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September 27, 2022

“혼내라..” 신입사원이 전무님 차 옆에 주차하자 일어난 일

Must Read

“10년 받은 실존 인물 조봉행은 애교” 수리남 전요한 목사 실제 잡혔다면 받는다는 처벌 수위

넷플릭스의 전설적인 매출 기록의 주인공 '오징어 게임' 이후로 계속해서 넷플릭스를 통해 기발한 한국 컨텐츠가 등장하고 있는데요. '실력이 없어서가 아니라 방송국의...

“열심히 살았는데 왜?” 오은영도 상담하다 답답.. 버스에서 노상방뇨 깠다는 개그우먼 인성 수준

'펜이 칼보다 강하다'는 말이 여실히 느껴지는 때가 있는데요. 바로 악플러로 인한 다양한 사고들이 발생하는 경우입니다. 악플러들이야 키보드로 몇 글자만 적고...

“456억 진짜 있냐?” 그저 웃기만 했던 유재석. 좋아하는 차 갈아타고 싶어도 못한다는 현재 상황 

'국민 MC'라는 타이틀은 명실상부 유재석을 위한 수식어라고 할 수 있는데요. 전성기만 벌써 20년이 넘어가는 그인만큼 당연히 유재석의 재력에 대해 관심을...

“오세훈 욕먹더니 일 좀 하네?” 계약하다 깡통찰 뻔 했는데 전화 한통에 전세 사기 피했습니다.  

아무리 수도권 집값이 빠르게 떨어지고 있다고는 하지만 여전히 '내집마련'의 꿈을 이루는 허들은 높기만 한데요. 이런 상황에서 세입자들의 눈물을 뽑아내는 전세...

“이러다 적자 보는거 아니냐?” 곰탕 마제덮밥 고른 이재용마저 걱정했다는 삼성 구내식당 가격 수준

복권 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현장 경영 행보가 연일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아이돌의 콘서트 투어를 방불케하는 그의 행보에 언론은 물론...

2020년 대한상공회의소에서 발행한 보고서에 따르면, 직장인이 약 64%가 세대 차이를 느끼고 있다고 합니다.

차이를 느끼는 세대는 주로 ’40대 상사’와 ’20대 신입사원’일 텐데요.

맡겨진 일을 중시하는 윗 세대와 근로계약서상 근로 시간을 중시하는 아랫 세대의 갈등이라고 할 수 있죠.

한 엘리베이터 회사에 취업한 25살의 A 씨는 “정시에 퇴근한 날을 손에 꼽는다”라며 “사회에서는 ‘워라밸’을 강조하지만 회사에서는 정시 퇴근을 하기 어려운 분위기”라고 토로했습니다.

지난 1998년부터 중소기업을 경영하고 있는 B 씨는 젊은 직원들의 소위 ‘칼퇴’ 문화가 올바른 것인지 의문을 표했는데요.

B 씨는 “무작정 야근을 강요하는 것은 아니지만 젊은 시절 일을 위해 열정을 바쳐보는 것도 미래를 위한 일종의 투자”라고 말하며 워라밸만 강조하는 젊은 직원들의 태도를 지적했죠.

워라밸 문화의 확산으로 사회 분위기는 바꾸고 있지만 대부분의 회사에서는 워라밸을 두고 상사와 신입사원 간의 갈등이 여전히 발생하고 있습니다.

워라밸의 의미에 대한 세대 간 해석이 여전히 천차만별이기 때문인데요.

기성세대 회사원들은 젊은이들이 ‘워라밸’이라는 강력한 방패 뒤에 숨어 편한 일만 하려는 행태를 보인다고 꼬집기도 했죠.

시대가 빠르게 변화하면서 기성세대와 MZ 세대 간의 갈등은 더욱 심화되고 있습니다. 가정에서나 학교, 심지어 직장에서도 이러한 갈등이 터져 나오고 있는데요.

실제 갓 직장 생활을 시작한 사회 초년생들은 상명하복식의 권위적인 직장문화를 이해하기 어렵다며 고충을 토로하죠.

나이가 많다고 혹은 직급이 높다고 아랫사람 부리듯 대하는 상사들 때문에 직장 생활이 힘겹다고 고백하는 신입 사원들이 많습니다.

최근 한 취업포털사이트에서 신입사원들을 상대로 ‘퇴사 결심 시기 및 이유’에 대한 조사를 실시했는데요.

