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May 24, 2022

“말되네..” 월세 420만원 타워팰리스보다 비싸다는 원룸 내부 수준

Must Read

“이효리 배 좀 아프겠네..” JTBC가 14억에 사들인 효리네 민박. 최근 팔린 집값 수준

존재 자체가 콘텐츠인 사람이 있죠. '특별할 것' 없어 보이지만 그가 먹고, 입고, 즐기면 모두가 콘텐츠가 되어버리는데요. 40대의 나이에도 여전히...

“도시 통으로 먹은거네..” 대통령 떨어지자 따로 나라 세우고 있다는 허경영 현재 상황

얼마 전 치러진 20대 대선은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한 접전을 보여주었습니다. 역대 2번째로 많은 후보자가 난립했지만 초박빙의 승부 탓에...

“키우는 개가 양반이네..”로또 당첨됐는데 패륜아들 취급 당하고 있다는 현재 상황

얼마 전 다리가 불편한 반려견이 연금복권 1등 행운을 가져다줬다는 사연이 공개됐는데요. 당첨자는 반려견의 이상행동으로 평소 구입하던 판매점이 아닌 다른...

“대기업 빼고 연봉 그만큼 주는데가 어딨냐? 하는데.. 28살에 1억 찍었습니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여러 분야에서 경제적 타격을 면치 못하고 있는데요. 문 닫는 자영업자들이 늘어가는 가운데 오히려 코로나로 호황을 누리고 있는...

기업 빼고 연봉 그만큼 주는데가 어딨냐? 하는데.. 28살에 1억 찍었습니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여러 분야에서 경제적 타격을 면치 못하고 있는데요. 문 닫는 자영업자들이 늘어가는 가운데 오히려 코로나로 호황을 누리고 있는...

대학생이나 사회 초년생들은 빈약한 호주머니 사정에 원룸이나 다세대주택, 고시원 등에 살고 있는 경우가 많은데요.

이런 소형 주택의 임대료가 우리나라 대표 부자 아파트로 불리는 타워팰리스보다 비싸다고 하면 믿으시겠습니까?

물론 고급 주택의 대명사인 타워팰리스가 한 채당 가격은 비교도 되지 않을 만큼 더 높죠.

하지만 타워팰리스와 홍대 앞 원룸의 단위 면적당 월 임대료를 계산해 보면 예상치 못한 결과가 나오는데요.

서울 마포구 서교동에 있는 전용 면적 19㎡ 원룸은 보증금 1000만 원에 월세 85만 원으로 3.3㎡당 14만 9000원이 됩니다.

반면 타워팰리스 1차 전용 면적 84㎡의 월세는 보증금 1억 원에 월 임대료가 420만 원인데요.

3.3㎡당 13만 6000원의 임대료가 발생하죠. 결국 평당 가격이 타워팰리스보다 대학가 원룸이 1만 원 이상 높은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실제로 단위면적 당 임대료를 따져보았을 때 중대형 주택이 소형 주택보다 절반 자격밖에 되지 않는 경우가 많은데요.

이 같은 현상은 청년층을 중심으로 1인 가구가 빠르게 늘고 있지만, 소형 주택 공급은 제자리를 걷고 있기 때문이죠.

이에 많은 부동산 전문가들은 ‘초소형 부동산’에 주목해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습니다.

초소형 부동산의 성지로 꼽히는 곳은 고정 수요가 풍부한 서울 대학가 인근이죠.

대학생, 교직원 등의 수요가 풍부한데다 최근 편리한 교통 인프라나 생활 환경 등을 이유로 직장인, 신혼부부들도 대학가 인근 지역을 선호하는데요.

이처럼 풍부한 수요 덕분에 공실 위험도가 적어 대학가 인근은 초소형 부동산을 투자하기에 적합한 곳입니다.

하지만 지하철역 주변 대학가는 이미 개발이 끝난 곳이 많고 찾더라도 투자금이 많이 들어갈 수밖에 없는데요.

때문에 대학가 주변에서 투자 물건을 찾는다면 지하철 기준으로 한 정거장 정도 떨어진 곳을 찾는 것이 좋은 방법이죠.

조금 떨어진 지역은 상대적으로 저렴하고 개발 가능성이 있는 물건이 많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현재 대학 기숙사가 부족하고 청년층을 대상으로 하는 저금리 대출 상품이 늘어나고 있어 대학가는 수익형 부동산의 스테디셀러 투자처로 각광받고 있는데요.

이러한 분위기에 대학가 근처 오피스텔도 괜찮은 투자처로 꼽히며 투자자들의 높은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대학가 외에 투자처를 찾는다면 강북을 살펴보는 것도 좋은 방법인데요.

서울 강남권의 경우 이제는 초소형 부동산 개발이 가능한 땅이 거의 남아있지 않고 있다 하더라도 소액 투자는 꿈꾸기 어려울 정도로 가격이 올라있죠.

강남권이 아니더라도 광진구, 성동구, 마포구, 동작구, 용산구 등도 월세 가격이 높은 곳인데요.

해당 지역의 경우 고시원과 게스트하우스 등 초소형 주택 수요가 공급보다 많아 가격이 급등하고 있습니다.

동작구 노량진동은 공시 학원이나 전문 직종 학원 등이 많아 수강생을 겨냥한 수요를 누릴 수 있죠.

수요가 많다 보니 일부 지역은 강남구와 서초구보다 월세가 높은 곳도 많다고 합니다.

마지막으로 도시재생 사업지도 눈여겨볼 투자처 중 하나인데요.

도시재생 사업은 노후·불량 주거지를 소규모 공동 주택으로 신축하는 사업이 대부분이다 보니 초소형 부동산의 활성화가 이루어질 수밖에 없죠.

때문에 초소형 부동산 투자를 생각하고 있다면 지정 지역으로 선정되기 이전에 빠르게 선점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도시재생으로 지정되고 나면 여러 가지 제약 요소가 많아지고 가격도 오를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죠.

치솟는 부동산 가격과 대출 규제, 초저금리 시대가 이어지며 1~2인 가구를 중심으로 초소형 주택에 대한 수요가 날로 높아져 가는데요.

변화하는 시대에 발맞춰 알맞은 투자처를 잘 선택하는 것이 투자의 성패를 좌우하는 핵심요소가 될 것 같습니다.

Latest News

“이효리 배 좀 아프겠네..” JTBC가 14억에 사들인 효리네 민박. 최근 팔린 집값 수준

존재 자체가 콘텐츠인 사람이 있죠. '특별할 것' 없어 보이지만 그가 먹고, 입고, 즐기면 모두가 콘텐츠가 되어버리는데요. 40대의 나이에도 여전히...

More Articles Like This

error: Content is protected !!