 코로나 때 연봉 4배 올랐는데 끝나서 아까워 죽겠네요.

중국 우한에서 시작된 코로나 바이러스가 퍼져나가면서 무려 2년 넘게 전세계가 힘들어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도 예외는 아니었는데요. 물론 전 국민이 힘든 시기를...

“정부 잘만나 4년동안 푸근했는데..” 이제 전세 이자만 100만원 나가 죽겠습니다.

올해 8월이면 '임대차 3법'이 시행된 지 2년이 되는데요. 임대차보호법 시행 2년을 앞두고 전세시장에 폭풍전야의 긴장감이 감돌고 있습니다. 계약갱신청구권과 전세값 5%...

살림을 하는 주부들뿐만 아니라 자취생들의 백화점이라 불리는 다이소는 동네에 없어서는 안되는 소중한 가게로 통하는데요.

‘없는 것 빼고 다 있다는 말’처럼 다양한 물건을 판매하는 것은 물론 적당한 품질의 제품을 저렴한 가격에 판매하는 것이 특징이죠.

이런 인기에 힘입어 지난 2015년 연 매출 1조 원을 돌파한지 불과 4년 만인 2019년 연 매출 2조 원을 넘깁니다.

사업 초기 일본 저가숍 다이소의 투자를 유치하며 상호를 다이소로 바꿔 ‘일본 기업’이라는 오해를 종종 받았는데요.

일본 수출규제 사태로 촉발된 일본 불매운동을 잘 극복하며 영업이익이 700억 원을 넘기기도 했습니다.

1997년 ‘아스코이븐프라자’로 시작된 다이소는 2001년 한국의 아성산업이 일본에 지분투자를 받으며 ‘아성다이소’로 사명을 바꾸는데요.

일본의 다이소산업에서 운영하고 있는 100엔 숍 브랜드 이름에서 따온 것이죠.

다이소는 국내 최초로 균일가 생활용품 브랜드로 자리 잡으며 저렴한 가격에 비교적 좋은 품질로 많은 사랑을 받았는데요.

1997년 서울 천호동 1호점을 시작으로 2019년에는 전국 1350여 개의 매장수를 기록하고 있죠.

매장에 비치된 상품만 3만여 개가 넘으며 국내상품 비율이 2017년 70%에 달해 국내 중소기업 먹여살리는 기업이라는 별명도 가지고 있습니다.

다이소는 ‘어디든지 다 있소’ ‘원하는 가격에 다 있소’ ‘필요한 건 다 있소’라는 슬로건으로 기업의 이미지를 보여주는데요.

제품 품질 향상을 위해 협력사에게 포장 디자인마저 신경 쓰도록 해 저렴하지만 싸구려처럼 보이지 않도록 신경 쓴다고 하죠.

다이소를 찾는 소비자들이 늘어나며 다이소 가맹을 고려하는 창업자들도 늘어나고 있습니다.

창업을 위해 점포의 선정은 가장 중요한 점으로 꼽히며 이에 점주의 자격 요건 또한 매장 소유 혹은 임차가 가능할 정도의 자금 동원이 가능하다는 조건이 있는데요.

점포의 요건으로 지역 상권 내의 A급지와 실면적 80평 이상을 만족해야 한다고 관계자들은 전했습니다.

해당 지역, 평수, 층수 등에 따라 창업 비용은 천차만별이지만 다이소의 특성상 넓은 점포를 필요로 해 부동산 비용이 높은 편인데요.

관계자들은 인테리어 비용으로 평당 170만 원, 물대 100평에 3억 정도로 평당 120만 원이 든다고 전했습니다.

80평 이상의 경우 본사 가맹비와 보증금, 시설비 등을 포함하면 약 3억 원 정도의 비용이 소요되며 점포 비용까지 합치면 다이소 창업 비용은 최소 4억 원선으로 예상되죠.

마진은 대략 30%대로 추정되는데요. 창업 컨설턴트에 따르면 영등포구 역 근처 대로변에 위치한 다이소 매장은 월 매출이 9500만 원 정도로 나타났습니다.

제품이 많은 다이소 특성상 재료비가 우러 6000만 원, 인건비로 약 1200만 원이 지출되는 것으로 파악됐죠.

거기다 월세 600만 원, 관리비 300만 원을 더하면 지출비가 약 8300만 원 상당으로 월 수익은 1200만 원 정도로 계산됩니다.

재고율의 차이로 인해 수익 격차가 발생하기도 하지만 관리자의 운영 능력과 물건 관리 노력이 수반된다면 수익률은 35~37% 내외에 달하죠.

한 다이소 가맹점주는 “다양한 생활용품을 취급하고 인지도가 좋아 손님들이 항상 많다”라고 말했는데요.

이어 “창업 시 매장 크기에 비해 인테리어 비용이 적게 들어 더 좋은 위치에 매장을 구할 수 있었다”라며 다이소 창업의 장점을 전했습니다.

한편 40평 이상의 매장 규모가 필요하다 보니 소자본으로 창업하기 어렵고 매장 운영비가 많이 든다는 점을 단점으로 꼽았는데요.

여기에 다이소 창업이 최근 몇 년간 크게 몰리면서 더 이상 좋은 입지를 찾는 것이 쉽지 않은 것도 한몫했습니다.

1000원짜리 2000원짜리 팔아 돈이 되겠냐고 생각하는 분들도 많겠지만 ‘티끌 모아 태산’이라고 엄청난 매출이 입이 다물어지지 않는데요.

다이소에 대한 창업자들의 관심이 높은 만큼 당분간 다이소의 인기는 계속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Latest News

“정말 같은 인물이라고?” 성전환수술 후 일수익 1억 찍었다는 하리수 반전 과거모습

단아한 외모의 긴 머리 여인. '새빨간 거짓말'이라는 문구와 함께 침을 삼키며 목젖이 드러나는 짧은 영상은 센세이션을 불러일으켰죠. 특유의 고혹적인 매력에...

More Articles Like This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