설문에 참여한 신입사원 가운데 89%가 퇴사를 고민해 봤다고 답했고 그 이유로 ‘상사 잔소리 및 업무방식’을 1위로 꼽았습니다.

퇴사 고민을 해본 신입사원 4명 중 3명은 입사 3개월이 지나기 전에 사표를 쓸 결심을 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죠.

이처럼 직장 내 세대갈등은 꼰대 상사와 버릇없는 신입사원으로 서로를 갉아내리며 더욱 심화되고 있습니다.

얼마 전 인터넷 커뮤니티에 ‘신입사원이 외제차를 타고 출근했는데 이를 혼내야 하는 상황’이라는 글이 올라와 화제가 되었는데요.

글쓴이는 그의 팀에 2주 전 새로운 남자 신입사원이 들어왔는데 입사 첫날부터 BMW i8이라는 고급 외제차를 타고 출근한 사실이 알려져 회사 사람들이 시선이 곱지 않다고 전했습니다.

작성자 본인은 별 신경을 쓰지 않는데 회사에서 하루 종일 말이 나왔고 상사가 자신에게 그 신입사원을 혼내라고 말해 난감한 상황이라고 덧붙였죠.

거기다 신입사원은 의사 표현이 직설적인 스타일이라 어떻게 해야 할지 고민이라며 심경을 토로했습니다. 해당 글이 인터넷에 일파만파 퍼지며 네티즌들의 의견도 나누어졌는데요.

한 네티즌은 “조선시대도 아니고 자동차를 끌고 다니는 것까지 상사 눈치를 봐야 하나. 람보르기니를 끌든 포르쉐를 끌든 무슨 상관. 좋은 차 끌고 오는 직원을 아니꼽게 보는 시선부터 바꿔야 한다.”라며 쓴소리를 뱉었습니다.

이에 반해 “직장 생활을 편하게 하려면 회사 분위기에 튀지 않고 어느 정도 묻어가는 것도 필요하다”라며 “신입사원이 외제차 출근을 고집하면 결국 불똥은 자기 자신한테 튈 수 있다”라는 의견을 내기도 했죠.

위의 사례처럼 여전히 권위적인 문화를 가진 회사들도 있지만, 예전과 달리 요즘 MZ 세대들은 부당한 상사의 대우를 참고 넘어가지 않는다는 것도 주목할 만한 점이죠.

자신의 의견을 보다 강하게 피력하는 경향이 높은 2030세대를 중심으로 MZ 세대 노조가 출연하며 노동계의 핫이슈로 떠오르기도 했습니다.

이들은 “권위적인 관습 극복이야말로 가장 시급한 과제”라며 직장 문화의 변화가 필요함을 주장하였죠.

MZ 세대가 경제활동의 주축으로 떠오르면서 기업들도 인사관리 방식 및 조직문화 변화에 동참하고 있는데요. MZ 세대로 구성된 별도 위원회를 구성하거나 CEO가 직접 나서 그들의 목소리를 듣고 세대갈등 극복에 나서고 있습니다.

개인 결정권과 취향, 워라밸을 추구하는 MZ 세대에 맞춰 소통을 앞세운 제도를 도입하는 것이 회사 성장의 토대가 될 수 있다는 판단에서죠.

하지만 일각에서는 갈등이 결코 기성세대 때문만은 아니라고 지적하는데요.

직장 내 괴롭힘을 당한 적이 있다는 응답자 중 상당수가 나이 많은 상사보다 오히려 비슷한 나이대의 상사에게 당했다며 ‘젊은 꼰대’라는 새로운 단어도 등장하게 됩니다.

또 ‘역꼰대’라는 신조어도 등장했는데요. 이는 상사의 부당한 지시가 아닌 정당한 조언에 대해서도 무조건 꼰대라 치부하며 귀를 닫는 유형을 뜻하죠.

결국 세대 간의 갈등은 소통의 부재라는 것에서 출발할 텐데요. 서로가 다르다는 점을 먼저 인정하는 것이 소통의 첫걸음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Latest News

“10년 받은 실존 인물 조봉행은 애교” 수리남 전요한 목사 실제 잡혔다면 받는다는 처벌 수위

넷플릭스의 전설적인 매출 기록의 주인공 '오징어 게임' 이후로 계속해서 넷플릭스를 통해 기발한 한국 컨텐츠가 등장하고 있는데요. '실력이 없어서가 아니라 방송국의...

More Articl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